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농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인생살이란...(왜 아무리 지어도 집이 모자라고 값이 내리지 않는지?) 청초 이용분

 

  • 아직 이 곳에는 본격적인 봄은 오지 않았다. 그러나 저 남녘 섬진강변에는 매화꽃이 봉오리를 열기 시작 하였다는 소식이 아직은 싸늘한 봄바람에 실려 간간히 전해 온다. 올해는 유난히 춥고 겨울도 길고 지루하게 느껴진다. 추위에 몸을 움추린 채 이제는 다시는 몸을 추스르지 못할 것 만 같이 두렵던 기분이 슬슬 풀리는 날씨와 더불어 기지개를 펴듯 어깨가 저절로 가벼워진다.지하에 있는 슈퍼에 무어라도 새로운 반찬거리라도 있으면 사기 위해 들렸다.

    ​겨우 내 농부들이 비닐하우스에서 키운 상추 부추 시금치 아욱 등 오이에 보라색 가지까지 여름철에나 맛을 볼 수 있었던 가지각색 야채들이 선을 보인다. 그러나 기대하고 산 부추가 제 맛이 안 나고 냉이도 냉이 향기가 제대로 나지 않는다.내 옆에 머리카락이 반백이 넘게 희고 얼굴에는 여기저기 검버섯이 핀 할머니 한분도 반찬거리를 사러 오신 모양이다. 그런데 연세로 보아서 이제는 느긋이 며느리의 보살핌을 받아야만 될 것 같은 분인데 이것저것 고르는 품새가 어설프지가 않다. 나는 이 나이에도 살림하기가 버거울 때가 많은데 어찌 그 연세에 손수 장을 보실까...

    ​​“할머니 지금 연세가 몇이세요.? ^^” (나는 불현듯 호기심이 동해서 물었다,)
    그러나 빙긋이 웃을 뿐 답이 없으시다. 이것저것 반찬거리를 산 다음 엘리베이터를 타려고 하니 마침 그 할머니가 서서 눈빛으로 나를 반기는 듯이 처다 본다. 결국 함께 탄 엘리베이터 안에서
    "지금 연세가 몇이신데 아직 손수 시장을 보세요? 할머니, 비밀이세요? ^^”
    나는 좀 장난 끼 어린 웃음을 머금고 처다 보며 애교 있게 다시 물었다.
    "말하기가 창피해서요.”
    "한 팔십쯤 되셨어요?"
  • "그렇게 보여요? 나는 구십이 훨씬 넘었어요.^^"
    "이렇게 건강하게 사시는데 무엇이 챙피하세요? ^^”
    (어쩌면 저리 건강하고 용모와 행동이 말짱하실까 내심 놀래면서 나는 말을했다.)

    ​마침 집으로 가는 방향이 같은 쪽이라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게 되었다. 묵은 김치가 맛이 없어서 치아가 안 좋아 햇무로 얄팍하게 썰어 풋마늘을 넣고 깍뚜기를 담그려 한단다.그 할머니는 며느리가 69세인데 S대 약대를 나와서 약국을 하다가 요즈음에 문을 닫았다고 한다. 그래도 며느리가 자랑스러우신 모양이다. “훌륭한 며느리를 두셨군요.”
  • 딸 둘에 아들 하나 그런데 구십이 넘은 이 노인이 아파트에서 혼자 살고 있고 그의 며느리 네도 아들네를 따로 내어 놓고 독립을 해서 각각 살고 있단다.(이래서 지어도지어도 집이 모자라고 값이 내리지 않는 이유를 알 것 만 같다.)

    ​​보통 우리네가 일컫는 말 그대로 생전 안 늙을 것 같던 샛파란 며느리도 세월 가서 나이가 드니 시어머니가 되었겠구나 싶다. 살 동안에 며느리 시집살이나 몹씨 안 시켰을까. 결국 모든 게 인간관계에서 비롯되는데... 항상 젊을 것만 같았던 며느리도 늙어서 다시 시어머니가 되는 게 눈 깜짝할 사이구나 싶게 인생이 잠깐이다. 이처럼 언제부터인가 가족들이 철저히 해체 되어 겨울 날 내리는 눈 싸래기처럼 제 각각이 되어 버린 요즈음 세태에 대해서 나는 마음속으로 약간은 비참함을 느끼지 않을 수가 없었다.

    ​늙은 며느리에게 폐를 끼치기 싫어서 따로 산다고 말은 하지만 정말 인생의 말년이 이 보다는 좀 더 따뜻할 수는 없는 것일까.저 정도 나이에 이르면 좀 못 살더라도 자손들과 한 지붕 아래 오손 도손 모여 살았던 옛날의 가족제도가 아련한 향수처럼 그리워짐을 어쩔 수가 없다. 누구든지 자식을 힘들게 낳아서 애면글면 키우고 어렵게 가르칠 적에는 막연하게나마 힘이 없어질 노후에는 한 시름 잊고 그들에게 보호를 받으면서 행복하게 살게 되기를 전혀 꿈을 꾸지 않았노라고 말한다면 조금은 가식일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세상은 점점 더 살기 좋아지고 복지 국가로 간다는 희망과 핑크빛 행복을 꿈꾸고들 있다. 하지만 가족이란 진정 고락을 함께 하는게 인생 최고의 행복이라는 참 의미가 뭉개져 버린 청사진이 있을 뿐이라는 생각이 든다.그래도 그 노인은 저만큼이라도 건강하기 망정이지 행여 병이라도 나면 결국은 누구의 신세를 지더라도 져야만 되는 게 또한 인생살이다. 그나마 힘이 있을 때 우리 자신은 미리 복을 많이 지어 놓아야 되겠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했다.

     

     

                          
                 

    •  

                  

       

 

 

  1. Pan flute 소리좀 감상해 볼까요?

    Date2019.04.28 ByTony(12) Views64
    Read More
  2. 화재로 인한 역사유산의 소실

    Date2019.04.25 By캘빈쿠 Views39
    Read More
  3. 註解千字文 講讀 많은 청강바랍니다

    Date2019.04.25 By조영길 Views88
    Read More
  4. 너무나 아름다운 봄날!

    Date2019.04.15 By이용분 Views107
    Read More
  5. 개가 웃기는건지 개 주인이 웃기는건지???

    Date2019.04.07 ByTony(12) Views67
    Read More
  6. 인생살이란...(왜 아무리 지어도 집이 모자라고 값이 내리지않는지?)

    Date2019.04.04 By이용분 Views96
    Read More
  7. 총동문 그룹사운드에서 Vocal을 구합니다.

    Date2019.03.30 By김현수 Views87
    Read More
  8. 미세먼지 어찌해야 할 것인가?

    Date2019.03.29 By캘빈쿠 Views82
    Read More
  9. 스마트시티가 중요하면서도 어려운 이유?

    Date2019.03.29 By캘빈쿠 Views52
    Read More
  10. 주말인데 이런 음악도 들으며 춤도 좀 추시고들 봄을 즐기시지요들

    Date2019.03.23 ByTony(12) Views68
    Read More
  11. (수필)잠이 안오는 봄밤에...

    Date2019.03.16 By이용분 Views88
    Read More
  12. 주말인데 좀 우슬까요?

    Date2019.03.09 ByTony(12) Views78
    Read More
  13. (수필) 무너진 흙더미 사이로 파란 새싹이...

    Date2019.03.03 By이용분 Views112
    Read More
  14. Hello, CQ, CQ, CQ...

    Date2019.03.01 ByTony(12) Views75
    Read More
  15. LA에서 정치경제 斷想

    Date2019.02.12 By캘빈쿠 Views74
    Read More
  16. 이노래 들으시면서 그 영화를 기억하시나요?

    Date2019.02.10 ByTony(12) Views49
    Read More
  17. 살면서 잃는 것과 얻는 것

    Date2019.02.09 By이용분 Views54
    Read More
  18. Do you like this actor, the late John Wayne?

    Date2019.02.09 ByTony(12) Views57
    Read More
  19. 나라 망신 시키는 사람들

    Date2019.02.08 ByTony(12) Views63
    Read More
  20. 이런 얘기 들어 보셨나요?

    Date2019.02.07 ByTony(12) Views3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7 Next
/ 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