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농게시판

조회 수 4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         엘리베이터 안 풍경...              청초   이용분(7회)
      

    엘리베이터를 타자 위층을 향한 번호를 눌렀다. 문이 닫히려는 순간 줄줄이 사람들이 모여 오는게 눈에 확 들어 왔다. 순간 재빠르게 정지 버튼을 누르니 다시 엘리베이터 문이 열리며 사람들이 우루루 올라탔다.
    “감사합니다.”
    나이 지긋한 두 부부중 남편이 머리를 숙이며 감사의 말을 전한다.
    나도 모르게
    “요금을 받습니다^^”
    순간 엘리베이터를 탄 사람들이 일제히
    “ㅎㅎㅎ” 폭소를 터트렸다.

    아파트 층 표시 숫자판 바로 앞에 대여섯 일곱살쯤 되어 보이는 조금 통통한 작은 남자 어린이와 좀 큰 두 살쯤 위에 형으로 보이는 형제가 장난이 심하다. 싸움은 아닌데 서로 마치 권투를 하듯 주먹으로 가슴과 배를 치고 받으며 좁은 구석에서 장난의 도가 넘친다.
    “아팍캇트를 친다 이거지^^” 보다 못한 내가
    “이런 때는 형이 져 주는 거야”
    내가 곱게 눈을 흘기며 형에게 한마디 던졌다.

    잠시도 틈을 두지 않고 바로 이번에는 둘이 팔을 비틀며 뒤엉켜 서로를
    괴롭힌다. 특히 동생이 더 심하게 형을 괴롭힌다.

    “저런! 형을 그렇게 괴롭히면 안돼. 형이 힘이 없어 져주는 게 아니고
    참고 있는 거야 동생을 사랑하니까...“
    순간 엘리베이터 문이 열리며 엉켜 붙었던 두 아이가 내렸다.

    마치 내 아이들을 키울 때 모양으로 두 아이를 향해 열심히 타 이르고 있는 나를 발견한다.오랜만에 내 아이들을 키우던 아주 젊었던 시절로 돌아간 듯 공연히 흐뭇한 마음이 든다. 그러나 우리 아이들은 저런식으로 심하게 서로 괴롭히며 크지는 않던 데...

    첫번째 아들이 태어나고 두살 터울로 딸을 낳았다. 먼저 태어난 큰 아이가 아우를 보면 어머니의 사랑을 빼았긴 심술로 누워 있는 아기를 삼하게 질투해서 손톱으로 할키거나 때리거나 괴롭힌다고 한다.

    그러나 우리 큰 아들은 강보에 누워 있는 아기여동생의 볼에 고사리 손으로 쓰담으며
    "아가 아가" 하며 아주 예뻐 했다.그후 칠년 차이로 태어난 남동생도 노상 꼬옥 끌어 안고 뽀뽀를 해 주며 아주 귀여워 했다. 성인이 된 지금도 얘네 남매들은 아주 우애가 좋다.

    모쪼록 아까 두 형제도 다투지 말고 우애있게 잘 컸으면 하는 바램을 갖어 본다.

                                                     2019년 9월 9일







  •  

  1. (수필)어떤 행길가 장사꾼 할머니

    Date2019.12.10 By이용분 Views12
    Read More
  2. 주말에 볼 거리

    Date2019.12.08 ByTony(12) Views22
    Read More
  3. 이런데서 살고 싶지 않으세요?

    Date2019.12.05 ByTony(12) Views23
    Read More
  4. (수필)해로운 농약을 잔뜩 쳐서 벌레 없는 성한 야채를 먹을것인가?

    Date2019.11.23 By이용분 Views32
    Read More
  5. 인도네시아 숨바섬의 운크리스위나 대학교 방문기

    Date2019.11.20 By캘빈쿠 Views34
    Read More
  6. 인도네시아 발리를 거쳐 숨바섬으로 (2)

    Date2019.11.20 By캘빈쿠 Views27
    Read More
  7. 인도네시아 발리를 거쳐 숨바섬으로 (1)

    Date2019.11.20 By캘빈쿠 Views19
    Read More
  8. 이 연예계인들 알아 보시겠지요?

    Date2019.11.15 ByTony(12) Views37
    Read More
  9. 6월에 보호소에서 입양한 Amy가 이제는 우리 가족으로 자리를 잘 잡있다.

    Date2019.11.12 ByTony(12) Views48
    Read More
  10. 음악을 하는 시간은 즐거운 시간, 주자들이나 청중들이나

    Date2019.11.12 ByTony(12) Views45
    Read More
  11. 한번 웃어 볼까요? (온고이 지신)

    Date2019.11.07 ByTony(12) Views39
    Read More
  12. (수필)어느 초가을날의 풍경

    Date2019.10.30 By이용분 Views65
    Read More
  13. (수필)엘리베이터 안 풍경...

    Date2019.10.17 By이용분 Views43
    Read More
  14. 한국의 커피숍과 커피문화

    Date2019.09.23 By캘빈쿠 Views110
    Read More
  15. 추석명절을 보내며 건강한 사회를 꿈꾸며

    Date2019.09.17 By캘빈쿠 Views88
    Read More
  16. 아이들과 함께 송편을 빚던 추석...

    Date2019.09.13 By이용분 Views111
    Read More
  17. 무궁화 이야기

    Date2019.09.09 By캘빈쿠 Views74
    Read More
  18. 기청산식물원 방문기

    Date2019.09.09 By캘빈쿠 Views70
    Read More
  19. 분꽃

    Date2019.08.28 By이용분 Views97
    Read More
  20. Good ol' days

    Date2019.08.28 ByTony(12) Views5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