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문소식

조회 수 4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이광형 KAIST 부총장 "전문연구원제는 인재양성 위한 마지막 보루"

돈 걱정없이 연구할 수 있도록
기본급 도입 등 특단책 꺼내야

이광형 KAIST 부총장 '전문연구원제는 인재양성 위한 마지막 보루'
 
 

“증시도 정부가 강한 경기부양책을 쓰면 확 살아나지 않습니까. 과학기술계도 찔끔찔끔 지원해서는 효과가 없습니다. 강력한 ‘한방’이 필요한 시기입니다.”

이광형(사진) KAIST 교학부총장은 국내 과학기술특성화대학의 기초과학 분야 대학원 지원자가 줄었다는 지적에 “오랜 이공계 기피현상 속에서도 그나마 버텨왔던 과기특성화대마저 더 이상 무풍지대가 아니라는 얘기”라며 “기초가 무너지면 미래가 없다”고 강조했다.

학부에서 산업공학을 전공한 뒤 박사 시절 컴퓨터공학으로 분야를 바꾼 이 부총장은 국내 정보기술(IT) 분야의 인재 양성을 이끌었다. 큰 인기를 끌었던 드라마 ‘카이스트’ 속 괴짜 교수의 실제 모델이기도 하다. 김정주 넥슨 창업자를 비롯해 수많은 벤처 창업가를 손수 길러냈다. 한국에서 가장 먼저 IT와 바이오를 결합한 융합학과를 만들기도 했다. 최근 들어 4차 산업혁명 전도사를 자처하는 그조차도 “기초과학 인프라가 튼튼한 국가에서 세계를 호령하는 과학기술과 지식이 나온다”면서 기초과학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이 부총장은 “아직 미달 현상을 겪지 않은 KAIST도 결코 방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서 기초과학 인재 수급 방안으로 두 가지를 제시했다. 우선 전문연구원제도의 존속과 확대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부총장은 “전문연구원제도는 기초과학 고급인재 양성을 위한 마지막 보루”라면서 “제도가 축소되거나 없어질 경우 기초과학 인재가 한국에 남아 연구를 이어갈 이유가 사라지는 셈”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군 인력자원이 부족하다고 전문연구원을 줄이는 것은 바보 같은 생각”이라며 “전문연구원제도를 방위사업 연구개발과 연계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해볼 만하다”고 덧붙였다.

이 부총장은 또 다른 방안으로 ‘기본급제도’ 도입을 제안했다. 그는 “기초과학 인재 이탈 흐름을 반등시키려면 가시적으로 눈에 띄는 특단의 지원책이 절실하다”며 “인재들이 돈 걱정하지 않고 마음껏 연구할 수 있는 기본급 개념의 인건비를 정부가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공계 인재를 양성하고 투자해야 일자리가 나온다”며 “정부는 단기적인 일자리 수치에 집중할 게 아니라 미래를 대비하는 투자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종갑기자 gap@sedaily.com
 



출처 : 서울경제 2019.5. 7


  1. 영화'용서를 위한 여행', ICFF서 '관객 선택상 수상 - (28회) 이성수 감독 제작, 지난달 휴스턴국제영화제서도 은상 쾌거

    Date2019.05.16 By사무처 Views20
    Read More
  2. 강창희(18회) 30대부터 노후준비 필수(선농축전 특별 강사)

    Date2019.05.14 By사무처 Views27
    Read More
  3. 이서항(총동창회장 21회) 국제 회의 사회

    Date2019.05.14 By사무처 Views37
    Read More
  4. 이광형(25회) 카이스트 부총장 인터뷰

    Date2019.05.09 By사무처 Views41
    Read More
  5. 유재흥(25회) 가농바이오 계란의 진화

    Date2019.05.05 By사무처 Views40
    Read More
  6. 故 장영희(23회) 교수 추모글

    Date2019.05.03 By사무처 Views67
    Read More
  7. 이우환(8회)동문, 전위예술 巨匠 이브 클라인과 세계관 연결하는 전시, 中 최고 미술관 PSA서 열려

    Date2019.04.30 By선농문화포럼 Views39
    Read More
  8. 성기학(17회) 노스페이스 독보적 성장

    Date2019.04.29 By사무처 Views59
    Read More
  9. 이양구 (32회, 동성제약 대표) 제 3회 송음마라톤 대회 성료

    Date2019.04.15 By사무처 Views53
    Read More
  10. 송기방(11회) 법무법인 기회 대표변호사 취임

    Date2019.04.15 By사무처 Views51
    Read More
  11. 최준표(24회) 동문 패널 토론 "신선식품 콜드체인시스템 준비하고 체제 정비하라"

    Date2019.04.11 By사무처 Views70
    Read More
  12. (31회) 이미영 - 울산여성가족개발원장에 취임

    Date2019.04.08 By사무처 Views62
    Read More
  13. [초대석] 신용길(23회) 생명보험협회장- “생보업계 난관 직면…현안 해결 사활”

    Date2019.04.04 By사무처 Views55
    Read More
  14. 이희범 (19회)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초빙 연사

    Date2019.04.01 By사무처 Views47
    Read More
  15. “예금보험료 과다…합리적 대안 필요” 제 목소리 낸 신용길(23회) 생명보험협회장

    Date2019.03.20 By사무처 Views54
    Read More
  16. ‘아침마당’출연 -강창희(18회) “의료 혜택 많이 받아 좋지만 지나친 혜택은 걱정”

    Date2019.03.20 By사무처 Views73
    Read More
  17. 김성한(31회) 한미균열, 문화일보 오피니언

    Date2019.03.11 By사무처 Views96
    Read More
  18. (41회) 차두원 "봄바람 맞으며 씽씽" 공유 1인 모빌리티 달린다

    Date2019.03.06 By사무처 Views106
    Read More
  19. 윤석남(9회), MBC스페셜 출연

    Date2019.03.06 By선농문화포럼 Views93
    Read More
  20. 이우환(8회)동문, 프랑스 퐁피두 메츠센터서 대규모 회고전

    Date2019.02.28 By선농문화포럼 Views6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3 Next
/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