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농게시판

선농게시판

조회 수 2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308b9e4f2ee8bf2e5c84f348c91e7054.JPG

 

누구에게나 찾아 오는 노후...        청초  이용분  (7회)

 

"남부터미널역을 가시려면 수서에서 내리지 말고 도곡역에서 내리세요.그래도 3호선을 탈수 있거든요지하철 지도를 좀 보세요그 역이 도곡역 다음에 있는가...수서역에서 내리면 계단을 몇 번이고 다시 올라가야 되거든요."

기온은 영상 1도라고 하는데 체감 온도는 최근 들어 드물게 아주 춥다그 녀는 빨간색 구두에 현란한 중국식 무늬의 빨간색의 홑 비단상의를 걸치고 한참 멋을 부렸다. "이 추운 날씨에 감기 드시겠네요하며  바로 옆자리에 잠시 함께 앉았었다는 짧은 인연으로 여자노인에게 쉬운 길을 알려 주려고 나는 애를 썼다그 녀는 내리려던 수서에서 안 내리고 다른 빈자리에 가서 다시 앉았다.

 

그 사이 그 녀가 앉았던 빈자리에 대신 앉은 나이 든 노신사가 나를 보고 요새는 그리 애를 태우면서 길을 알려주는 사람도 드뭅니다.“한다잘못 알려주면 안 알려 주니만 못하잖아요."  한번은 어떤 사람이 역을 묻기에 무심히 알려 주었다가 나중에 잘못 일러 준 것을 알고는 집에 가서 얼마나 마음이 편치 않았는지 모른다우리 세대는 지금까지 그렇게 고지식하게 살아 왔다아무리 요즘 젊은 사람들이남이야 어찌됐던 전혀 관심을 안주고 건성 살아도 우리는 생긴 대로 고지식하게 살아야 그나마 삭막한 이 세상이 조금은 바르고 살기 좋게 되지 않을까...

 

전철 안에서 물건을 파는 한 젊은 아주머니가 그 신사의 보푸라기가 생긴 양쪽 장갑의 보푸라기를 모두가 보는 앞에서 헤어드라이어처럼 생긴 도구로 쓱쓱 밀어 내어서 실제로 깨끗하게 없애 보이며 은근히 사 주기를 권한다. “보세요보푸라기도 이렇게 깨끗이 정리되고 옷에 붙은 빨래먼지도 깔끔하게 제거 된답니다.”

 

이 나이에 집에서 입는 헌옷에 보푸라기가 좀 인들 어떠할까아주 요긴 할 것 같아서 산 것들이 안 쓰고 그냥 집안 한구석에 잊어버린 채 두는 수가 허다하다요즘 나는 신문 장 넘기기도 힘이 들어서 신문을 않 본다눈도 시원찮고... 그런데 그 남자는 지갑에서 만 원짜리를 한 장을 선 듯 꺼내서 주며 사는 게 아닌가자기의 양쪽 장갑에 붙어 있는 보푸라기를 뭉긋하게 차례차례 떼어 주면서 애를 쓰는 그 여인의 청에 거절하기가 박절했나 보다

 

여인이 가자 나는 혼자 사는데 혼자 사니까 더 깨끗하게 다녀야 되겠더군요.” 묻지도 않는 말에 혼잣말처럼 이야기를 한다.

요새는 여자나 남자 노인들이 거의 혼자서 사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다.너무나 급속히 서구화 되고 개인주의의 팽배로 그 튼튼할 것만 같았던 부모자식간의  연결고리가 어느 날 부터인가 맥없이 삭아 버렸다이제 부터는 보호를 받아야 될 시기에 이른 힘없는 노인들만이 덩그러니 남았다먼저 그 노인도 아들이 목사에 딸도 가까이 살아도 홀로 삶을 꾸려 간다고 한다아들이 목사라 면은 사회 지도급 인사이련만 그 일이 힘든가 보다.

 

한편 노후를 즐기기 위하여 서로 따로 살기를 택하는 경우는 예외일수 밖에 없다한 평생 자기아이들을 키우느라 자기의 삶다운 삶을 살아 보지 못한 노인층이이를 택하는 경우도 제법 있는 것도 사실이긴 하다우리 여자동창 중에도 최근 시니어 하우스로 들어가는 친구들이 한 둘 생기기 시작했다

 

예로부터 멀리 사는 효자보다는 평생 원수니 어쩌니 해도 그래도 바로 옆에 항상 함께 사는 악처가 위급 할 때 찬물을 한술 떠 먹여 주어도 났다고 일컬어왔다부디 서로를 이 세상 어느 곳에서도 다시 찾지 못할 평생의 귀한 보물처럼 생각을 해야겠다

서로서로 건강을 잘 챙겨 주어서 젊어서부터 고락을 함께 해온 부부간이 함께 오래도록 행복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우리 모두 긍정적인 생각을 가지고 열심히 살아야 되겠다는 생각을 해 본다.

 

11b3603dac8e79316393eccfb1c51f78.JPG8358d443025a9bf140e56b352a22919882208bf2

 

 

 


  1. 정월 대 보름 달을 보며 기원하시던 어머니...

    Date2023.02.04 By이용분 Views7
    Read More
  2. 지하철 안 인심

    Date2023.02.01 By이용분 Views21
    Read More
  3. 황등일 후배님께...

    Date2023.01.30 By이용분 Views44
    Read More
  4. 모든 정든것들과의 이별은 슬프다.

    Date2023.01.29 By이용분 Views27
    Read More
  5. 맹물같은 k.T.X.기차여행...

    Date2023.01.26 By이용분 Views20
    Read More
  6. 설날

    Date2023.01.21 By이용분 Views18
    Read More
  7. 고향이 무엇이 길래 매번 귀성전쟁을 치루나...

    Date2023.01.20 By이용분 Views47
    Read More
  8. 해로운 농약을 잔뜩 쳤어도 벌레 안먹은 깨끗한 야채를...

    Date2023.01.18 By이용분 Views23
    Read More
  9. 누구에게나 찾아 오는 노후...

    Date2023.01.11 By이용분 Views26
    Read More
  10. 햇볕이 잘 비치는 발코니에 연분홍색 앵초꽃이...

    Date2023.01.09 By이용분 Views28
    Read More
  11. 새해를 맞으며

    Date2023.01.07 By캘빈쿠 Views25
    Read More
  12. 2023년을 맞으며

    Date2023.01.07 By캘빈쿠 Views18
    Read More
  13. 까딱 잘못하다가는 퇴물 되기 십상

    Date2023.01.05 By이용분 Views33
    Read More
  14.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

    Date2023.01.01 By이용분 Views33
    Read More
  15. '나의 살던 고향은' 7회 '임동호님'의 영상

    Date2022.12.25 By이용분 Views30
    Read More
  16. 크리스마스 선물

    Date2022.12.25 By이용분 Views16
    Read More
  17. [예고] 송년특집 - 나의 살던 고향은 1부ㅡ2022년 12월 23일 저녁 8시 50분에 임동호(7회)님이 mbc에 출연을 합니다. 많은 시청을 부탁드립니다.

    Date2022.12.22 By이용분 Views42
    Read More
  18. 이인호 서울대 명예교수(전 주러시아 대사)(7회)께서 이재명에게 주는 편지

    Date2022.12.22 By이용분 Views39
    Read More
  19. 12월 초 카트만두에서

    Date2022.12.18 By캘빈쿠 Views30
    Read More
  20. 오랜만에 네팔 카트만두에 가다

    Date2022.12.18 By캘빈쿠 Views2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3 Next
/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