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농게시판

선농게시판

조회 수 3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IMG_1813.JPG

 

까딱 잘못하다가는 퇴물 되기 십상                                        청초 이용분

  

요즈음 버스는 탈 때 센서에 카드를 대고 내릴 때에도 카드를 다시 대어야 한다. 전에 그냥 돈을 낼 때 보다는 조금은 낯이 설고 생소하기도 하다. 현금은 통에 넣어 버리면 끝난다. 허나 카드는 계속 들고 있다가 내릴 때에 또 대어야 한다. 만약 서서 가게 되었을 경우 자칫하면 달리는 차안에서 교통카드를 흘리기라도 하는 날이면 엎드려서 줍느라 위험도하고 엉거주춤 붙들고 있던 쇠 손잡이에 눌려서카드가 쪼개지기도 한다.

 

어떤 때에는 카드를 센서에 잘 대었는데도 소리를 내면서 다시 대 보라고 한다.  최근에는 버스를 거의 이용하지 않지만 어떤 때 버스를 타게 되면 마구 흔들리는데다 운전기사가 급정거라도 하는 날이면 앞으로 쏠려서 몸을 지탱하기가 아주 괴롭다. 

그 동안 세상이 다 변했어도 이런 버스 안 풍경은 변하지 않았다. 예전에는 버스 맨 뒷자리에 앉았는데 버스가 급정거를 하는 바람에 관성으로 버스 기사 앞까지 막 뛰어 가게 되어서는“부르셨습니까?”했다는 우스운 이야기를 종종 하곤 했었다. 지금은 버스 뒷자리가 걸상으로 채워 져 있지만 그때는 텅 빈 운동장 같았기 때문이다.

 

문학회모임 에서 후배들과 함께 마을버스를 타고 어느 장소로 이동하는 중이다.  버스를 타면서 카드를 대었는데 역시 다시 대 보란다. 승객이 많은 중에 다행히 자리가 있어 앉게 되었다. 거의 내릴 때가 되었기에 일어서면서 바로 옆에 서 있는 젊은 아가씨에게 “이 자리에 앉아서 가요^^.” 하면서 권했다.

 

 가까이에 있는 센서에 카드를 대니“이미 확인 하셨습니다.” 센서에서의 대답.

“아이구 그거 참 경우도 바르네” 하자 주변 사람들이 모두 웃는다. 그러자 그 아가씨가

“내릴 때까지 다시 여기 앉아서 가셔요. 잘못하면 넘어 지십니다.^^”

하고 내 팔을 이끄는 게 아닌가! 아직도 앉지를 않은 채 나를 주시하고 있었던 모양이다. 생각하면 별것 아닌 일인데 마음속에는 잔잔한 감동이 온다. 요즈음 젊은이들이 얼마나 약삭빠르고 자기 본위들인가...

 

우리는 그렇다고 생각하는데 이미 익숙해져 있었다.

"역시 가정교육이 중요 한 게야.!”

아가씨를 올려다보면서 나도 모르게 이런 말이 툭 튀어 나왔다. 함께 가던 나의 일행 후배가 연이어

“인물도 곱네. 키도 크고...^^"

“이제 이 자리에 앉아서 편히 잘 가요. 고마웠어요.” 

잠시 후에 내리긴 했지만 마음이 흐뭇하다. 아직도 우리 사회에는 이렇게 따뜻한 마음을 가진 젊은이가 있다는 게 기쁘다. 사람은 별것 아닌 일에 행복해지기도 하고 비관도 하게 된다는 생각을 했다.

 

5,60년대에는 경로교육이 필요 없었던 시대라고 기억 된다. 사회 전체가 경로사상이 투철 했었으니까. 그 당시 부모는 젊을 때부터 고생을 해서 자식을 키운 보람이 있던 시절이었다. 허나 농경시대와는 달리 요즈음은 모르는 것은 매스컴이나 컴퓨터 속에는 새로운 정보가 더욱 상세하게 넘쳐 나고 있다. 농사도 벼 심기 벼 수확하기에서 부터 작물 물주기 내지 비닐하우스 안 온도 습도 모두 컴퓨터로 조정하니 더 이상 노인의 예전 경험이나 지혜가 별 소용이 닿지 않는 시대가 됐다.

 

나이를 먹었다고 뒷짐을 지고 노력하지 않으면 말 상대도 못되어 소외되고 도태되기 딱 알맞다. 하다못해 대여섯 살이면 컴퓨터 게임을 하는 요새 어린 손자 손녀한테도 컴퓨터도 못하는 무능한 할머니 할아버지가 되어 마치 아무것도 모르는 바보라고 퇴물 취급을 받게 되기 십상이다.

 

바야흐로 우리나라 사람의 평균 수명이 점점 길어져 100세에 이르렀다. 늙은 나이에 너무나 살기 힘에 지쳐서  일설 '재수없으면 오래 살게 된다'고 말들을 한다고는 하지만 사람은 늙어서 죽는게 아니라 병이 걸려서 죽는다고 한다. 계속해서 꾸준히 병을 치료하면은 건강하게 더 오래 살수 있다고도 한다.

그러자면 노후의 경제력도 무시할수는 없다. 매번 아프다고 병원비를 대라고 청하면 아무리 착한 자손들도 꾀가 날것이다.  젊어서 부터 미리 꾸준히 근검 절약을 하여 진짜 나의 노후를 대비해야 되겠다.

 

모든 분야에 계속해서 노력하지 않으면 점점 뒤쳐지게 마련이다. 요즘 생활에 맞게 차차 체질과 생활습관도 개선해야 한다. 하루하루를 떠밀려 나지 않도록 노력하며 사는 날까지 열심히 살아가야만 되는 시대에 우리는 봉착(逢着)해 있다.

 

 

                 IMG_2662.JPG


  1. 정월 대 보름 달을 보며 기원하시던 어머니...

    Date2023.02.04 By이용분 Views7
    Read More
  2. 지하철 안 인심

    Date2023.02.01 By이용분 Views21
    Read More
  3. 황등일 후배님께...

    Date2023.01.30 By이용분 Views44
    Read More
  4. 모든 정든것들과의 이별은 슬프다.

    Date2023.01.29 By이용분 Views27
    Read More
  5. 맹물같은 k.T.X.기차여행...

    Date2023.01.26 By이용분 Views20
    Read More
  6. 설날

    Date2023.01.21 By이용분 Views18
    Read More
  7. 고향이 무엇이 길래 매번 귀성전쟁을 치루나...

    Date2023.01.20 By이용분 Views47
    Read More
  8. 해로운 농약을 잔뜩 쳤어도 벌레 안먹은 깨끗한 야채를...

    Date2023.01.18 By이용분 Views23
    Read More
  9. 누구에게나 찾아 오는 노후...

    Date2023.01.11 By이용분 Views26
    Read More
  10. 햇볕이 잘 비치는 발코니에 연분홍색 앵초꽃이...

    Date2023.01.09 By이용분 Views28
    Read More
  11. 새해를 맞으며

    Date2023.01.07 By캘빈쿠 Views25
    Read More
  12. 2023년을 맞으며

    Date2023.01.07 By캘빈쿠 Views18
    Read More
  13. 까딱 잘못하다가는 퇴물 되기 십상

    Date2023.01.05 By이용분 Views33
    Read More
  14.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

    Date2023.01.01 By이용분 Views33
    Read More
  15. '나의 살던 고향은' 7회 '임동호님'의 영상

    Date2022.12.25 By이용분 Views30
    Read More
  16. 크리스마스 선물

    Date2022.12.25 By이용분 Views16
    Read More
  17. [예고] 송년특집 - 나의 살던 고향은 1부ㅡ2022년 12월 23일 저녁 8시 50분에 임동호(7회)님이 mbc에 출연을 합니다. 많은 시청을 부탁드립니다.

    Date2022.12.22 By이용분 Views42
    Read More
  18. 이인호 서울대 명예교수(전 주러시아 대사)(7회)께서 이재명에게 주는 편지

    Date2022.12.22 By이용분 Views39
    Read More
  19. 12월 초 카트만두에서

    Date2022.12.18 By캘빈쿠 Views30
    Read More
  20. 오랜만에 네팔 카트만두에 가다

    Date2022.12.18 By캘빈쿠 Views2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3 Next
/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