선농문학상

조회 수 1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Guantanamera, guajira, Guantanamera
Guantanamera, guajira, Guantanamera 
 
Yo soy un hombre sincero,  de donde crece la palma
Yo soy un hombre sincero,  de donde crece la palma
Y antes de morirme quiero,  echar mis versos de alma 
   
Guantanamera, guajira, Guantanamera
Guantanamera, guajira, Guantanamera
   
Mi verso es de verde claro,   y de un carmin encendido
                                                                                    Mi verso es de verde claro,   y de un carmin encendido
Mi verso es un ciervo herido.  que busca en el monte amparo
   
The words mean;
 
 "I am a truthful man from the land of the palm trees
And before dying, I want to share these poems of my soul
 
My poems are soft green
My poems are also flaming crimson.
My poems are like a wounded fawn seeking refuge in the forest."
   
Last verse says;

                                                                                                         Con los pobres de la tierra 


                                                                                                       "With the poor people of this earth

I want to share my fate.
The streams of the mountains please me more than the sea."
   
(back ground)
                                                                                    Con los pobres de la tierra, Quiero yo mi suerte echar
                                                                                    Con los pobres de la tierra, Quiero yo mi suerte echar
 
 El arroyo de la sierra
Me complace mas que el mar
 
Guantanamera, guajira, Guantanamera
Guantanamera, guajira, Guantanamera
------------------
 
 
 
                                                                                           Biltmore Hotel  in Coral Gables, FL
 
   
   
   
                                                    옛날에 우리 큰 아이, 앤디가  Mendelssohn violin concerto를 독주했던 실내.  여기오면 늘 그때가 생각난다.
                                         
 
 
   
   
                                                                                     분위기 살리는 Marlene Dietrich 의 흑백 사진
                                       
   
 
 호텔에서 줏어 모은  기념품들, 꿀, 쨈 항아리, 그리고 아주 작은 사탕들...
                                                                       작은 항아리가 소꼽같이 너무 예뻐서 줏어다가 몇년이고 모셔 둔다.   
 
   
  
우리 병원의 년례 행사, "심장질환 예방"에 관한 쎄미나를 들으러 갔다.
Biltmore 호텔이라는 곳에서 하는데 우선 나 혼자도 운전하고 갈수있을만큼 가까워서 좋다.
그뿐 아니라 1935년에 착공했다는 호텔은 옛 Spanish style로 고풍스럽고, 아름다워서 좋다.
 
 Coral Gable 이라는 부자 동네에 있어서 거리의 집들도 또 옛날식으로 멋있고, 구경할것이 많다.
전형적인 옛날의 큐바나 스페인, 또는 남미풍이라서 그 정서가 느껴진다.
                                                                                  언젠가 클린턴 대통령도 묵고 갔다는 호텔이다. 
   
이 호텔 분위기에 딱맞는  노래가 The Sandpipers 의 "Guantanamera."
                                                                     이 노래는 1968년 가을, 미국에 왔을때 처음 들었는데 "It was love at first sight."
 
North Carolina 에서 학교 다닐때 LP 를  하나 구해서 잔잔하고 서글픈 이 노래로 향수를 달래보곤 했다.
                                                                           어쩌면 먼 훗날  Miami에 정착하게 될것을 예감이라도 한것같다. 
                                                               여기서 삼십년 살면서 모든것이 다 짜증날때도 이 노래는 유일한 위안이였다.  
  
그런데 똑같은 주제의 쎄미나를 삼년 연속 참석하다보니 이미 다 들어본 소리라 진력도 난다.
하지만 매년 최소한 15학점을 따야 약사 면허증을 유지할수있는데
제일 손쉬운 이 쎄미나에 참석하면 우선 일년간 학점 걱정은 하지않아도 된다.
게다가 심장질환이 아직도  # 1 Silent killer 라니 결코 얕잡아 볼일이 아니다.
  
올해는 마침 음력 설날(2/3)에 시작인데 설이라고 집에서 특별히 하는것도 없어 쓸쓸했다.
                                                  낮 12시부터 시작해서 저녁을 먹으면서 듣는 dinner lecture 가 있어 밤 9시쯤 끝이 날 예정이였다.
 
남편은 십여년째 혈압약을 먹고 있는데다가 혼자서 저녁을 먹자면 더 쓸쓸할것 같아 끌고 갔다.
손님으로 45불을 내야하지만 둘이 설날 외식하는 셈 치기로 했다.
   
남편은 노년에 들어 식성이 바뀌어 양식을 아주 좋아한다.  아침, 점심을 쌘드윗치, 저녁에만 간신히 밥을 조금 먹는다.
쌘드윗치가 간단하고, 맛있고, 든든하다고 BLT (Bacon, Lettuce,Tomato) sandwich를 매일 만든다.
Bacon 이나 Cold Cut 이 몸에 안 좋은거라고 나는 계속 잔소리하지만
                                                                                       베이콘을 쥐 소금 먹듯하니 걱정말란다.
 
아뭏든 내말은 무조건 안 들으니까 끌고가서 전문가인 의사들 이야기를 직접 듣게 할 심산이였다.
또 이날 이야기는 운동에다 Diet 등, Life Style Change 위주로 누구나 들어도 이해할만큼 전문적인 이야기가 아니였다.

                                                                            

                                                                                                   아니나 다를까?

강의는 "Toxic American Diet  (해로운 미국음식)" 이라는 말에서 시작되어 Cholesterol, Triglyceride,
Total Cholesterol,  Good Cholesterol, Bad Cholesterol.... 별별 이야기가 다 나왔다.
   
전국에서 불러온 저명한 의사들은 자기 연구 결과를 보여주고, 앞자리 Panel 석에 앉아 서로 자기가 옳다고 다투기도 한다.
                                                          말이 청산유수인 의사들은 또 유모어 감각도 뛰어나서  사람들을  계속 웃겼다.
  
"심장질환은  나이가 먹어 갈수록 위험 요소가 더 커진다.
그러나 나이 먹는것은 우리 잘못이 아니다.  누가 나이를 먹고 싶어 먹나?  별 다른 도리가 없으니 꾸역꾸역 먹고 있는거지."
   
"유전인자가  나쁘게 태어난것도  우리 잘못이 아니다.  다  조상 탓이지."
                                                                 불교에서는 나쁜 유전 인자를 받아 태어나는 것도 전생의 업보라고 말하지만...
"You have to die of something.  모두 다 결국은 죽는데 그냥 죽는법은 없다.  무언가 이유가 있어야한다."
 
심장 기능을 알아보기 위해 Stress Test 를 하자고 했더니 어떤 환자의 대답, 
                                                                      "Stress test is quite unnecessary.  My whole life is an ongoing stress test."
                                                           ( Stress Test는 필요 없습니다.  나의 인생 살이 전부가 스트레쓰 테스트의 연속인걸요.) 
   
어느 의사의  할머니가 100세를 맞아  촛불 켠 생일 케익을 놓고 앉아서 말해준 장수 비결은 
 
1.  Stay busy.
2.  Get plenty of exercise.
3. Be kind to others.
                                     4. Don't drink too much alcohol. ( But not too little, either. Light to moderate drinking is good.)
                  5. Eat vegetables ( Fresh vegetables of two different colors at least, every day ).
6.  No smoking.
 
( 바쁘게 살고, 운동 충분히 하고, 남들에게 친절하고, 술은  너무 많이도 너무 적게도 마시지 말것이며
                                                                         최소한 두가지 다른 색갈의 신선한 야채를  매일 먹고, 절대 금연할것.) 
   
"Mediterrenian diet with fish, nuts, red wine, garlic, olive oil  is the best diet for healthy heart."
라고 결론이 났다.

                                                                       

                                                                                 마음을 곱게 써야 오래 살수있다는 말이 너무 우습다.
   

 
 

                                                                                                          Beautiful  Bougainvillea  Tree 

                                                                                                                     (2/2011)

 
 
 
 

  1. 풍선 껌

    Date2021.09.16 By신비 Views2
    Read More
  2. 바람 소리

    Date2021.09.15 By신비 Views5
    Read More
  3. 夫 唱 婦 隨 (18회 용 선 식)

    Date2021.09.15 By맑은바람 Views14
    Read More
  4. 19회 김종성 - 단 한번 밖에 없는 일

    Date2021.09.13 By사무처 Views7
    Read More
  5. 19회 김종성 - 안개 낀 날

    Date2021.09.13 By사무처 Views6
    Read More
  6. 19회 김종성 - 생각을 정리할 때

    Date2021.09.13 By사무처 Views3
    Read More
  7. 19회 김종성 - 새그림자

    Date2021.09.13 By사무처 Views7
    Read More
  8. 19회 김종성 -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Date2021.09.13 By사무처 Views2
    Read More
  9. 구름따라 움직이는 돌

    Date2021.09.13 By이신옥 Views7
    Read More
  10. 뒹구는 호박

    Date2021.09.13 By신비 Views4
    Read More
  11. 심장 질환 예방으로 건강하게 오래 사는 방법은...

    Date2021.09.12 By이신옥 Views17
    Read More
  12. 이것 저것 옛 이야기, 그리고 뒤늦은 은퇴 이야기

    Date2021.09.08 By이신옥 Views58
    Read More
  13. 울타리 선교회 나주옥 목사(17회) - 2021 염치없는 기다림

    Date2021.09.07 By사무처 Views20
    Read More
  14. 고무줄 놀이 *동시

    Date2021.09.07 By신비 Views13
    Read More
  15. 그리운 수필교실(18회 조동란)

    Date2021.09.03 By조동란 Views25
    Read More
  16. 상사화 (18회 조동란)

    Date2021.09.03 By조동란 Views18
    Read More
  17. 진화하는 Covid -19 / 신현숙

    Date2021.09.02 By신비 Views9
    Read More
  18. 눈 깜짝할 새 / 신현숙

    Date2021.08.30 By신비 Views23
    Read More
  19. 51년 전 제자들에게 (18회 용선식)

    Date2021.08.27 By맑은바람 Views56
    Read More
  20. 나의 선생님 강진경(20회)

    Date2021.08.27 By강진경 Views3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