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문소식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김옥찬 전 KB금융지주 사장이 신임 홈앤쇼핑 대표로 사실상 선임됐다. 6개월 대표 공백으로 흐트러진 조직 분위기를 추수리는 게 김 신임 대표의 선결과제다.

홈앤쇼핑은 19일 이사회를 열고 대표이사 단독 후보자로 김옥찬 전 KB금융지주 사장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주주총회와 이사회 절차가 남았지만, 무난하게 대표로 선임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김 대표는 후보 결정 직후 본지와 통화에서 “홈앤쇼핑은 중소기업 지원 취지로 설립됐지만, 아직 대기업 계열 경쟁업체에 비해 열세”라며 “대기업과 경쟁해서 이길 수 있는 있는 역량을 키우겠다”고 말했다.
 

또 다른 후보였던 하준 전 현대그룹 전무와 경합을 이긴 김 대표는 서울보증보험 사장, KB금융지주 사장 등을 지낸 정통 금융맨으로 평가받는다. 이사회 측은 금융 경력뿐만 아니라 고객과 협력업체 관리 능력에서 높은 점수를 준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김 대표의 과제는 산적해있다. 홈앤쇼핑은 지난해 11월 경영진 비리 혐의에 대한 경찰 수사로 최종삼 전 사장이 물러나면서, 6개월간 대표가 공백이었다. 이를 위해 비상경영위원회가 꾸려졌지만, 자문위원 선정 문제로 노조와 갈등을 빚었고 비상경영위원장은 신년 간담회 자리를 3분만에 퇴장해 협력사를 홀대했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또 비상경영위가 임원 전원을 보직 해임한 후 대규모 실무급 인사를 진행하면서 조직 분위기가 흐트러졌다는 우려가 안팎으로 불거졌다. 홈앤쇼핑의 구조적인 문제를 지적하는 시각도 있다. 최 전 대표에 앞서 초대, 2대 대표 모두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중도 퇴진했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분 33%로 최대주주지만, 농협중앙회(15%), 중소기업유통센터(10%), 중소기업은행(10%) 등 관 성격의 주주도 많아 ‘낙하산 인사’에서 자유롭지 못한 결과가 아니냐는 지적이다.

김 대표의 진단대로 홈앤쇼핑은 대기업 계열사에 비해서도 열세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작년 매출액 기준 시장점유율은 CJ ENM(CJ 오쇼핑)이 25%로 1위다. 이어 GS홈쇼핑(21%), 현대홈쇼핑(18%), 롯데홈쇼핑(17%) 등 대기업 계열사 4곳이 시장 약 80%를 차지하고 있다. 홈앤쇼핑 점유율은 7%로 NH쇼핑과 경합 중이다.

한편 2011년 설립된 홈앤쇼핑은 TV방송 판매 상품 80% 이상을 중소기업 상품으로 구성한 중소기업 전용홈쇼핑이다. 지난해 매출액은 4,074억원, 영업이익은 409억원을 거뒀다.
/양종곤기자 ggm1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1Z2T9415WP

 

27김옥찬.jpg

    김옥찬 신임 홈앤쇼핑 대표
 


  1. NEW

    김경임(18회) KBS걸작다큐 '시사기획 창' <미국에서 찾은 국보> 인터뷰

    Date2020.06.03 By선농문화포럼 Views6
    Read More
  2. 양혜숙(7회) 한국근현대예술사 구술채록집 출간

    Date2020.06.02 By선농문화포럼 Views29
    Read More
  3. 강재훈(31회) 사진전 〈들꽃 피는 학교, 분교〉

    Date2020.06.01 By선농문화포럼 Views67
    Read More
  4. 권오용(26회) 추격하고 창조했다

    Date2020.06.01 By사무처 Views8
    Read More
  5. 김진혁(27회) 세상이 알아주지 않아도 빛나는 리더

    Date2020.06.01 By사무처 Views2
    Read More
  6. 이광형(25회) 의료기기 산업 꽃피워 소득 5만달러 시대 열자

    Date2020.06.01 By사무처 Views10
    Read More
  7. 신간 <철을 보니 세상이 보인다> - 포스코 회장을 지낸 금속공학자 권오준 박사 (20회)

    Date2020.05.28 By사무처 Views19
    Read More
  8. 이서항(21회) 팬데믹 시대의 해양안보

    Date2020.05.26 By사무처 Views20
    Read More
  9. 김해은(31회) 공동대응이 인류 미래 좌우

    Date2020.05.26 By사무처 Views16
    Read More
  10. 박현채(18회) 미, 중국의 아킬레스건 건드려

    Date2020.05.25 By사무처 Views13
    Read More
  11. 권오용(26회) 행복한 경영 이야기 , 최순실과 윤미향

    Date2020.05.25 By사무처 Views9
    Read More
  12. 김진혁(27회) 죽기 전에 리더가 읽어야 할 고전 컬쳐코드

    Date2020.05.22 By사무처 Views12
    Read More
  13. 이성철(36회) 정부는 자꾸 기부를 말하지 말라

    Date2020.05.21 By사무처 Views13
    Read More
  14. 홈앤쇼핑 대표에 김옥찬(27회)…“대기업과 경쟁력 키우겠다”

    Date2020.05.19 By사무처 Views34
    Read More
  15. 강상빈(19회) 생애와 사상 21편

    Date2020.05.18 By사무처 Views14
    Read More
  16. 전광우(18회) 선농포럼 이사, 미리 보는 ALC '웨비나' 5월 20일 전세계 생중계

    Date2020.05.18 By선농문화포럼 Views13
    Read More
  17. 이인호(7회) 우리가 직면하게 될 세상과 새 국회의원들에게 거는 기대

    Date2020.05.16 By사무처 Views21
    Read More
  18. 이일희(17회) 시조집 <길 위에서> 출간

    Date2020.05.16 By선농문화포럼 Views39
    Read More
  19. 조동근(23회) 제약바이오산업 제2반도체로 키워야

    Date2020.05.14 By사무처 Views17
    Read More
  20. 이서항(21회, 26대 동창회장) 코로나바이러스가 집어삼킨 핵비확산 논의

    Date2020.05.12 By사무처 Views2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5 Next
/ 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