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문소식

조회 수 2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겨울잠 자던 박쥐가 깨는 이유, 목말라서?

출처: 한계레신문 11.5

관박쥐 15일마다 깨 이동, 붉은박쥐는 털에 응결한 물방울 핥아
무리 지어 겨울잠을 자는 관박쥐. 스페인부터 유라시아 대륙의 온대 지역을 가로질러 우리나라와 일본까지 분포한다. 김선숙 국립생태원 박사 제공.
무리 지어 겨울잠을 자는 관박쥐. 스페인부터 유라시아 대륙의 온대 지역을 가로질러 우리나라와 일본까지 분포한다. 김선숙 국립생태원 박사 제공.
날씨가 추워지고 먹이가 사라지면 일부 동물은 겨울잠으로 힘든 시기를 넘긴다. 가을 동안 비축한 지방이 에너지원이다. 그러나 수분을 공급받지 못하면 목숨을 잃을 수 있다. 이 문제를 어떻게 극복할까.

 

 

우리나라에 널리 분포하는 관박쥐는 12∼3월 사이 동굴이나 폐광 속에서 겨울잠을 잔다. 경기도 안성과 전남 함평에서 조사한 결과 이들은 겨울잠을 자다 수시로 깨어나는 것으로 밝혀졌다. 그 이유는 ‘목이 말라서’로 추정됐다.

 

 

김선숙 국립생태원 박사 등은 함평과 안성의 폐광산에서 월동에 들어가는 관박쥐 각 131마리와 21마리에 색깔이 다른 가락지를 달아 이들의 움직임을 추적했다. 두 지역 모두에서 관박쥐들은 겨울잠 동안 수시로 이동했다. 이동 양상은 지역에 따라 달랐다.

 

 

함평 폐광산에서는 가락지를 단 박쥐 97마리가 겨울잠에 들어갔는데, 이 가운데 처음 자리를 고집한 개체는 4마리뿐이었다. 전체의 62%가 잠자리를 2번 옮겼고, 3번 옮긴 박쥐도 14.4%에 이르렀다. 함평의 관박쥐는 동굴 안 동면장소 사이에서뿐 아니라 다른 동굴의 동면장소로도 이동했다.

 

 

겨울잠 도중 이동실태를 조사하기 위해 가락지를 부착한 관박쥐. 동굴 천장에서 조심스럽게 떼어내 무게를 재도 깨어나지 않는다. 김선숙 국립생태원 박사 제공.
겨울잠 도중 이동실태를 조사하기 위해 가락지를 부착한 관박쥐. 동굴 천장에서 조심스럽게 떼어내 무게를 재도 깨어나지 않는다. 김선숙 국립생태원 박사 제공.
안성의 폐광산에서는 관박쥐가 동굴 안의 동면장소 사이에서만 이동했다. 두 지역 사이의 이동 양상이 다른 이유에 대해 김 박사는 “안성에는 동굴 안에 지하수가 흐르는 반면 함평 동굴에는 물이 없지만 1㎞ 밖에 겨울에도 얼어붙지 않는 저수지가 있다”며 “박쥐들이 겨울잠을 자다 수분을 보충하기 위해 이동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겨울잠 동안 두 지역 박쥐들의 몸무게는 평균 17∼20% 줄었다. 또 동굴 바닥에 새로운 배설물이 떨어져 있지 않았고, 겨우내 먹이로 삼을 곤충도 없었던 것도 이런 추정을 뒷받침했다.

 

 

겨울잠에서 주기적으로 깨어나는 일은 비축한 에너지의 80%를 잡아먹는 큰일이다. 온대 지역 박쥐들이 왜 이런 행동을 하는지를 둘러싸고 다양한 가설이 나왔다. 환경 변화에 대응해 겨울잠을 자기에 더 적합한 장소를 찾아 이동한다는 주장이 유력하다. 그러나 이번 연구에서 온도가 비슷한 함평과 안성에서 박쥐의 움직임을 결정한 것은 온도가 아니라 물의 존재였다고 연구자들은 밝혔다.

 

 

겨울잠을 자는 관박쥐에게 가장 치명적인 일은 수분을 보충하지 못하는 일이다. 김선숙 국립생태원 박사 제공.
겨울잠을 자는 관박쥐에게 가장 치명적인 일은 수분을 보충하지 못하는 일이다. 김선숙 국립생태원 박사 제공.
김 박사는 “온대 지역 박쥐는 몇 달 동안 계속 겨울잠을 자는 게 아니라 15일 정도마다 깨어나 물을 마시고 먹이를 먹기도 한다”며 “깨어나는 데 따른 에너지 소비는 감당할 수 있지만 수분 부족은 치명적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동면 중인 박쥐는 여름보다 물 소요량이 10분의 1에 그친다. 또 체지방을 산화해 일부 수분을 보충할 수 있다. 그러나 관박쥐가 서식하는 습도 70∼80%의 환경에서는 체온에 따른 증발이 불가피해 물 없이 생존할 수 있는 기간은 9∼12일 정도에 불과하다. 이 연구결과는 ‘생태학 및 환경 저널’ 1월호에 실렸다.

 

 

붉은박쥐(일명 황금박쥐)는 더운 지방 출신이어서 겨울잠 기간도 길고 수분 보충 방법도 특이하다. 사진은 털에 응결한 수분을 핥아먹는 붉은박쥐의 모습. 몸에 엉긴 이슬은 동면 후반기인 2∼5월에 주로 생긴다. 김선숙 국립생태원 박사 제공.
붉은박쥐(일명 황금박쥐)는 더운 지방 출신이어서 겨울잠 기간도 길고 수분 보충 방법도 특이하다. 사진은 털에 응결한 수분을 핥아먹는 붉은박쥐의 모습. 몸에 엉긴 이슬은 동면 후반기인 2∼5월에 주로 생긴다. 김선숙 국립생태원 박사 제공.
한편, 열대지방에서 기원해 따뜻한 환경을 선호하는 붉은박쥐는 물 문제를 색다른 방법으로 해결한다. 2012년 ‘캐나다 동물학 저널’에 실린 김 박사 등의 논문을 보면, 이 박쥐는 10월 초부터 5월 중순까지 무려 220일 동안 겨울잠을 잔다.

 

 

이 기간에 좀처럼 깨어나지도 이동하지도 않는데, 가끔 반쯤 깨어나 털에 응결한 수분을 핥아 먹고는 다시 잠에 빠진다. 이 때문에 붉은박쥐는 습도가 95% 이상이고 온도가 12∼14도인 곳에서만 동면한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animalpeople/ecology_evolution/915875.html#csidxd2c15c6e70ac0a2b181a4fd3c526b69


  1. NEW

    김해은(31회) 포기 못할 먹는 즐거움과 당뇨 고혈압

    Date2019.11.14 By사무처 Views1
    Read More
  2. 신용길(23회) 생명보험협회 회장 국제보험산업 심포지엄 축사

    Date2019.11.13 By사무처 Views10
    Read More
  3. 자랑스러운 토론토 송경자(14회)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감사패 수상- 불우어린이후원회

    Date2019.11.12 By사무처 Views37
    Read More
  4. 임흥순동문(30회) 한양사이버대학교 교수로 임용

    Date2019.11.12 By사무처 Views16
    Read More
  5. 조홍섭(27회) 겨울잠 자던 박쥐가 깨는 이유

    Date2019.11.07 By사무처 Views20
    Read More
  6. 강재훈(31회) 개인사진전 '숨'

    Date2019.11.06 By선농문화포럼 Views19
    Read More
  7. 윤석남(9회) 개인전소식

    Date2019.11.05 By사무처 Views18
    Read More
  8. (21회)이해자 동문- 현대백화점 주최 시니어 패셔니스타 10인

    Date2019.11.04 By사무처 Views31
    Read More
  9. 윤상열(13회) 우리가곡의 날 기념 음악회

    Date2019.11.04 By사무처 Views19
    Read More
  10. 55회 이용민- OCN 수목 드라마 ‘달리는 조사관(연출 김용수, 극본 백정철, 이혜인)’ OST PART.7에 참여

    Date2019.10.30 By사무처 Views43
    Read More
  11. 최흥병(32회) 소백산 건강한 사과 구입하실 분

    Date2019.10.24 By사무처 Views89
    Read More
  12. 김진혁(27회) 유능한 직원이 회사를 떠나는 3가지 이유

    Date2019.10.24 By사무처 Views27
    Read More
  13. 가톨릭남성합창단 창단 40주년 정기연주

    Date2019.10.22 By사무처 Views30
    Read More
  14. 권오용(26회) 현명한 기부를 위한 노하우

    Date2019.10.21 By사무처 Views28
    Read More
  15. 이광형(25회) 인공지능과 컴퓨터 연결하는 초지능시대 선도해야

    Date2019.10.17 By사무처 Views25
    Read More
  16. 권오용(26회) 논객칼럼 공개소환과 홍보실

    Date2019.10.16 By사무처 Views19
    Read More
  17. 강상빈(19회) 탁구가 몸에 좋은 이유 , 필독

    Date2019.10.16 By사무처 Views24
    Read More
  18. 2019년 한민족 통일대음악회에 총동합창단 참가

    Date2019.10.15 By사무처 Views32
    Read More
  19. 김진혁(27회) 말의 수명, 어찌도 긴지

    Date2019.10.15 By사무처 Views23
    Read More
  20. 31회 김해은-만성질환(2) 건강 수명을 위하여

    Date2019.10.10 By사무처 Views4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7 Next
/ 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