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농게시판

선농게시판

조회 수 7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93479e040d3a4e4e1570cb09c5c9645b.JPG      

 

                      깊어만 가는 가을 날.                          청초 이용분(7회)

      •  
      • 아침부터 유리창에
        비치는 햇살이
        유난히
        눈이 부시게
        따사롭더니...

        어디서 몰려 왔는지
        앞집 처마 끝에 앉아서
        때 만난 듯
        짹 짹 짹
        즐겁게 지저귀는
        참새 떼들...

        하늘은 유난히 드높고
        코끝에 스치는
        싸늘한 바람은
        이제 가을이 깊어 짐을
        알려주는듯
        귀뚜라미 소리 오간데 없네...

        뜰 앞에 철 따라 피어난
        구절초, 쑥부쟁이, 개여귀풀 꽃
        아주 작은 가을 小菊 꽃들이
        화려하지 않으면서
        단아한 그들의
        자태를 자랑하며
        제가끔 피어 있는데...

        때를 만난
        벌, 호랑나비,
        흰나비들
        이꽃에서 저꽃으로
        서로 시새움 하듯
        한 겨울 양식
        꿀 따 가기에 여념이 없네...

        키가 큰 감나무에는
        설익은 감들이
        듬성듬성 잎이 떨어진
        가지 사이로
        빼꼼히 얼굴을 내어 밀고
        언제쯤 제 시절이 찾아 오려나...
        궁금들 해 하고...

        잎이 누렇게 다 시들어버린
        호박 넝쿨에는
        늙어버린 둥그런 호박이
        가을 햇볕 아래에서
        황금색으로 익어서
        더욱 풍요롭기만 하다.

        물 행주질 깨끗이 하여
        햇볕이 잘 드는
        대문 앞쪽에 널어 말리는
        새 빨간
        햇고추가 담긴
        큰 광주리 위로

        우체부가 던져 주고 간
        흰 편지 봉투 속에는
        그 누가 보내준
        반가운 소식이라도
        들어 있으려나...

        홀로히
        먹이 사냥에 나선
        한 마리 고추 잠자리

        따사롭게 내려 쬐는
        가을 햇볕 아래
        가느다란 마른 나무가지 끝에서
        조는 듯 노니는 듯
        쉬며 날며
        가을 날은 깊어만 간다.
                             

  1. 조선족과 만주족, 그리고 동북 3성

    Date2024.02.18 By캘빈쿠 Views11
    Read More
  2. 북간도와 두만강유역의 중요성

    Date2024.02.18 By캘빈쿠 Views9
    Read More
  3. 사대부고 총동문 그룹사운드 Guitar,Piano,Vocal을 모집합니다.

    Date2024.01.16 By김현수 Views86
    Read More
  4. 2024년 송구영신...

    Date2023.12.31 By이용분 Views64
    Read More
  5. 미국의 김치의 날

    Date2023.12.18 By이용분 Views48
    Read More
  6. ♡ 아 리 랑(我理朗) ♡ {아리랑; 世界에서 가장 아름다운곡 1位에 選定됐음}

    Date2023.12.17 By이용분 Views32
    Read More
  7. 백제 유민들은 어디로 갔을까?

    Date2023.12.11 By캘빈쿠 Views49
    Read More
  8. 몽골의 농업 현황

    Date2023.12.11 By캘빈쿠 Views31
    Read More
  9. 한국인들이 몽골에서 하는 일

    Date2023.12.11 By캘빈쿠 Views33
    Read More
  10. 행복함과 우울함

    Date2023.12.11 By캘빈쿠 Views23
    Read More
  11. 늙는다는 게 얼마나 서글픈가!

    Date2023.12.09 By이용분 Views43
    Read More
  12. 靑春이란 人生의 어느 期間을 말하는 것이아니라...

    Date2023.12.03 By이용분 Views45
    Read More
  13. 첫 눈

    Date2023.11.30 By이용분 Views52
    Read More
  14. 어느 모란 장날

    Date2023.11.20 By이용분 Views44
    Read More
  15. 총동뮨밴드 홍대공연을 안내합니다.

    Date2023.10.09 By김현수 Views113
    Read More
  16. 시)가을과 맨드라미꽃

    Date2023.10.08 By이용분 Views61
    Read More
  17. 시)깊어만 가는 가을 날.

    Date2023.10.02 By이용분 Views70
    Read More
  18. ☆ 새로운 용어를 공부합시다 ☆

    Date2023.09.21 By이용분 Views75
    Read More
  19. 모란장날(6)

    Date2023.09.19 By이용분 Views63
    Read More
  20. 개도국 개발과 한국의 역할

    Date2023.09.03 By캘빈쿠 Views6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5 Next
/ 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