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농게시판

2020.06.11 22:36

소탐대실(小貪大失)

조회 수 2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양재동 꽃시장에서 >

 

 

          소탐대실(小貪大失)                   청초 이용분

 

 

  • 어제 모란시장에 가서 들깻잎과 함께 양념거리로 사온 골파가 단이 너무

     

    크더니 결국 쓰고도 제법 많이 남았다. 원래 값에 비해 단이 커서 사긴

    샀는데 그냥 두면은 노랭이가 지고 종국에는 썩어서 버리게 된다.

     

    깨끗이 손질하여 여러번 씼어서 파김치를 담기로 하고 마늘과 생강과

    고춧가루를 섞어 젓갈 액젖에 버무리고 있는데

    T.V.에서는 韓中 바둑전이 벌어지고 있다.

     

    한국 측 선수는 요 근래 신예로 유명한 이세돌 9단으로 한국 바둑계에

    거목 이창호 9단을 판판이 이겨서 이미 오래 전부터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선수이고 中國測 기사는 뤄시허 9단 별명 (아기돼지)에 엇비슷하게

    좀 뚱뚱한 선수와의 바둑 전이 중반전에 이르렀다.

     

    젊은 기사들이라 바둑을 두는 속도가 너무나 빨라 일사천리로 진행이 되니

    관전하는 사람이 미리 어느 쪽으로 바둑알이 진행될지 유추를 불허한다.

     

    그러나 어찌된 영문인지 연승을 거듭하던 이세돌의 바둑이 점점 기울어

    이번에 온 중국 측의 선수 중 四 五위급이어서 그들도 전혀 관심 밖의

    기대를 안한 중국선수에게 파죽지세로 기울어지더니 그만 패하고 만다.

     

    만약 그 선수가 강적이라 생각했다면 좀더 심사숙고하여 신중하게 두었을

    터인데 길에 밖힌 하찮은 얕은 돌맹이라고 조심을 게울리 해서 그만 얕은

    그 돌에 발 뿌리가 걸려서 넘어진 격이 된 게 아닌가 생각된다.

     

    순간 나는 이 세돌 선수가 얼마나 비참한 심정일까 하고 전혀 그 참담함이

    짐작이 안 간다. 보통 이런 경기에서는 바둑을 두는 속도가 너무 느려서

    보는 이가 지루함을 금치 못하는데 이번 중국선수의 I.Q 가 160을 넘는다고는

    알려졌지만 질것이라고는 전혀 예상을 못한 선수에게 져버리다니 어이가

    없을 것이다.

     

    세상에는 생각지도 못하는 일이 얼마나 많이 벌어지고 있는가.

    바둑 세계에도 나이도 어린 사람들이 속속 두각을 나타내서 어느 날 선배

    바둑 인을 누르고 왕좌를 차지하곤 한다. .두뇌가 젊으면 판단력도 빠른 모양이다.

     

    자기가 가르친 제자에게 져서 고스라니 왕좌를 물려주게 되는 수도 있다,

    원래 아버지는 자식이 자기보다 잘 되기를 바라고 스승은 제자가 자기보다

    뛰어 나기를 바란다 하지만 수많은 상금과 명예가 걸린 이 승부의 세계에서

    과연 그런 순수함이 유지 될까하는 의문이 생기기도 한다.

     

    예전 어떤 곳에 매일 짚신을 만들어서 장날에 나가서 팔아야 먹고 사는

    父子가 살았는데 장에 나가면 언제나 아버지가 만든 짚신이 먼저 팔리고

    나서야 아들 것이 팔려 나가는 것이었다. 아버지가 만드는 대로 보고 배워서

    똑 같이 만들었건만 어인 일일까?

     

    하도 이상하여 매번 아버지에게 연유를 물어도 묵묵부답 안 가르쳐 주더니

    어느 날 그만 아버지가 나이가 연만하여서 숨을 거두게 되었다.

     

    아들은 아버지가 돌아가시기 전에 이 기술을 전수 받아야 되겠기에 황급히

    그 이유를 물으니 마지막 말이"털 털 털'하고 그만 숨을 딸각 거두는 게 아닌가 !!

    듣고 한참 생각해 보니 짚신에 붙은 잔털을 매끈하게 뜯어내란 말이었다.

     

    옛날에 청기와는 아주 귀한 물건이었나 보다.

    대한민국 초대 대통령의 별장이었던 이화장의 지붕이 이 청기와였었는데

    기와쟁이가 이 기술을 아무에게도 전수를 안 해줘서 영원히 미궁에 빠져

    버렸다. 지금이야 기와 페인트 기술의 발달로 기와에 빨간 페인트칠을 하면

    빨간 기와집도 되고 청색기와집이 되니 이미 이 기술은 빛을 바랜지 오래됐다.

     

    바둑에도 여러 가지 교훈이 있다. 너무 작은 것을 탐하다가는 큰 것을 잃는다는

    小貪大失이라던가 아생 연후살타(我生 然後殺他)라던가. 먼저 남을 잡으려하지 말고 우선

    내 돌부터 살려 놓고 남을 잡으라는 뜻이다.

     

    앞일을 예견하고 미리 포석을 하고....

    바둑을 두면 우리 인생살이에서 분명히 배울게 많고 매력 있는 오락임에는

    틀림이 없다.

     

    요즈음은 여성 바둑 인들도 남자 바둑인들 못지않게 맹활약을 하고 있다.

    나는 배운지가 얼마 되지 않아 기력(碁歷)이 얕고 기력(碁力)도 시원찮다.

    그런데 바둑을 둘 기회가 많지 않아 틈틈이 T.V 에서 관전을 한다.

     

    그럭저럭 나의 파김치 담기도 끝이 났다. 맛이 어떨 런지...

    나는 어인 일인지 파를 싫어한다. 국에 넣어서 익은 파도 미끈거리는 그

    감촉이 싫고 냄새도 싫어해서 다 건져낸다.

     

    그래도 파는 머리가 좋아지는 식품이니 잘 먹어야 된다고 일러줘서 그런지

    다행히도 나의 아이들은 파를 잘들 먹는다.

     

    그래서 엄마는 싫어하면서도 저희들에게는 파를 먹게 하였다고 이제는 모두

    성인이 된 아이들에게서 웃음을 자아내게 한다. 그래도 그것은 잘한 일이다.

     

    이번 파김치도 망설이다가 아들아이네 에게 주려고 담그는 참 이었다. 그래도 나도

    살금살금 조금은 먹어 봐야겠다. 쪽파는 그렇게 미끈거리지는 안을 터이니까 !!

     

    앞으로는 바둑도 열심히 두어야 되겠다. 틈이 나는 대로.

  •  

         
    •  

       


  1. 죽기 전에 꼭 읽어야 할 인문학 고전, 맹자 김진혁(27회)

    Date2020.07.02 By사무처 Views11
    Read More
  2. 강상빈(19회) 생애와 사상 28편

    Date2020.07.02 By사무처 Views8
    Read More
  3. 심향 강상빈(19회) 생애와 사상

    Date2020.06.30 By사무처 Views16
    Read More
  4. 내가 옛적을 좋아하는 이유중의 하나

    Date2020.06.30 ByTony(12) Views9
    Read More
  5. 죽기 전에 리더가 꼭 읽어야 할 군주론 (김진혁 27회)

    Date2020.06.27 By사무처 Views16
    Read More
  6. 심향 강상빈 박사의 생애와 사상 26편

    Date2020.06.24 By사무처 Views29
    Read More
  7. 강상빈(19회) 칼럼 : 왜 현명한 코로나 우둔한 인간인가?

    Date2020.06.24 By사무처 Views17
    Read More
  8. 크게 다치거나 죽을뻔한 충돌 사고

    Date2020.06.18 ByTony(12) Views41
    Read More
  9. 김이연(13회) 느낌으로 살아보기

    Date2020.06.12 By사무처 Views33
    Read More
  10. 소탐대실(小貪大失)

    Date2020.06.11 By이용분 Views20
    Read More
  11. 故 장영희(23회) 내가 살아보니까

    Date2020.06.09 By사무처 Views44
    Read More
  12. (수필)유월의 이야기

    Date2020.06.07 By이용분 Views16
    Read More
  13. 접씨 꽃 필 무렵

    Date2020.06.04 By이용분 Views23
    Read More
  14. 황인태(17회) 과천 서울대 공원

    Date2020.06.03 By사무처 Views28
    Read More
  15. 이태영(11회) 조계사에서 부처님 오신날 , 11회 홈피에서 펌

    Date2020.06.02 By사무처 Views33
    Read More
  16. 효진, 홍윤표(26회) 메모리얼 공원에서

    Date2020.05.28 By사무처 Views41
    Read More
  17. 우리의 역사를 되돌아보며

    Date2020.05.25 By캘빈쿠 Views32
    Read More
  18. 21회 빛 그림 모임 '선유도 공원" 야외촬영

    Date2020.05.21 By사무처 Views39
    Read More
  19. 아카시아꽃이 피는 오월 !

    Date2020.05.15 By이용분 Views33
    Read More
  20. 17회 산우회 남산 순환로 산행l

    Date2020.05.14 By사무처 Views4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0 Next
/ 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