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농게시판

조회 수 10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너무나 아름다운 봄날 !                        청초   이용분(7회)


        온 겨우내 벼루더니
        아!
        오가는 길몫에 제 먼저 핀 하얀 목련화  

        봄은 이미 이땅에 찾아 왔다가 떠날 차비를 하는 모양인지
        뒤따라 피었던 꽃들이  
        서둘러 낙화를 시작하네  

        어쩌나, 하는 사이 봄을 그냥 보내 버리겠네...
        어느 날 화창한 햇살에 이끌리어  
        오랜만에 탄천으로 나섰다네

        봄가뭄 속에 수량이 작은 시냇물 속에  
        제법 큰 송사리 떼들이
        우왕좌왕 숨을 곳을 찾고 있었네.  

        며칠전 불어 재낀 봄 이슬 찬비 바람에  
        다섯 잎 벚꽃송이 이가 빠져
        나비가 날듯 바람 타고 흩날리네  

        탄천 본류에 다달으니 가문 날씨 탓인지
        언제나 유유히 흐르는 탄천
        흐릿한 물속에 팔뚝만한 잉어가 숨이 가쁜듯 노닐고.  

        물 건너편 자전거 길에는  
        젊은 이들의 자전거 부대가
        풋풋한 그림을 연출하며 달려 간다.  

        잔잔한 시냇 물에 투영되는  
        봄 풍경은  
        너무나 환홀한 세계다.    

        언제나 찾아가서 쉬던 물가 의자에
        걸터 앉으려니
        집오리 세 마리가 친근하게 헤엄 쳐 닥아 온다.  

        고개돌려 이쪽 편을 보니
        한 무리의 학생들이 활기차게
        앞서거니 뒤서거니 줄을 서서  지나간다.  

        이 세상은 젊은이와
        커가는 아이들이 있어
        더욱 아름답고 희망찬게 아닐까.

        온갖 꽃들이 울긋불긋 꽃대궐을 만드니
        해마다 맞이하는 봄이련만
        올 따라 유난히 더 아름다운건

        아!
        잔뜩 들어 버린
        내 나이 탓이 아니런가.
                                                      

  
  





  

  

  















  


 
 
 


  1. Pan flute 소리좀 감상해 볼까요?

    Date2019.04.28 ByTony(12) Views64
    Read More
  2. 화재로 인한 역사유산의 소실

    Date2019.04.25 By캘빈쿠 Views39
    Read More
  3. 註解千字文 講讀 많은 청강바랍니다

    Date2019.04.25 By조영길 Views88
    Read More
  4. 너무나 아름다운 봄날!

    Date2019.04.15 By이용분 Views107
    Read More
  5. 개가 웃기는건지 개 주인이 웃기는건지???

    Date2019.04.07 ByTony(12) Views67
    Read More
  6. 인생살이란...(왜 아무리 지어도 집이 모자라고 값이 내리지않는지?)

    Date2019.04.04 By이용분 Views96
    Read More
  7. 총동문 그룹사운드에서 Vocal을 구합니다.

    Date2019.03.30 By김현수 Views87
    Read More
  8. 미세먼지 어찌해야 할 것인가?

    Date2019.03.29 By캘빈쿠 Views82
    Read More
  9. 스마트시티가 중요하면서도 어려운 이유?

    Date2019.03.29 By캘빈쿠 Views52
    Read More
  10. 주말인데 이런 음악도 들으며 춤도 좀 추시고들 봄을 즐기시지요들

    Date2019.03.23 ByTony(12) Views68
    Read More
  11. (수필)잠이 안오는 봄밤에...

    Date2019.03.16 By이용분 Views88
    Read More
  12. 주말인데 좀 우슬까요?

    Date2019.03.09 ByTony(12) Views78
    Read More
  13. (수필) 무너진 흙더미 사이로 파란 새싹이...

    Date2019.03.03 By이용분 Views112
    Read More
  14. Hello, CQ, CQ, CQ...

    Date2019.03.01 ByTony(12) Views75
    Read More
  15. LA에서 정치경제 斷想

    Date2019.02.12 By캘빈쿠 Views74
    Read More
  16. 이노래 들으시면서 그 영화를 기억하시나요?

    Date2019.02.10 ByTony(12) Views49
    Read More
  17. 살면서 잃는 것과 얻는 것

    Date2019.02.09 By이용분 Views54
    Read More
  18. Do you like this actor, the late John Wayne?

    Date2019.02.09 ByTony(12) Views57
    Read More
  19. 나라 망신 시키는 사람들

    Date2019.02.08 ByTony(12) Views63
    Read More
  20. 이런 얘기 들어 보셨나요?

    Date2019.02.07 ByTony(12) Views3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7 Next
/ 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