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농게시판

조회 수 1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인문학리뷰] 죽기 전에 리더가 읽어야 할 52권 45주차 논어

  • 김진혁(27회) 


 
공자, 인생의 지침서
 

1. 요약

 

‘논어’는 공자의 말을 최초로 어록의 형식으로 기록한 유학의 경전 ‘사서(四書)’의 하나로 동양문화의 가치정립을 시도했다.

논어는 유가(儒家)의 성전(聖典)이다. 공자와 그 제자와의 문답을 통해 공자의 발언과 행적, 인생의 교훈이 되는 말들이 간결하고도 함축성 있게 기재했다.

인류의 영원한 스승 공자. ‘논어’에서 제대로 된 지도자의 모습을 찾아보았으면 한다. 공자는 정치에서 백성의 신뢰가 가장 중요하다고 말한다.

 

2. 공자는 누구인가? 짧은 정치적 영광과 긴 방랑

 

공자는 기원전 551년 오늘날 중국의 산둥성에서 하급 귀족 무사인 아버지 숙량흘(叔梁紇)과 어머니 안(顔)씨 사이에서 태어났다. 이름은 구(丘)이고 자(字)는 중니(仲尼)이다. 공자는 3살 때 아버지를 여의고 17살 때 어머니를 여의였으며, 20살 때부터 계(季)씨 가문 창고지기로 일했고 가축 사육일도 맡았지만 주나라 관제와 예법을 꾸준히 공부하면서 예(禮) 전문가로 유명해지기 시작했다.

35살 때 노나라에서 내란이 일어나 소공이 제나라로 망명하자 공자도 제나라로 떠났다가 2년 뒤 귀국했다. 공자는 48살 때 정치에서 물러나 본격적으로 제자를 가르쳤다.

 

3. 주요 내용

 

공자는 천하의 경영의 꿈을 접고 고향으로 돌아와 제자들 교육에 전념하였는데, ‘논어’에는 공자의 사상과 풍모가 잘 그려져 있다.

공자가 생각한 지도자의 모습은 단순히 과거의 문화에 대해 해박한 지식을 소유한 자가 아니다.

진정한 스승은 과거로부터 현재에 이르는 문화를 두루 섭렵하고 분석하여 미래의 이상적인 방향을 알 수 있어야 한다.

 

1) 학문의 중요성

 

‘논어’에서 “학(學)”은 오늘날 “학문”의 의미이다. 학문은 세상의 도(道)에 대해 배우는 것이다.

공자는 “나는 열다섯 살에 학문에 뜻을 두었다(志於學)”고 말하였다. 또 “널리 배워 뜻을 돈독하게 하며, 절실하게 질문한다[博學而篤志, 切問而近思]” “배움만 있고 생각이 없으면 망령되고 생각만 있고 배움이 없으면 위태롭다[學而不思則罔, 思而不學則殆]”고 강조한다.

 

2) 도의 실천(有道)

 

어떤 지식이든 항상 의문과 의심을 가지고 비판적으로 접근할 때에만 참된 지식이 될 수 있다. 현실 속의 인간 사회는 아직 “도가 실현되어 있지 않다.”따라서 세상에 도를 세우려는 노력이 유의미하고, 혼란한 세상을 개혁하여 질서를 회복하는 것이 “도를 세우는” 일이다.

정명론(正名論)에서 ‘명'에는 부합한 ‘실(實)'이 있어야 하며 명(名)은 군·신·부·자 등 신분질서를 지칭한다.

 

3) 군자란, 명을 아는 사람

 

군자란“바탕(質: 진실한 감정)이 형식(文: 예의범절)을 압도하면 거칠고, 형식이 바탕을 압도하면 태깔만 난다. 형식과 바탕을 잘 어울러야 비로소 군자다”라고 하였다. 공자는 시세의 흐름에 좌절하여 그저 한숨만 쉬지 않고 “지금 이 순간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가?”를 반문했다. 지금 이 순간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깨달아 아는 일이 곧 지명(知命)이다.

 

4) 사회 실천적 사상

 

공자는 인의 실천에 바탕을 둔 개인적 인격의 완성과 예로 표현되는 사회질서의 확립을 강조하였다. 도덕적 이상 국가를 지향한 현실이상주의자라가 볼 수 있다. 중국 전통의 하나인 초자연적인 현상에서 인간 위주의 안목을 견지한 것이다.

 

4. 리더에게 던지는 말

 

천명을 두려워했고 천명을 따른다. 천명은 큰 뜻을 품은 사람이 작은 시련에 좌절하지 않고 의연히 앞길을 개척하려는 의지이다.

‘하늘에 죄를 지으면 빌 곳이 없다”고 천명을 중시한다.

 

공자의 리더관은 “선비로서 가정(안락한 생활)을 동경한다면 선비라고 할 수 없다

”선비란 “놀고먹는”사람들이 아니고 국가적 대사에 몸을 바칠 희생 자세가 되어 있는 사람이다.


  1. Beautiful Story

    Date2021.01.21 ByTony(12) Views7
    Read More
  2. 새해 들어 여기 저기서 날씨들이 변덕을 많이 부리는것 같은데

    Date2021.01.19 ByTony(12) Views14
    Read More
  3. 눈길 조심하세요

    Date2021.01.18 By사무처 Views7
    Read More
  4. 백일몽 텍스트피싱

    Date2021.01.10 By캘빈쿠 Views27
    Read More
  5. 나라의 발전과 쇠퇴

    Date2021.01.10 By캘빈쿠 Views26
    Read More
  6. 겨울추위를 이겨가며

    Date2021.01.10 By캘빈쿠 Views18
    Read More
  7. 50년만에 온 겨울같은 겨울을 즐기는 Madrid, Spain 시민들

    Date2021.01.10 ByTony(12) Views16
    Read More
  8. 송광호(17회) 북녘땅 13, 북미 교회 통해 북녘땅에 천문학버 돈 투입해

    Date2021.01.04 By사무처 Views48
    Read More
  9. 송광호(17회) 북녘땅 12, 이념이 만드는 역사는 늘 폭력적이다

    Date2021.01.04 By사무처 Views28
    Read More
  10. 힘찬 새해가 되시길 기원합니다.

    Date2020.12.31 By사무처 Views37
    Read More
  11. 오늘도 좋은 아침입니다.

    Date2020.12.30 By사무처 Views20
    Read More
  12. 열심히 산 분들께 경의를 포합니다

    Date2020.12.30 By사무처 Views17
    Read More
  13. 힘들었던 2020년을 보내며 전화위복의 2021년을 기대하며

    Date2020.12.29 By캘빈쿠 Views21
    Read More
  14. 이것좀 보세요

    Date2020.12.29 ByTony(12) Views15
    Read More
  15. 살아 간다는게 쉬운일은 아니지

    Date2020.12.25 ByTony(12) Views26
    Read More
  16. 오랫만에 눈같이 온 눈

    Date2020.12.25 ByTony(12) Views33
    Read More
  17. 메리 크리스마스

    Date2020.12.24 By사무처 Views18
    Read More
  18. 인문학 리뷰(죽기 전에 리더가 읽어야 할 고전) 논어

    Date2020.12.22 By사무처 Views17
    Read More
  19. 감사한 마음으로 하루를 시작해요

    Date2020.12.22 By사무처 Views17
    Read More
  20. 송광호(18회) 북녘땅 11, 평양은 러시아 모스크바와 닮은꼴

    Date2020.12.21 By사무처 Views2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7 Next
/ 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