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농게시판

2018.11.27 22:40

옛맛이 그립다

조회 수 7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보낸사람
VIP주소로 표시하기이용분<yblee211@naver.com>
받는사람
<yblee211@naver.com>
사용자 PC에 해를 끼칠 수 있는 스크립트를 차단했습니다. 원본 글을 보시려면 여기
 

       

           

     

    


    •     옛맛이 그립다.                청초  이용분(7회)

      인생은 시작하자 어느새 끝이 보이는 제각각 다른 한편의 짧은 드라마인것
      같다. 물론 유일하게 내가 주인공인 인생 드라마...
      옅은 안개가 잔뜩 눈앞에 어리어 전혀 앞이 안보여 헤매다가 이제 이렇게
      사는게 인생이구나 싶었는데 어느새 우리는 마지막 무대에 선 기분이다.
        
      무로 깍두기를 썰 때도 처음에는 서툴게 씩둑깍둑 썰기 시작하다가
      이제 크기도 고르게 잘 썰만 하면 그만 이 일이 끝나게 마련이다.
      고등학교 시절 수학 시간에 어려워서 언제 어디에 쓸려고 이런걸 배우누
      하면서 익힌 sin cosine tangent 를 마침내 쓰는것도 이때이기도 하다.

      예술가도 초기에 많은 시행착오와 습작을 거친후에야 말년에 불후의
      명작을 남기는것과도 일맥상통한다.
      그렇게 본다면 우리 주부들은 모두 경지에 이른 예술가이다.
        
      큼직큼직하게 아무렇게나 질박하게 썰어서 만든 곰탕집 밥상 위의 작은
      투가리 그릇에 그득 담아 내놓고 마음대로 먹게 하는 막 깍두기의 새콤
      달콤한 김치 국물이 곰탕맛과 어울려 더 끝내 주게 걸맞는 수가 있다.   
      보통 음식점 김치는 맛있게 익은 날 때 맞춰서 팔고 다음 날을 위해 또
      만들어서 마침맞게 익은 김치를 내어 놓고하니 매번 맛이 한결같다.
        
      집에서 담그는 김치는 덜 익어서 설은 맛으로 먹기 시작하여 잘 읶어서
      맛있게 한 두번 먹고는 맛이 그만 변해 버렸어도 다 없어질 때까지 그냥
      먹어야 되니 마치 우리네 인생살이와 비슷하다.

      어쩌다 다니러 온 손님과는 모든게 새롭고 상큼 하지만 가족끼리는 너무
      익숙하다 보니  깊게 더 즐거운 날도 있지만 그 날이 그 날이어서 거의
      무미한 건조한 날이 더 많다.
      그래도 그 무의미 했던 날들이 행복했던 날들이라는 단순한 이치를 집안에
    • 어떤 급박한 일이 일어 났을때 서로가 남이 아니라는걸 깨닫고 나서는 가족간에
      깊은 사랑과 소중함이 더 짙어지는게 아닐까 !!

      감자나 옥수수는 무더운 여름날이 제철이다. 맹물에 소금만 조금 넣고
      가마 솥에 찌다가 마지막에 참기름과 소금물을 간간하게 뿌리고 뜸을 들이면
      그냥 담백하거나 아릿하면서 폭폭한 맛이 원초적이다.

      우리가 어린 시절 별다른 간식거리가 없던 시절에는 어쩌다 집에서 떡을
      만드는 날은 어린 나에게는 마치 잔칫날 같이 마음이 들떴었다.

       
    • 아랫쪽에 구멍이 숭숭 뜰린 커다란 질그릇 떡시루에 무를 납작하게 썰어서
    • 구멍을 맊고 붉은 팥을 푹 삶아서 고소할 정도로 소금만을 섞어 간을 알맞게
    • 맞춘 팥 고물을 쌀가루와 한켜 팥 한켜씩 켜켜히 앉쳐서 큰가마 솥에 올려놓고
      뜨거운 김이 새지않게 밀가루 시루뻔을 붙이고...

    • 부엌에 김이 뿌옇게 서리도록 찔적에 어머니가 잘 익었는지 설었는지
      젓가락으로 콕콕 찔러서 확인하실 때면 그 옆에 턱을 괘고 앉아서 침을 꼴깍
      꼴깍 삼키면서 기다리던 끝에 먹는 따끈한 시루떡의 그 맛은 시원한 동치미
    • 김칫 국물맛과 어울려 영원한 향수를 불러 일으킨다.
      물론 아주 친한 이웃 한두집에 떡을 돌리는 일도 항상 내 몫이었다.

      요새 파는 시루떡은 팥고물에 설탕을 잔뜩 넣어 만들어서 그 고유의 떡맛을
      보기는 힘이 든다. 세월따라 사람들의 입맛도 아주 다르게 변하고 워낙
      다른 먹꺼리가 흔한 요즈음은 우리 처럼 어렸을때 입맛이 같게 길든 세대가
      아닌 젊은 세대들도 똑같이 그 맛을 좋아할지 어떨지가 궁금하다
  •  
  •    
  •  
  •   
  •  

  1. 단숨에 서양사 이해하기

    Date2019.01.20 By김진혁 Views47
    Read More
  2. 풍수에 관한 小考

    Date2019.01.19 By캘빈쿠 Views42
    Read More
  3. 위대한 작품은 눈물의 골짜기를 건넌 선물

    Date2019.01.14 By김진혁 Views39
    Read More
  4. 소득 3만불 달성 즈음에

    Date2019.01.07 By캘빈쿠 Views72
    Read More
  5. 포항에서 正初迎日

    Date2018.12.30 By캘빈쿠 Views56
    Read More
  6. -◆- 謹賀新年 2019년 己亥年 -◆-

    Date2018.12.28 By이용분 Views67
    Read More
  7. 도심, 도시, 도시네트워크

    Date2018.12.25 By캘빈쿠 Views60
    Read More
  8. 크리스마스 선물

    Date2018.12.24 By김진혁 Views62
    Read More
  9. 사대부고 총동문 그룹사운드에서 Pianist를 구합니다.

    Date2018.12.17 By김현수 Views118
    Read More
  10. 천국은 어디에 있는걸까?

    Date2018.12.13 By이용분 Views49
    Read More
  11. Hang Gliding 좋아 하십니까?

    Date2018.11.28 ByTony(12) Views67
    Read More
  12. 옛맛이 그립다

    Date2018.11.27 By이용분 Views72
    Read More
  13. 도시의 쇠퇴와 부흥

    Date2018.11.26 By캘빈쿠 Views36
    Read More
  14. 시간의 소중함을 알려면l

    Date2018.11.25 By김진혁 Views68
    Read More
  15. 우리나라의 장성급들 이런것 좀 읽어보았으면...

    Date2018.11.20 ByTony(12) Views82
    Read More
  16. 지역경제 어려움 극복이 시급하다

    Date2018.11.16 By캘빈쿠 Views52
    Read More
  17. 흥해의 역사와 전통문화 (하)

    Date2018.11.16 By캘빈쿠 Views51
    Read More
  18. 흥해의 역사와 전통문화 (상)

    Date2018.11.16 By캘빈쿠 Views63
    Read More
  19. 나폴레옹 "내 사전에 불가능이 없다"

    Date2018.11.11 By김진혁 Views53
    Read More
  20. 동네사람들 영화 후기

    Date2018.11.08 By김진혁 Views10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6 Next
/ 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