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농게시판

조회 수 5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  
    •  
    • 소중한 친구 화초에 물 주듯이 ...            청초 이용분(7회)
    •  
    어제까지만 해도 회색 구름이 짙게 드리우고 비를 흩뿌리며 으슴프레하던 초겨울 날씨가
    제법 쌀쌀하여 제절로 몸이 움추려 들더니 오늘은 산뜻하게 벗어나 밝은 날씨다.
    ​은행에서 볼일을 마치고 곧 바로 길 건너에 있는 야채 가게에서 채소를 사려고 길을 건넜다.

    송이버섯 가지 부루크리 노상 먹어도 없으면 안 되는 콩나물과 부추...
    초겨울에 들어서면서 부쩍 값이 비싸진 싱싱한 부추가 한단에 2천원.
    단이 무거운 걸로 한참 잘 골라서 한단을 바구니에 집어 넣었다.

    두부 ~ 이집 두부는 강원도 손 두부라나 ...
    값도 비싼 게 한모에 천 칠백원.
    두툼하고 단단한 게 후라이팬에 구워서 먹어 보니 맛이 구수하고 제법 씹을 맛이
    좋아서 매번 그것을 사려하나 언제나 매진... 사람들의 입맛은 다 똑같은 모양이다.

    다음에 고른 게 당근, 깨끗하고 정갈하게 씻은 걸 집으니 주인이
    '그건 중국산이라나... '
    바로 옆에 흙이 더덕더덕 묻은 비닐봉지 속 흙 당근  
    '이게 국산인 모양이지 ...'
    '어차피 좀 오래 두고 먹으려면 이런 걸사는 게 낫겠지.'

    어떤 늙스그례한 할머니 주부가 이것저것 들었다 놨다 좀 무거운 걸 고르는 모양.
    나는 그가 고르다가 더 무거운 걸로 갖고 두고 간 봉지를 사기로 했다.  
    그가 한참을 고르다가 낙방을 시킨 것이니 그게 더 무거운 것 일터이니까.

    우리 또래의 나이가 든 주부들은 거의 지금의 젊은 주부들로는 상상을 못하는 고생들을
    하고 살아온 터라 다들 이와 같이 하찮은 물건을 살 때도 이렇게 신중을 기한다.

    이따금 젊은이 주부들이 상품을 고르지도 않고 지나는 길 스치듯이 그냥 척 집어 들고
    아주 너무나 쉽게 물건을 사는걸 보면 저 사람은 남의 집 살림을 해주는 사람이거나
    철이 덜든 터라 저렇게 물건들을 대강 사는 거겠지...
    남편들이 밤낮 없이 왼 종일 힘들게 벌어다 준 돈을 저리 쉽게 쓸 수가 있을까...

    대강 살 것을 골라서 계산대 위에 올려놓았다. 바퀴가 달린 빨갛고 커다란 시장주머니
    속에서 먼저 은행에서 받은 새해 달력과 추울까봐서 어깨에 덧 덮울 양으로 가져온
    좀 두터운 목도리와 은행통장과 도장을 따로 담은 곤색 냅색도 꺼내 계산대에 한 옆에
    함께 올려놓았다.돈을 지불 한 후 물건들을 빨간 시장주머니 속에 차례대로 집어넣었다.

    따로 그 가게 바깥쪽 진열대에 있는 과일 중 무얼 더 사야 되나하고 잠시 주춤 멈추고 서 있었다.
    "지난 일요일에 우리 아이를 시켜 사간 방울토마토가 값도 유난히 비산데다 질도 안 좋았어요"
    "우리도 그런 물건이 들어 올 때가 더러 있는데다 일요일이라 물건이 귀하고 시원찮았어요. 미안 합니다"
    보통은 두 팩에 7천원 인데 그날은 한 팩에 5천원인데 껍질도 얄팍해서 바로
    상하게 생긴 것이었다. 이런 저런 얘기를 주고받고 있는데 ...

    평소 친한 상점사장이 내 곤색 냎색 가방을 들고 나와서 불쑥 건네주는 게 아닌가...
    그만 깜빡 잊고 내가 전혀 챙기지 못 한 채 두고 온 주머니다.
    순간 너무나 소스라치게 놀라서 정신이 아뜩하다. 만약 물건을 사고 곧 바로 그곳을 떠났으면
    집에 돌아가서 얼마나 황당해서 고심참담을 했을까...

    오다 가다가는 남하고 실없는 농담도 하고 이런 여유 자적한 시간도 있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근처 농협에 둘러서 서리 태 콩을 더 사서 보태니 제대로 짐이 좀 더 무겁다. 짐을 끌고 한참을 걸어서 동내 아파트 어귀에 있는 어린이 놀이터에서 잠시 동안 한 숨을 돌린 후 다시 아파트로 올라가는 조금 경사진 길을 장바구니 짐을 끌고 힘들게 올라섰다.

    옆으로 바로 꼬부라지면 내가 사는 동(棟)으로 올라가는 조붓한 두세 개의 계단이 있는 길이다. 저만치서 어째 나보다는 조금은 더 늙어 보이는 머리가 하얀 할머니가 무언가 한손에 들고 주춤주춤 다가오는 게 아닌가...

    좁은 계단 길에 서로 스치며 방해가 될세라 내가 가기를 멈추고 한옆으로 비켜섰다. 계단 바로 옆에 있는 손잡이 쇠 난간이 아침나절 비가 온 후 커다란 빗물방울이 아직 덜 마르고 흥건히 젖어 찬 기운을 내뿜으며 햇볕에 영롱하게 반짝이고 있다.

    이 할머니 이 물방울을 보더니 난간을 붙들지도 않고 맨 몸으로 주춤주춤 비틀거리며 계단 길을 걸어 내려오는 게 아닌가. 나를 보더니
    "말 걸지 말아요. 나 넘어지니까..."
    '세상에 말 건다고 넘어지는 사람도 있구나...
    늙어지면 누구나 다 저런 길을 걷게 되겠지...'

    추적추적 걷는 그 노인 등 뒤를 보니 맞잡은 두 손안에 든 불룩한 비닐봉지 안엔 도대체 무슨 간식꺼리가 들어 있는건지...
    매일 매일이 적적하던 그 녀가 노인정에서 기다릴 또래 친구들에게 베풀려고 가는 길이던 모양이다.
  • 그래 맞어... 젊은 때는 물론 늙을수록 친구란 더 필요하고 정말 소중한 존재다.

    오솔 길이 잘 나 있던 숲속 길도 사람이 안다니면 풀이 무성해지고 자연히 길은 없어지게 마련이다.
  • 평소 화초에 물 주듯이 항상 잊지 않고 사랑을 부어야 화분속 화초가 잘 살고 향기롭고 예쁜 꽃을 피우게 된다.

    물주기를 게을리 하면 그들도 그냥 서서히 말라 죽게 된다. 화분은 바로 그 꽃의 무덤인 셈이다.
  • 노상 관심을 두고 보살피다 보면 그 나무는 예쁜 꽃이 항상 피어나고 노후에는'우정'이라는 아주
  • 달콤하고 귀한 열매도 딸 수 있을 터이니까...
                                                          
                                                  
                   2019년 12월 18일










 
  

  1. 숨바섬의 커뮤니티 개발 및 이모저모

    Date2020.02.24 By캘빈쿠 Views6
    Read More
  2. 우기의 숨바섬과 소도시 와잉가푸

    Date2020.02.20 By캘빈쿠 Views12
    Read More
  3. 전염병 비상상황하의 해외여행

    Date2020.02.16 By캘빈쿠 Views17
    Read More
  4. 화산폭발의 무서움

    Date2020.02.16 By캘빈쿠 Views19
    Read More
  5. 삼국지 원문 강독

    Date2020.02.07 By조영길 Views39
    Read More
  6. 소중한 친구 화초에 물주듯이...

    Date2020.01.31 By이용분 Views51
    Read More
  7. 남바위를 쓰고 태어난 개?

    Date2020.01.26 ByTony(12) Views27
    Read More
  8. 캘리포니아의 경제 및 부동산

    Date2020.01.20 By캘빈쿠 Views57
    Read More
  9. 아니 최소한 고등학교는 다 나왔을텐데

    Date2020.01.13 ByTony(12) Views56
    Read More
  10. 맨 흙땅이 그립다

    Date2020.01.09 By이용분 Views45
    Read More
  11. 코리아타운과 우리 동포들의 역사

    Date2020.01.09 By캘빈쿠 Views57
    Read More
  12. 서울에서 LA까지 여행 에피소드

    Date2020.01.06 By캘빈쿠 Views64
    Read More
  13. 2020년을 맞으며

    Date2020.01.06 By캘빈쿠 Views37
    Read More
  14. 늘 흔히 들어 잘아는 소리도 누가 연주하는데 따라...

    Date2020.01.03 ByTony(12) Views42
    Read More
  15. 머쉬밸리의 참산송이

    Date2019.12.27 By캘빈쿠 Views75
    Read More
  16. 송이버섯 참산송이

    Date2019.12.27 By캘빈쿠 Views75
    Read More
  17. 三國演義 漢文 原文 講讀

    Date2019.12.27 By조영길 Views36
    Read More
  18. 謹賀新年(2020년 새해 아침)

    Date2019.12.27 By이용분 Views37
    Read More
  19. 모두들 즐거운 연말/연시 보내시고...

    Date2019.12.24 ByTony(12) Views45
    Read More
  20. (수필)어떤 행길가 장사꾼 할머니

    Date2019.12.10 By이용분 Views5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9 Next
/ 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