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농문학상

조회 수 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새그림자

 

창밖에 날던 새의

그림자가 내 마음에

들어와 한동안 머무네

얼마간 있다가

없어진줄 모르게

사라지고 말겠지만

만져지지 않는 세상은

늘 내 안에 있고

나는 그 세상 속에 있네


  1. 17회 이강선 - 본향

    Date2021.09.27 By사무처 Views36
    Read More
  2. 나의 영원한 벗 근식이

    Date2021.09.27 By홍경삼 Views16
    Read More
  3. 포스트 코로나 2

    Date2021.09.24 By신비 Views16
    Read More
  4. 포스트 코로나 1

    Date2021.09.23 By신비 Views15
    Read More
  5. 오늘 아침에 쉽게 천불 벌었다.

    Date2021.09.22 By홍경삼 Views24
    Read More
  6. 앗, 바람 났네

    Date2021.09.22 By신비 Views19
    Read More
  7. 정 많은 집 / 신현숙

    Date2021.09.21 By신비 Views16
    Read More
  8. 아~ 잊고 싶은 그 눈빛

    Date2021.09.20 By홍경삼 Views15
    Read More
  9. 사랑이 넘친 것인가? 어린 것인가?

    Date2021.09.18 By홍경삼 Views20
    Read More
  10. 전복죽

    Date2021.09.18 By홍경삼 Views12
    Read More
  11. 감명 깊은 건효의 생일

    Date2021.09.18 By홍경삼 Views17
    Read More
  12. 풍선 껌

    Date2021.09.16 By신비 Views16
    Read More
  13. 바람 소리

    Date2021.09.15 By신비 Views16
    Read More
  14. 夫 唱 婦 隨 (18회 용 선 식)

    Date2021.09.15 By맑은바람 Views27
    Read More
  15. 19회 김종성 - 단 한번 밖에 없는 일

    Date2021.09.13 By사무처 Views15
    Read More
  16. 19회 김종성 - 안개 낀 날

    Date2021.09.13 By사무처 Views13
    Read More
  17. 19회 김종성 - 생각을 정리할 때

    Date2021.09.13 By사무처 Views11
    Read More
  18. 19회 김종성 - 새그림자

    Date2021.09.13 By사무처 Views14
    Read More
  19. 19회 김종성 -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Date2021.09.13 By사무처 Views4
    Read More
  20. 구름따라 움직이는 돌

    Date2021.09.13 By이신옥 Views1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