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농게시판

조회 수 45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세먼지 어찌해야 할 것인가?

                                                                                                                                      구 자 문 

오랜만에 친지들과 도심과 인접한 ‘여남해변’에 갔었는데, 전망 좋은 카페 발코니에서 평소라면 아름답게 내다보일 영일만의 푸른 물빛, 정박 중인 대형수송선, 그리고 바다건너 시설물들이 미세먼지에 가려 제대로 보이지 않았다. 뉴스에 의하면 최근 서울지역에서 미세먼지가 너무 자주 발생해서, 3월 1일부터 5일까지 연속해서 미세먼지 비상조치가 내려졌었다고 한다. 필자가 사는 포항의 경우에는 동남해안지역이라서 수도권 보다는 미세먼지의 농도가 확연히 낮아 보이기는 하지만 예년에 비해 더욱 기승을 부리는 미세먼지를 어떻게 퇴치해야 할 것인지 걱정이 아닐 수 없다.

 

3월 5일에는 서울의 미세먼지 농도가 189㎍/m³을 기록했다는데, 세종은 무려 231㎍/m³, 대전 194㎍/m³, 광주 182㎍/m³을 기록하고 있었다. 경북도의 경우에도 김천시의 미세먼지 농도는 최대 168㎍/㎥, 상주시 132㎍/㎥, 포항3공단과 장흥동도 116㎍/㎥로 측정되었다고 한다. 미세먼지는 10㎛(1㎛는 1,000분의 1㎜) 이하의 미세한 오염물질을 말하는데, 이는 석탄, 중유, 경유 같은 화석연료를 연소시키는 과정에서 크게 발생한다. 이 말은 디젤이나 경유를 연료로 쓰는 자동차가 운행될 때에도, 석탄을 주원료로 사용하는 공장이나 화력발전소의 가동으로도 미세먼지가 크게 발생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중국에서 몰려온 황사와 뒤섞인 중금속 미세먼지가 더욱 큰 대기오염의 원인이라고 한다. 중국의 동부지역에 밀집한 수많은 공장들에서 배출되는 배기가스의 미세먼지가 편서풍을 타고, 서해를 건너서 한반도로 대규모로 유입되고 있다.

 

이처럼 미세먼지의 농도가 갈수록 심해지자 국민들의 생활이 불편해지고 건강이 위협받고 있는데, 실제로 호흡기질환 환자가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초미세먼지(2.5㎛ 이하)는 눈과 호흡기관, 순환계, 면역계 등 인체에 나쁜 영향을 미친다. 코 점막·구강·기관지에서 걸러지지 않고 흡입되어 천식 등 호흡기질환의 원인이 되고, 장기간 노출되면 폐기능이 떨어지며 천식발작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 초미세먼지는 폐포의 모세혈관을 통해 혈관을 타고 돌며 혈관을 손상시킬 수 있으며 그로 인해 뇌졸중이나 심장질환이 발생하기도 한다. WHO는 미세먼지를 1급 발암물질로 지정했으며,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은 미세먼지 수치가 9.2μg/㎥씩 증가할 때마다 사망률이 2.3% 증가한다고 발표했다.

 

미세먼지는 발생원에서 황산염, 질산염, 탄소류 등 고체상태로 나오는 경우(1차적 발생)와 발생원에서 가스상태로 나온 물질이 공기 중 다른 물질들과 화학반응을 일으켜 미세먼지가 되는 경우(2차적 발생)로 나누어질 수 있다. 석탄, 석유 등 화석연료가 연소되는 과정에서 배출되는 황산화물이 대기 중의 수증기·암모니아와 결합하거나, 자동차 배기가스에서 나오는 질소산화물이 대기 중의 수증기, 오존, 암모니아 등과 화학반응을 통해 미세먼지가 생성되는데, 수도권의 경우 이러한 2차적 발생비중이 전체 미세먼지 발생량의 약 2/3를 차지한다고 한다.

 

우리나라의 서울이 OECD국가 중에서 미세먼지 농도가 두 번째로 높은 도시로 지적되고 있다고 한다. 세계보건기구의 발표에 의하면 2015년 미세먼지로 인한 조기사망자는 880만명인데, 이는 흡연으로 인한 연간 사망자 720만명 보다 크게 높은 수치이다. 우리나라 환경부에 의하면 같은 해 미세먼지로 인해서 12,000명의 우리나라 사람들이 조기사망 했다고 한다. 또한 미세먼지농도 높고 경보일수가 많아짐은 도시이미지에 큰 감점이 되고 국내외관광객의 감소로 이어질 것이다. 물론 비행기 등 교통사고의 위험도 높아진다고 본다.

 

중국·인도·싱가포르 국제공동연구팀이 ‘국제환경저널’에 게재한 중국 338개 도시를 대상으로 한 논문 ‘초미세먼지 관련 보건·경제 손실 평가’에 따르면 중국은 초미세먼지 오염으로 인해 2016년 기준으로 GDP의 0.91%, 1,014억 달러(약 115조 원)의 경제적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 현대경제연구원은 2018년에 미세먼지로 인한 국내 경제적 손실이 4조 230억 원, GDP의 0.2%에 이른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이러한 손실이 10년 후에는 2배 이상으로 늘어날 수 있다고 하는데, 이러한 문제를 경감하기 위해서 국가차원에서 확실한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마련하고 강력히 추진해나가지 않으면 않될 시점에 와있다.

 

가장 급한 것은 오염원을 줄이는 것이다. 자동차사용을 줄이기 위한 토지이용효율화 및 공공교통이용, 디젤차이용제한, 화력발전소 배기가스 저감 테크놀로지 개발, 항만 육상전원공급시설 설치, 대안적 전력생산방안 채택 등이 중요하다고 본다. 하지만 이렇게 노력한다 해서 미세먼지 문제가 금방 해결 될 수 있는 것은 아니므로 민관산학의 꾸준한 노력이 필요하고 인접국가들과의 공동노력이 크게 요구된다. 아무튼 극심한 미세먼지를 현장에서 줄이기 위한 방안으로서 서울 등 대도시에 ‘대형공기정화시설’ 설치와 ‘인공강우’ 실시도 고려해 보아야 할 것이다. 이미 이를 시도하고 있는 나라도 있는 만큼 그 용량과 효율성에 대한 연구가 신속히 진행되어야 할 것이다. 또한 우리 정부가 중국정부에게 중국동부에 위치한 공장들에 대한 미세먼지배출규제 철저를 강력히 촉구해야 할 것이다. 우리 전문가들과 중국 등 주변국 전문가들이 함께 테스크포스팀을 만들어서 공동으로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만들고 추진해나감이 맞다.

  • Tony(12) 2019.03.31 11:50
    미세먼지에 대해 왜 그리들 디젤차들을 선호하느냐 질문을 했더니 연비가 싸기때문이라는 답이 나오더구요. 돈 절약하는게 공해를 늘이는 것보다
    더 중요하다는 얘기인지? 디젤 엔진들도 여기 같이 Bluetech을 안쓰는 구닥다리 DPF(Diesel particle filter) 형식을 쓰며 철저하게 정비도 안하고 filter가 꽉 막혀서 엔진이 제역활을 못할때나 정비를 하는것 같고. Bluetech을 쓰는 엔진이 내뿜는 공해 물질은 개솔린 엔진과 거의 같다고 하는데 말입니다. 여긴 오늘 날씨는 바람이 약간 부는 봄날씨로 Visibility가 40킬로도 넘어 멀리 있는 Rocky 산맥의 산들이 선명하게 보이고 하늘에는 구름한점 없어 한없이 올려다 보이는데 우리로서는 미세먼지로 인한 여러가지 어려움을 상상도 못하겠어요. 특히 노인들이나 기관지 질환이 이미 있는 사람들은 매우 힘들어 할텐데 말입니다. 신통한 해결책이 곧 나올것 같지가 않으니 더 안타깝습니다.

  1. 너무나 아름다운 봄날!

    Date2019.04.15 By이용분 Views41
    Read More
  2. 개가 웃기는건지 개 주인이 웃기는건지???

    Date2019.04.07 ByTony(12) Views33
    Read More
  3. 인생살이란...(왜 아무리 지어도 집이 모자라고 값이 내리지않는지?)

    Date2019.04.04 By이용분 Views44
    Read More
  4. 총동문 그룹사운드에서 Vocal을 구합니다.

    Date2019.03.30 By김현수 Views44
    Read More
  5. 미세먼지 어찌해야 할 것인가?

    Date2019.03.29 By캘빈쿠 Views45
    Read More
  6. 스마트시티가 중요하면서도 어려운 이유?

    Date2019.03.29 By캘빈쿠 Views20
    Read More
  7. 주말인데 이런 음악도 들으며 춤도 좀 추시고들 봄을 즐기시지요들

    Date2019.03.23 ByTony(12) Views34
    Read More
  8. (수필)잠이 안오는 봄밤에...

    Date2019.03.16 By이용분 Views51
    Read More
  9. 주말인데 좀 우슬까요?

    Date2019.03.09 ByTony(12) Views47
    Read More
  10. (수필) 무너진 흙더미 사이로 파란 새싹이...

    Date2019.03.03 By이용분 Views69
    Read More
  11. Hello, CQ, CQ, CQ...

    Date2019.03.01 ByTony(12) Views49
    Read More
  12. LA에서 정치경제 斷想

    Date2019.02.12 By캘빈쿠 Views51
    Read More
  13. 이노래 들으시면서 그 영화를 기억하시나요?

    Date2019.02.10 ByTony(12) Views37
    Read More
  14. 살면서 잃는 것과 얻는 것

    Date2019.02.09 By이용분 Views40
    Read More
  15. Do you like this actor, the late John Wayne?

    Date2019.02.09 ByTony(12) Views50
    Read More
  16. 나라 망신 시키는 사람들

    Date2019.02.08 ByTony(12) Views58
    Read More
  17. 이런 얘기 들어 보셨나요?

    Date2019.02.07 ByTony(12) Views32
    Read More
  18.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Date2019.02.06 By캘빈쿠 Views33
    Read More
  19. 항동철길과 포항그린웨이

    Date2019.02.06 By캘빈쿠 Views20
    Read More
  20. 고향이 무엇이길래 매번 귀성 전쟁을 치루나...

    Date2019.02.03 By이용분 Views3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5 Next
/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