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농게시판

조회 수 5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잠이 안오는 봄밤에...             청초  이용분   

          

봄이라서 그런지 피곤하여 초저녁잠을 잔 날은 꼭 한밤중에 일어나
나 홀로 마음의 방황을 한다. 봄비마저 추적추적 오는 밤, 모두들 깊이
잠든 속 나 혼자만 깨어 있어서 느끼는 고적감이란...
스텐드 불을 켜고 엎드려서 머리맡에 놓인 여러 종류의 책 중에서 그날그날
기분에 따라서 보고 싶은 책을 뽑아 펴 놓고 마음을 다스려도 본다,

  물을 마시러 가서 내다보이는 부엌 뒤 창문을 통해 밤새도록 빨간 불이
켜졌다 파란 불이 켜졌다 명멸(明滅)을 거듭하는 큰 행길가 신호등을
바라보면서 잠 못 이루는 내 마음의 영혼도 저러하지 않나 생각해 본다.

  나뭇잎이 무성한 여름날에는 보이지 않지만 낙엽이 우수수 진 가을부터
엄동설한 추운 겨울에도 홀로이 떠는 듯 살아 있는 신호등, 잎이 무성 하기 전
초여름까지는 밤중에 일어나 보면 언제나 이 불을 볼 수 있어 외로운
내 마음에 한 가닥 위안을 준다.

  그 신호에 맞추어 출발하고 정지하는 차들의 빨간 후미등을 보면
이 밤중에 저 사람들은 잠도 안 자고 어디를 저렇게들 가는 것일까?
나처럼 잠이 안 와서 차를 타고 어디론가 방황하는 사람들은 아닐까?

  예전에는 그 저녁잠을 자 버리면 그만 그날 하루가 끝나 버리는 게 아까워서
눈을 버티고 하품을 연거푸 하면서도 나는 잠자기를 거부한 적이 있다.
최근에는 잠을 푹 자야 두뇌의 세포가 새롭게 생성도 되고 활동도 활발하게
된다는 게 과학적으로 규명됐다고 한다. 억지로라도 잠을 청하려 불을 끈 채
이리 뒤척 저리 뒤척하다가 할 수 없이 일어나 나만의 세계 컴퓨터 앞에 앉아
본다.

  젊은 날 한때는 남편이 낚시에 푹 빠진 적이 있었다. 낚시인 동호회 차를 타고
가기도 하고 어떤 때는 첫 시내버스를 타고 영등포역에 나간다. 새벽 첫 기차를
타고 평택 쪽으로 낚시를 가려면 새벽 세시쯤부터 일어나서 한참 깊은 잠에 들었
다가 미처 잠도 덜 깬 막내 아들을 흔들어 깨워서 셋이서 콤비가 되어서 매주

일요일이면 낚시를  떠나곤 했었다.
이 붕어란 놈이 새벽녘에 제일 먹이 활동이 활발하기 때문에 새벽 첫 기차를 타고
가야만 했었다.

  이제 세월이 흐르고 보니 낚시에 대한 흥미도 반감되고 기력도 쇠하여 자가용을
안 타고는 가볼 염도 못 가지게 되었다. 지방 대학에 근무하는 막내아들이 어느
저수지가 고기가 잘 잡히는지 어떤지를 그 지방 저수지에 매번 사전 답사를 해
두곤 한다.

혹여 그러다 낚시 삼매에 빠져 헤어나지 못하면 어쩌나 싶어 걱정을 하면
"어머니 염려 마세요. 제가 어린아이입니까? 그까짓 것에 빠지게...^^"
하면서 내 걱정을 덜어 준다. 봄여름이면 때때로 우리를 제 차에 태우고 낚시를
가게 되면 다시 옛 시절로 돌아 간 듯 한껏 즐거운 마음이 된다.

  아들아이가 자기 차에 태우고 끌고 가는 대로 붕어가 안 잡히면 기동성 있게
다른 저수지로 이리저리 팔도강산 유람하듯 끌려다닌다. 이도 어려서부터
길들여진 일이라 그렇지 큰 아들아이는 낚시를 싫어한다.
가족 나들이를 핑계 삼아 억지로 끌고 데려가면 낚시터에 가서 기껏 라면을
끓이면 끓였지 고기 잡는 취미는 영 없다.

  집의 어항에 키우는 금붕어를 쳐다보고 있자면 새벽에 먹이를 줄 때 제일 잘
먹는다. 겨울이 되면 꼼짝도 안 하고 가만히 있으면서 움직이기를 덜한다.
그런 때 금붕어는 사람이 건드려야만 마지못해 도망가듯 몸을 움직인다.
그걸 보고 낚시터 붕어가 새벽에 잘 잡히는 이유 내지는 겨울에 낚시가 잘 안
되는 연유를 터득하게 됐다.

  봄이 왔다지만 수온이 차면 아직 붕어 낚시는 물 건너 간 일이 된다. 어서
따뜻한 봄날이 와서 저수지의 수온이 높아진 어느 하루 주변 경관도 감상하고
상쾌한 공기도 마시며 맛있는 도시락도 가족과 함께 나누어 먹으면서 즐거운
낚시를 가볼 날이 와 주기를 기대해 본다.

어서 꿈길에서 가족들과의 낚시에서 월척을 낚는 꿈이라도 꿔 볼까나...

  

 

 

  

 

 

 

 

 

 


  1. 너무나 아름다운 봄날!

    Date2019.04.15 By이용분 Views41
    Read More
  2. 개가 웃기는건지 개 주인이 웃기는건지???

    Date2019.04.07 ByTony(12) Views33
    Read More
  3. 인생살이란...(왜 아무리 지어도 집이 모자라고 값이 내리지않는지?)

    Date2019.04.04 By이용분 Views44
    Read More
  4. 총동문 그룹사운드에서 Vocal을 구합니다.

    Date2019.03.30 By김현수 Views44
    Read More
  5. 미세먼지 어찌해야 할 것인가?

    Date2019.03.29 By캘빈쿠 Views45
    Read More
  6. 스마트시티가 중요하면서도 어려운 이유?

    Date2019.03.29 By캘빈쿠 Views20
    Read More
  7. 주말인데 이런 음악도 들으며 춤도 좀 추시고들 봄을 즐기시지요들

    Date2019.03.23 ByTony(12) Views34
    Read More
  8. (수필)잠이 안오는 봄밤에...

    Date2019.03.16 By이용분 Views51
    Read More
  9. 주말인데 좀 우슬까요?

    Date2019.03.09 ByTony(12) Views47
    Read More
  10. (수필) 무너진 흙더미 사이로 파란 새싹이...

    Date2019.03.03 By이용분 Views69
    Read More
  11. Hello, CQ, CQ, CQ...

    Date2019.03.01 ByTony(12) Views49
    Read More
  12. LA에서 정치경제 斷想

    Date2019.02.12 By캘빈쿠 Views51
    Read More
  13. 이노래 들으시면서 그 영화를 기억하시나요?

    Date2019.02.10 ByTony(12) Views37
    Read More
  14. 살면서 잃는 것과 얻는 것

    Date2019.02.09 By이용분 Views40
    Read More
  15. Do you like this actor, the late John Wayne?

    Date2019.02.09 ByTony(12) Views50
    Read More
  16. 나라 망신 시키는 사람들

    Date2019.02.08 ByTony(12) Views58
    Read More
  17. 이런 얘기 들어 보셨나요?

    Date2019.02.07 ByTony(12) Views32
    Read More
  18.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Date2019.02.06 By캘빈쿠 Views33
    Read More
  19. 항동철길과 포항그린웨이

    Date2019.02.06 By캘빈쿠 Views20
    Read More
  20. 고향이 무엇이길래 매번 귀성 전쟁을 치루나...

    Date2019.02.03 By이용분 Views3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5 Next
/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