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농게시판

조회 수 1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  
    • 찬란하고 눈 부신 오월 !!       청초  이용분 (7회)

      오월의 햇살은 밝고 투명하고 하늘은 끝없이 맑고 푸르르다.
      정원의 나무들은 이제 이른 봄날 꽃을 피우느라 힘 들고 주눅이 들었던
      괴로운 날들을 뒤로 한채
      뻗어나는 신록과 더불어 희망차고 싱그럽기만 하다.

      오월에 여왕 모란 꽃도 진자주색과 하얀색 꽃잎을 예쁘게 피운채  
      큰나무 그늘 너울 밑에 다소곳이 피어나 은근한 향기를 품어 내며
      아침이면 배시시 피어나고
      저녁이면 소록소록 잠드는 아기처럼 꽃 봉오리를 오무린다.

      겨우내 추운 땅속에서 지루한 잠에서 깨어난 모든 야생 꽃들...
      이제 매 발톱꽃은 하늘색 모시 같이 고운 빛으로 제철을 구가하고

      한옆에 피어 있는 금낭화도 새색씨의 분홍색 고운 치마 색 같이
      애처러운 전설과는 달리 귀여운 꽃망울들을 조롱조롱 매어 단채
      싱그러운 오월 바람에 한들한들 제 자태를 뽐내고 있다.

      늦게 잎이 피어나는 감나무 잎이 찬란한 오월의 햇볕에 반사되어
      살랑 살랑 부는 오월의 싱그러운 바람에 흔들리며
      반짝반짝 햇볕에 반사되어 눈이 부시다.

      제먼저 피어나 일찍 피고 이미 져 버린 진달래의 자리를 메우듯
      눈이 부신 하얀색 철죽과 진 분홍색의 영산홍이
      허무한 마음을 달래고도 남을 만큼 화려하다.


      앞 집 처마 끝에 둥지를 튼 참새 부부들도 분주하다.
      연녹색으로 새순이  뻗어나며 크고 있는
      주목의 새순 사이로 비집고 들어가서
      갸웃갸웃 연한 벌레를 잡아서 '짹짹짹" 하며 입에 물고

      제 집으로 부지런히 날라서 가져 가기가 한창인걸 보니
      벌써 둥지속에 어린 새들이 이들을 기다리고 있는 모양이다.
      정원의 나무들도 이제 제 생긴 모습 대로 힘껏 새순을 뻗고
      푸르른 하늘을 향해 찬란한 오월을 노래 한다.

      이런 오월이기에 여러 가지 즐거운 날들이 줄줄이 들어 있는가 보다.
      오월은 가정의 달이다.
      어린이 날, 어버이 날, 스승의 날, 부처님 오신 날도 있다.

      그만큼 오월은 희망차고 새로운 힘이 솟아나는 계절이다.

                                   



       

  1. 효진, 홍윤표(26회) 메모리얼 공원에서

    Date2020.05.28 By사무처 Views8
    Read More
  2. 우리의 역사를 되돌아보며

    Date2020.05.25 By캘빈쿠 Views19
    Read More
  3. 21회 빛 그림 모임 '선유도 공원" 야외촬영

    Date2020.05.21 By사무처 Views25
    Read More
  4. 아카시아꽃이 피는 오월 !

    Date2020.05.15 By이용분 Views21
    Read More
  5. 17회 산우회 남산 순환로 산행l

    Date2020.05.14 By사무처 Views29
    Read More
  6. 20회 소모임, 봄비에 젖어

    Date2020.05.11 By사무처 Views37
    Read More
  7. 이탈리아 브랜드를 넘어서려면

    Date2020.05.03 By캘빈쿠 Views35
    Read More
  8. 인공배양 송이버섯 시제품: 기능 및 상품성

    Date2020.05.03 By캘빈쿠 Views23
    Read More
  9. 찬란하고 눈 부신 오월!!

    Date2020.05.01 By이용분 Views19
    Read More
  10. 자연을 정복한 사람의 힘. Boulder Dam Project.

    Date2020.04.26 ByTony(12) Views27
    Read More
  11. 어인 꽃샘 추위도 그리 요란한지...

    Date2020.04.22 By이용분 Views52
    Read More
  12. DMZ생태계의 중요성

    Date2020.04.15 By캘빈쿠 Views32
    Read More
  13. 코로나19 여파로 바닥 치는 경제 극복방안 (하)

    Date2020.04.15 By캘빈쿠 Views27
    Read More
  14. 코로나19 여파로 바닥 치는 경제 극복방안? (상)

    Date2020.04.06 By캘빈쿠 Views47
    Read More
  15. •봄은 절대 서두르지 않았습니다.•

    Date2020.04.02 By이용분 Views46
    Read More
  16. 코로나19 이후 겪는 일상들...

    Date2020.03.19 By이용분 Views81
    Read More
  17. 봄을 맞고 싶다

    Date2020.03.19 By캘빈쿠 Views39
    Read More
  18. 코로나19 퇴치노력과 재발견한 우리민족커뮤니티

    Date2020.03.16 By캘빈쿠 Views32
    Read More
  19. 마스크 착용의 장단점: 커뮤니티의 다정함이 사라진다

    Date2020.03.12 By캘빈쿠 Views39
    Read More
  20. 1919년 3.1운동을 생각하며

    Date2020.03.12 By캘빈쿠 Views2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0 Next
/ 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