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문소식

조회 수 1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윤석남.jpg

 

세계적으로 유명한
여류화가
윤석남 선배님(9회)의 개인전이
11월 7일(목)일부터
12월 21일까지
OCI미술관에서 열립니다
선농미술인회에서
11월 7일 오픈일
오후 5시~7시에 참석합니다
시간이 되시는 분들은
그 시간에 전시장에서 만나 감상하고
인사도 드리면 좋겠습니다.
함께하실분은 이곳이나
제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심상덕(선농미술인회 총무) 010-9099-1303

 

 

나의 친구들, 믿고 의지하는 후배들, 그들의 초상을 그리면서


 

 

 

 

정확한 날짜는 잊어버렸지만 약 10여 년 전에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접하게 된 한국 초상화전은 작업을 하고 있는 나에게는 거의 혁명적인 사건이었다. 다른 초상화는 거의 잊은 상태에서도 그날 나를 거의 울게 만든 초상화가 하나 있었다. 윤두서의 자화상이었다.

 

나는 이 자화상에 관해서 무슨 이러하고 저러한 얘기는 하고 싶지도 않고 할 수 있는 지식도 내게는 없다. 나는 그 초상화를 접한 순간 그냥 그 자리에 얼어붙었다고나 할까? 형형한 눈빛, 휘날리는 기인 수염들 그리고 그이가 입고 있는 담백한 한복의 선들, 무엇보다도 살아서 나에게 무슨 말인가를 전하고 있는 듯한 그 눈빛에서 난 왜 그렇게 놀랐을까? 지금도 이유를 잘 모르겠다. 한 가지 분명한 것은 아이고 나는 이제부터라도 붓을 들고 먹을 갈고 초상화를 그려야지 하는 것이었다. 그리고 바로 먹을 갈기 시작하고 붓을 들고 선을 긋고 하는 것이지만 초상화로 바로 이어지기에는 거리가 있었다. 거의 40년 가까이 서양화의 테두리에서 헤매인 주제에 별안간 붓을 든다는 것은 누가 봐도 어불성설이었다. 그래서 명지대학에 계시던 이태호 선생님께 갑자기 청을 드렸다.

 

“한국화를 배우고 싶다. 선생님을 소개해 주시라”

 

부탁했더니 바로 그 자리에 좋은 분이 있다고, 도야 김현자(경기무형문화재 제28호 이수자)라고 소개해 주셨다. 그래서 곧바로 김현자 선생님 작업실을 찾아가서 선생님 밑에서 한국화 기법을 약 4년 동안 배웠다. 내가 이렇게 한국화에 빠질 줄이야 하고 스스로 자신한테 놀라면서 말이다…

 

그렇게 한국화 중 “민화”라고 불리는 길로 무단히 들어섰다. 그리고 지금까지 왔다. 솔직히 말하면 지금 내가 하고 있는 것이 한국화인지 민화인지 그 어떤 장르인지 잘 모른다 라고 얘기하는 것이 정직한 말이 될 것이다.

 

그러면서 한국의 옛 초상화에 관한 서적들을 열심히 사서 읽어 보았다. 작품들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압도적이었다. 하지만 한 가지 문제가 내 마음을 어둡게 했다. 그 많은 이조 시대 초상화 중에 여성을 그린 그림은 딱 2개밖에 발견할 수 없었다. 그것도 초상화의 대상인 여성의 이름은 없고 그저 이름 없는 여인상이었다. 나의 좁은 견문일수는 있겠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음이 많이 무거웠다. 슬펐다. 이조 5백년의 역사를 모르는 것도 아니면서 마음이 슬프다가 점점 화가 일어났다. 물론 고등학교 시절의 국전 관람시 한국 부인들의 초상화를 보지 못한 바는 아니면서도, 그것은 그저 대상화였다 할까 어쩐지 삶 자체를 말하고 있는 것이 아닌 것처럼 느껴져서 별 감흥이 없었다. 즉, 내 마음을 움직일 수 없었다라는 기억이 있다. 그래서 나는 초상화를 그려보자고 마음먹었다. 우선 친구들부터 기록하자. 그리고 시간이 허락하는 한 비록 내가 만나보지는 못한 과거의, 혹은 역사 속의 작은 기록이라도 남아 있는 여성들의 초상화를 그려보자 마음 먹었다. 아마도 많은 시행착오를 겪게 되겠지. 어쩌면 비난과 비판을 받을 수도 있겠지 하는 두려움이 없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결과는 작품을 만든 후의 일이다. 후의 두려움 때문에 현재의 뜻을 버릴 수는 없지 하는 마음으로 작품을 하기로 결론을 내렸다.

 

다만 한 가지 믿는 것은 그림을 그리고 있다는 것이고 그리면서 말할 수 없는 기쁨을 느낀다는 것이다. 이 작업들이 현대 미술에 하나의 득이 될지 해가 될지 하는 것도 생각하지 않기로 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열심히 추구해오던 설치 작업들은 포기하는 것인가 하는 문제에 부닥쳤지만 아마도 이 문제도 서서히 풀리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고 있다. 아직도 어떤 장소의 그 장소적인 매력에 빠지면 곧바로 설치로 표현해보고 싶은 충동을 버릴 수 없기 때문이다.

 

나는 내가 얼마나 큰 욕심이 있는지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욕심은 끝이 없다는 것 또한 알고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몸이 허락하는 때까지 초상화를 그리고 있겠지 할 뿐이다.

 

끝으로 내 초상화의 대상으로 기꺼이 응낙해준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감사한다는 말씀을 꼭 드리고 싶다. 진정 감사합니다.

 

2019. 10. 1

윤석남

 

  1. NEW

    김해은(31회) 포기 못할 먹는 즐거움과 당뇨 고혈압

    Date2019.11.14 By사무처 Views0
    Read More
  2. 신용길(23회) 생명보험협회 회장 국제보험산업 심포지엄 축사

    Date2019.11.13 By사무처 Views10
    Read More
  3. 자랑스러운 토론토 송경자(14회)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감사패 수상- 불우어린이후원회

    Date2019.11.12 By사무처 Views37
    Read More
  4. 임흥순동문(30회) 한양사이버대학교 교수로 임용

    Date2019.11.12 By사무처 Views16
    Read More
  5. 조홍섭(27회) 겨울잠 자던 박쥐가 깨는 이유

    Date2019.11.07 By사무처 Views20
    Read More
  6. 강재훈(31회) 개인사진전 '숨'

    Date2019.11.06 By선농문화포럼 Views19
    Read More
  7. 윤석남(9회) 개인전소식

    Date2019.11.05 By사무처 Views18
    Read More
  8. (21회)이해자 동문- 현대백화점 주최 시니어 패셔니스타 10인

    Date2019.11.04 By사무처 Views31
    Read More
  9. 윤상열(13회) 우리가곡의 날 기념 음악회

    Date2019.11.04 By사무처 Views19
    Read More
  10. 55회 이용민- OCN 수목 드라마 ‘달리는 조사관(연출 김용수, 극본 백정철, 이혜인)’ OST PART.7에 참여

    Date2019.10.30 By사무처 Views43
    Read More
  11. 최흥병(32회) 소백산 건강한 사과 구입하실 분

    Date2019.10.24 By사무처 Views89
    Read More
  12. 김진혁(27회) 유능한 직원이 회사를 떠나는 3가지 이유

    Date2019.10.24 By사무처 Views27
    Read More
  13. 가톨릭남성합창단 창단 40주년 정기연주

    Date2019.10.22 By사무처 Views30
    Read More
  14. 권오용(26회) 현명한 기부를 위한 노하우

    Date2019.10.21 By사무처 Views28
    Read More
  15. 이광형(25회) 인공지능과 컴퓨터 연결하는 초지능시대 선도해야

    Date2019.10.17 By사무처 Views25
    Read More
  16. 권오용(26회) 논객칼럼 공개소환과 홍보실

    Date2019.10.16 By사무처 Views18
    Read More
  17. 강상빈(19회) 탁구가 몸에 좋은 이유 , 필독

    Date2019.10.16 By사무처 Views24
    Read More
  18. 2019년 한민족 통일대음악회에 총동합창단 참가

    Date2019.10.15 By사무처 Views32
    Read More
  19. 김진혁(27회) 말의 수명, 어찌도 긴지

    Date2019.10.15 By사무처 Views23
    Read More
  20. 31회 김해은-만성질환(2) 건강 수명을 위하여

    Date2019.10.10 By사무처 Views4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7 Next
/ 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