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문소식

조회 수 2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해군 경항모 CG 영상 장면. 해군 제공

역사적으로 바다는 자원의 중요한 공급원이자 재화 운송의 통로로서 국가 경제와 안보의 핵심 역할을 해오고 있다. 해양국가인 우리나라는 바다에 국가의 사활이 걸려 있으며, 바다를 지켜내지 못하면 경제성장은 물론 나라가 위태로워진다. 이런 점에서 해군력을 확충하는 것은 곧 국가의 현재는 물론 20년 이상을 내다본 투자이다. 그런데 갈 길 바쁜 해군의 항모 도입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여전히 존재해 우려스럽다.

먼저 경항모 건조에 15조~20조 원이 소요된다는 주장이 있다. 하지만 이 금액은 이미 운용중이거나 예산이 반영되어 확보가 결정된 함정을 포함한 것이다. 실제 경항모 건조에는 2조5,000억 원 정도만 소요된다고 한다. 바다의 가치를 눈에 보이는 비용으로만 생각해서는 안 된다. 우리나라는 수출입 물동량의 99.7%가 해상운송을 통해 이루어지고 있기 때문에 해상교통로의 안전이 확보되지 않으면 국가경제가 마비된다. 우리는 역사 속에서 바다를 슬기롭게 관리하지 못했던 나라의 말로(末路)를 너무나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항모에 탑재되는 전투기에 대한 논란도 있다. 경항모에 탑재될 것으로 예상되는 F-35B가 F-35A에 비해 성능이 부족하여 효용가치가 없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애초에 두 기종은 운용되는 플랫폼 자체가 다르게 설계되었기 때문에 단순 비교는 큰 의미가 없다. F-35B는 함정에 탑재하여 운용할 수 있는 수직이착륙기이고 F-35A는 지상기지에서 발진하는 전투기다. 이러한 점을 차치하더라도 F-35B는 강력한 스텔스 성능을 보유한 최첨단 5세대 전투기로 각종 모의교전에서 그 성능이 입증되었으며, 북한에서 보유한 전투기 중에 F-35B의 성능을 능가하는 전투기는 없다.

끝으로, 제대로 된 소요검증을 거치지 않고 전력명을 대형수송함-Ⅱ에서 경항모로 변경했다는 주장도 있다. 사업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전력명이 변경되는 일은 육·해·공군 모두 종종 발생하는 일이다. 운용개념에 큰 변화가 없을 경우 운용목적을 더 명확하게 표현하기 위해 다시 소요를 결정할 필요 없이 전력명만 수정해서 사업을 추진하기도 한다. 비정상적인 절차로 진행되는 것처럼 왜곡시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지난 16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경항모 예산이 큰 폭으로 삭감되었다. 아쉽지만 미래 해양안보의 명운이 걸린 핵심적인 사업인 만큼 경항모 사업은 중단없이 진행되어야 한다. 힘의 논리가 지배하는 국제질서를 고려할 때 가장 확실한 해양력 확보 방안은 해군력이기 때문이다. 역사는 바다를 지켜 내야만 국가의 생존이 보장됨을 증명하고 있다. 바다는 대한민국의 생명길이다.

 

 

이서항 한국외교협회 부회장

  1. 임연철(19회) 신간 안내 '반하트 스포츠맨십의 전도사 '

    Date2021.11.22 By사무처 Views20
    Read More
  2. 김상현, 김영옥(20회) 동문 아들, 신생아 똥귀저기 찾아

    Date2021.11.21 By사무처 Views25
    Read More
  3. 박병철(36회) 오늘도 행복 만땅

    Date2021.11.21 By사무처 Views12
    Read More
  4. 성기학(17회) 섬산련 장학기금 2억 2700만원 조성

    Date2021.11.18 By사무처 Views31
    Read More
  5. 이서항(21회) 바다에 명운이 걸린 대한민국(한국일보)

    Date2021.11.18 By사무처 Views26
    Read More
  6. 윤상열(13회) 신한국운동찬가

    Date2021.11.17 By사무처 Views31
    Read More
  7. 31회 김성한 前외교부차관 관련기사

    Date2021.11.17 By선농문화포럼 Views117
    Read More
  8. 김영교(11회) 시인 80순 잔치 겸 출판기념회

    Date2021.11.16 By사무처 Views17
    Read More
  9. 오룡(46회) 모교에 전자사격장 기중

    Date2021.11.16 By사무처 Views19
    Read More
  10. 이건희(13회) 반도체 신화의 주인공 이병철 이건희(주간조선)

    Date2021.11.16 By사무처 Views13
    Read More
  11. 김추인(27회) 열매나눔재단 사무총장, 맞춤형 창업 교육 컨설팅

    Date2021.11.15 By사무처 Views17
    Read More
  12. 이성철(36회) 세계 공급망 흔드는 3C

    Date2021.11.15 By사무처 Views9
    Read More
  13. 박현채(18회) 한 달 가량 빨리 찾아온 조류독감

    Date2021.11.14 By사무처 Views9
    Read More
  14. 김진혁(27회) 내로남불의 비극

    Date2021.11.14 By사무처 Views8
    Read More
  15. 박병철(36회) 마음을 나누는 시간의 소중함

    Date2021.11.14 By사무처 Views5
    Read More
  16. 강창희(18회) 아침마당 출연 / 11월 11일 '배우자 없이 홀로 남은 10년 싱글 노후법'

    Date2021.11.11 By사무처 Views28
    Read More
  17. 김종훈(20회) 한미글로벌 장애인 보조기구 전달

    Date2021.11.11 By사무처 Views19
    Read More
  18. 정병조(17회) 참불선원 초기 불교대학 강의

    Date2021.11.10 By사무처 Views15
    Read More
  19. 이광형(25회) 괴짜 총장의 역발상, KAIST 실패연구소

    Date2021.11.10 By사무처 Views16
    Read More
  20. 박병철(36회) 길가에 혼자 뒹그는 저 작은 돌

    Date2021.11.09 By사무처 Views1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1 Next
/ 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