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문소식

조회 수 7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019030601073911000005_b.jpg

 

출처: 문화일보 2019. 3.6 한미 균열 오피니언

 

김성한 고려대 국제대학원장 前 외교부 차관

하노이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스몰 딜’이라는 나쁜 거래보다는 ‘노 딜(no deal)’을 선택했다. 2월 27일 마이클 코언 변호사의 미 의회 증언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매우 불리한 방향으로 전개되면서 그는 28일 북한과 스몰 딜에 합의할 경우 미국 조야에서 절대로 환영받지 못할 것임을 직관적으로 간파했다. 스몰 딜은 나쁜 거래였다. 북한은 추가 핵시설은 배제한 채 영변 핵시설 폐쇄를 전제로 사실상 전면적인 대북 제재 해제를 시도했다. 정치적 궁지에 몰린 트럼프 대통령이 스몰 딜에 응할 것이라고 보고 전면적 제재 해제를 밀어붙이는 무리수를 둔 것이다. 

그 결과 예상치 못한 상황이 전개됐다. 미측이 ‘빅 딜’ 카드를 들고나온 것이다. 북한의 경제 제재 해제 요구에 대해 모든 대량파괴무기(WMD)의 전면적 폐기를 요구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스몰 딜을 거절한 것처럼 김정은은 빅 딜을 거부했고, 협상은 결렬되고 말았다. 지난 25년간 초강대국 미국을 상대로 ‘눈부신’ 외교 전략을 구사해 핵보유국 반열에 올라섰다는 자평을 해온 북한이지만, 하노이 정상회담은 참담한 실패였다.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의 최대 성과는, 북한이 더는 스몰 딜을 추구하기 힘들어졌다는 점이다. 미국이 요구한 빅 딜을 거부함으로써 비핵화 의지를 강하게 의심받게 된 마당에 북한이 또다시 스몰 딜로 대변되는 점진적 비핵화를 요구하긴 힘들다. 이제 북한은 완전한 비핵화와 완전한 핵 보유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

북한의 올바른 선택을 위해 우리 정부의 입장과 정책이 중요하다. 남북관계가 잘 되면 비핵화에 다가갈 수 있다는 그릇된 전제에서 벗어나야 한다. 북한의 비핵화 의지가 의심을 받게 된 마당에 남북 화해와 협력은 (좋은 얘기지만) 동맹국 미국에는 역주행으로 비칠 것이다. 따라서 우리는 북한의 선택지를 좁힌 미국과 빛 샐 틈 없는 공조를 해야 한다. 북한에 대해 ‘고약한 경찰’ 역할을 자임한 존 볼턴 백악관 안보보좌관이 전면에 나섰다. 3일 그는 “북한이 트럼프 대통령이 정의한 비핵화를 완전히 수용하고 거대한 경제적 미래를 위한 가능성을 담은 ‘빅 딜’을 받아들일 준비가 돼 있느냐”고 물었다. 그러고는 ‘최대 압박’ 전략을 유지한 채 북한 스스로 테이블로 다시 걸어 나오도록 유도하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이런 상황에서 4일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가 열렸으나 관계 부처 장관들의 발언은 한·미 간의 엇박자를 우려하게 한다. 주무 부처 A장관은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 방안을 마련해 미국과 협의를 준비하겠다”고 했다. 물론 기존 대북 제재의 틀 안에서 재개 방안을 마련하겠지만, 지금은 제재의 틀을 지키고 강화할 때이지 그 속에서 융통성을 찾아 북한과 협력을 논의할 시점이 아니다. B장관은 “미·북 사이의 핵심 쟁점이 ‘영변 플러스알파(+α) 대 제재 해제’라는 점이 분명해졌다”고 평가했다고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그러나 이젠 영변 플러스알파 정도가 아닌 전면적 비핵화를 약속해야 미국이 대북 제재 해제에 동의할 것이다. 영변 외에 북한이 내보이고 싶은 것만 골라서 하는 ‘셀프 비핵화’는 곤란하다. 제대로 된 비핵화 로드맵이 나오고 영변 이외의 지역에서 실질적 비핵화 조치가 나와야 한다. 한·미 간 엇박자를 피하고 실질적인 비핵화하는 것만이 진정한 남북 협력을 가능케 한다는 새로운 전제에 입각해서 대북정책을 펼쳐 나가야 할 것이다. 


  1. 이양구 (32회, 동성제약 대표) 제 3회 송음마라톤 대회 성료

    Date2019.04.15 By사무처 Views30
    Read More
  2. 송기방(11회) 법무법인 기회 대표변호사 취임

    Date2019.04.15 By사무처 Views30
    Read More
  3. 최준표(24회) 동문 패널 토론 "신선식품 콜드체인시스템 준비하고 체제 정비하라"

    Date2019.04.11 By사무처 Views44
    Read More
  4. (31회) 이미영 - 울산여성가족개발원장에 취임

    Date2019.04.08 By사무처 Views39
    Read More
  5. [초대석] 신용길(23회) 생명보험협회장- “생보업계 난관 직면…현안 해결 사활”

    Date2019.04.04 By사무처 Views34
    Read More
  6. 이희범 (19회)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초빙 연사

    Date2019.04.01 By사무처 Views33
    Read More
  7. “예금보험료 과다…합리적 대안 필요” 제 목소리 낸 신용길(23회) 생명보험협회장

    Date2019.03.20 By사무처 Views38
    Read More
  8. ‘아침마당’출연 -강창희(18회) “의료 혜택 많이 받아 좋지만 지나친 혜택은 걱정”

    Date2019.03.20 By사무처 Views53
    Read More
  9. 김성한(31회) 한미균열, 문화일보 오피니언

    Date2019.03.11 By사무처 Views71
    Read More
  10. (41회) 차두원 "봄바람 맞으며 씽씽" 공유 1인 모빌리티 달린다

    Date2019.03.06 By사무처 Views75
    Read More
  11. 윤석남(9회), MBC스페셜 출연

    Date2019.03.06 By선농문화포럼 Views67
    Read More
  12. 이우환(8회)동문, 프랑스 퐁피두 메츠센터서 대규모 회고전

    Date2019.02.28 By선농문화포럼 Views48
    Read More
  13. 최정예(23회)동문 장녀, 심부전 예측 AI 알고리즘 개발

    Date2019.02.27 By선농문화포럼 Views62
    Read More
  14. 김태련(8회) 동문 모친 독립유공자 포상

    Date2019.02.25 By선농문화포럼 Views50
    Read More
  15. 김판규(29회) 해군 중장 전역식

    Date2019.02.23 By사무처 Views97
    Read More
  16. (27회)조홍섭 ‘윙윙’ 벌 소리 들은 꽃의 꿀이 20% 더 달콤하다 - (달맞이꽃 실험 결과…꽃이 특정 주파수에 반응하는 귀 구실)

    Date2019.02.22 By사무처 Views32
    Read More
  17. (27회 원영신) “금메달이 인권보다 인정받는 현실”… 엘리트 체육 손보자

    Date2019.02.22 By사무처 Views38
    Read More
  18. '그린카드' (20회) 강진경

    Date2019.02.21 By사무처 Views41
    Read More
  19. 조석순(21회) - 주정부대표부협회장에 선출

    Date2019.02.21 By사무처 Views43
    Read More
  20. (22회)홍사건 "지나친 규제가 사립학교 질식시킨다"

    Date2019.02.18 By사무처 Views3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