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농게시판

조회 수 9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       모란 장날.                               청초 이용분   (7회)

    오늘은 모란 장날이다.

    ​남편과 함께 올 겨울 김장에 쓸 고추를 사기 위해 가벼운 손수레를 끌고전철 모란 역에
    내려서 시장 쪽으로 가는 에스카레이타를 타고 올라갔다.벌써 사람들은 무엇인가를 잔뜩
    사가지고. ​돌아가는 이, 우리처럼 시장을 향해서 가는 이, 무언가를 사라고 아우성치는 사람,
    길가에 앉아 좋은 자리를 더 차지하기 위해 옆자리에 앉은 사람과 좀 더 비키라 자리다툼을
    하는 장삿꾼.​ 보드불럭 바닥에 천 원짜리 지전을 쫙 붙여놓고 `수재의연금을 냅 시다`
    하고 일렬종대로 늘어서서 소리치는 사람들. 나는 왜 돈을 땅바닥에 붙여 놨는지.
    ​이유를 알 듯도 하고 모를 듯도 하고...

    ​이런 걸 이렇게 내라는 뜻이겠지? 제가끔 자기의 물건을 팔려고, 또 사려고 분주한 게
    당장에 혼이 쏙 빠진다.그야말로 아수라장이다.남편은 꽃구경도 아주 좋아하지만 같이 온
    나와는 아무상관 없는 사람처럼 무엇이든 구경하기를 무척 좋아한다. 호기심 충만 이시다.

    "​오늘만은 어서 원래의 목적을  잘 합시다" 하면서 반 강제로 팔을 잡아끌고는 김장용
    고추를 사기 위해 고추전으로 갔다.​​ 이곳에 오면 그는 어영부영 꽃구경 삼매에 빠져서
    자기와는 별 상관이 없는듯 행동하기 때문이다. 이 장터는 고추가 그리 싸지는 않지만
  • 달기도 하면서 맵기도 알맞은 좋은걸골라 살 수 있다.

    고추는 매운맛뿐만 아니라 김치를 아주 맛있게 하는 성분도 있다.분당으로 이사 온 후로는
    좋은 고추를 골라 사기위해 꼭 이곳에서 사곤 한다.고추를 파는 장터엔 수도 없이 세워놓은
    샛빨간 색의 파라솔 아래에서는 제가끔 흥정들이 한창이다. 빨간색 파라솔을 씌우는 이유는
    고추가 빨갛게 잘 익고 잘 말려 좋은 것처럼 보이라고 그렇게 한단다.
    ​(마치 육고간의 빨간 조명이 진열된 소고기가 신선해 보이라고 그러는 것처럼.)

    ​올해의 고추는 느닷없는 늦장마와 많은 비 피해로 잘 마르지도 않고 상품(上品)이 없어 보인다.
    ​일 년간 먹을 만큼 많은 양을 사야 되니까 아무래도 좀 나은걸 찾아보려고 이리저리 구경을
    다니다가 잠시 발을 멈추고는 우연히 어떤 아주머니가 파는 근처에 서서 초점 없이 무심하게
    고추를 쳐다보면서 골라서 살일이 난감하여,"올 해에는 좋은 고추가 정말 없네..."

    ​나 혼자 낮은 소리로 혼잣말을 하였는데 어느새 알아듣고는 그 아주머니는 갑자기 자기가
    파는 고추를 대여섯 개 집어 들더니 길바닥에 윷가락 던지듯 내 던지면서

    ​"아니 이렇게 좋은 고추를 안 좋다하면 어떤 고추를 살려고 하슈?"하고 다분히 시비조로
    덤빈다.(고추가 영 안 팔리는 모양이지. 저리 난리니...)하고 순간 생각하면서도
    ​`에그 누가 손님한테 저리 하누? 사나워서 살려다가도 못 사겠다.`속마음으로 생각하고는
    나는 아연 실색을 하고 그 자리를 피했다.

    한참을 더 돌아다니다가 다른 한곳에 들러 좀 순해 보이고, ​말씨도 좀 어늘해 보이는 한
  • 아주머니의 물건이 좀 잘 마르기도 했고 가격도 그냥 적당하다,
    자기가 옥상에서 직접 말렸다 나 어쨌대나. 햇볕에 말린 고추라는 뜻이다.믿거나 말거나지만, ​믿기로 하고 ( 환경이 사나우니 나도 그만 유하던 마음이이리 되었다)

    ​물건이 그냥 괜찮기도 하지만 아주머니도 순해 보여서... 흥정이 잘 되어서 사기로 마음을 먹고
    ​"그럼 이 걸로 담아 주세요." 하고 말했더니 어디론가 향해 누구인가를 부른다.그 녀의 남편
    인듯한 사람이 나타나서 우리는 쳐다보지도 않고 바람개비처럼 기계적으로 잽싸게 고추를
    자루에 주워 담더니 담은 자루의 피(皮) 무게만큼도 더 안 주려고.
    (원래 자루 무게만큼은 더 주게 되어있고 고추는 가벼워서 제법 그 양이 많다)

    (순한 그 아주머니를 보고 샀더니만...) 불시에 안면을 바꾸고 어찌 사나움을 떨던지...
    ​갑자기 놀란 가슴. 유해보이는 자기 마누라를 앞세우고는 뒤엔 또 저런 사나운 복병이 숨어 있다니...​( 미인계로구나...) (허기사 저렇게 짝이 맞아야 험한 이 세상 살아 나갈 수 있겠지)
    생각을 하면서도 난 씁쓰름해진 입맛을 다시며 얼른 고추 값을 치르고 돌아왔다.
    ​돈을 잘 쓴다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다.이 세상을 잘 살아 간다는 것 자체가 더욱 쉬운 일은
    아니고 참 힘든 일이야...





          

          

         

         

         
      •  


  1. 총동문 그룹사운드에서 Vocal을 구합니다.

    Date2019.03.30 By김현수 Views97
    Read More
  2. 미세먼지 어찌해야 할 것인가?

    Date2019.03.29 By캘빈쿠 Views94
    Read More
  3. 스마트시티가 중요하면서도 어려운 이유?

    Date2019.03.29 By캘빈쿠 Views59
    Read More
  4. 주말인데 이런 음악도 들으며 춤도 좀 추시고들 봄을 즐기시지요들

    Date2019.03.23 ByTony(12) Views76
    Read More
  5. (수필)잠이 안오는 봄밤에...

    Date2019.03.16 By이용분 Views96
    Read More
  6. 주말인데 좀 우슬까요?

    Date2019.03.09 ByTony(12) Views83
    Read More
  7. (수필) 무너진 흙더미 사이로 파란 새싹이...

    Date2019.03.03 By이용분 Views120
    Read More
  8. Hello, CQ, CQ, CQ...

    Date2019.03.01 ByTony(12) Views88
    Read More
  9. LA에서 정치경제 斷想

    Date2019.02.12 By캘빈쿠 Views79
    Read More
  10. 이노래 들으시면서 그 영화를 기억하시나요?

    Date2019.02.10 ByTony(12) Views57
    Read More
  11. 살면서 잃는 것과 얻는 것

    Date2019.02.09 By이용분 Views69
    Read More
  12. Do you like this actor, the late John Wayne?

    Date2019.02.09 ByTony(12) Views65
    Read More
  13. 나라 망신 시키는 사람들

    Date2019.02.08 ByTony(12) Views70
    Read More
  14. 이런 얘기 들어 보셨나요?

    Date2019.02.07 ByTony(12) Views43
    Read More
  15.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Date2019.02.06 By캘빈쿠 Views63
    Read More
  16. 항동철길과 포항그린웨이

    Date2019.02.06 By캘빈쿠 Views41
    Read More
  17. 고향이 무엇이길래 매번 귀성 전쟁을 치루나...

    Date2019.02.03 By이용분 Views56
    Read More
  18. 미얀마 양곤

    Date2019.01.21 By캘빈쿠 Views106
    Read More
  19. 어느 모란 장날 김장 고추를 사러갔는데...

    Date2019.01.21 By이용분 Views93
    Read More
  20. 단숨에 서양사 이해하기

    Date2019.01.20 By김진혁 Views7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