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png

조회 수 116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조선시대 임금들이 즐겨 먹었던 냉면으로 알려져있는 '배동치미 냉면' 모습(사진= 궁중음식연구원)

조선 제 23대 왕인 순조는 냉면과 관련돼 재미난 일화를 가지고 있는 임금으로 유명하다. 
고작 11살 어린나이에 즉위했던 이 임금은 밤이 되면 
당직근무 서는 병사들을 불러서 냉면을 잘 시켜먹었다고 하는데, 
하루는 군관 중 하나가 혼자 돼지고기를 사온 것을 보고 왜 사왔냐고 물어봤댄다. 
군관이 "냉면에 넣어 먹을 것입니다"라고 하자, 
순조는 "저자는 혼자 먹을 것이 따로 있으니 냉면을 줄 필요가 없다"며 냉면을 뺏았다고 한다.

혼자 돼지고기 고명을 얹어먹겠다는 부하 군관의 소박한 꿈을 여지없이 짓밟아버린 
꼬마 임금의 갑질 이야기로 마무리 된 우스개 일화지만, 당시 임금도 
냉면을 시켜먹을 정도로 임금들에게 냉면이 친근한 음식이었음을 보여주는 일화기도 하다. 
대궐 밖에서 사왔다는 것으로 봐서 한양에도 냉면파는 집이 많았던 것으로 추정된다.



고종이 즐겨먹던 '배동치미 냉면'은 고기 고명을 십자 모양으로 배열한 뒤, 
각 구역마다 배와 잣, 계란 지단 등을 고명으로 많이 얹고 
동치미 육수로 맛을 낸 것이 특징이었다고 한다.(자료=궁중음식연구원)

어린 순조 임금이 먹었던 냉면은 지금 냉면과 같은 맛이었을까? 
순조는 1800년에 보위에 오른 인물이라 200년도 더 전의 냉면에 대해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그의 후손인 고종황제가 먹은 냉면은 기록이 남아있기에 그를 통해 추정해볼 수는 있다. 
궁중음식연구원에 의하면, 고종임금이 즐겨 먹던 냉면은 '배동치미 냉면'이라고 하는데, 
우리가 지금 먹는 고기육수를 내어 국수를 마는 냉면과는 조금 다른 냉면이라고 한다.

이 냉면은 배를 많이 썰어넣은 동치미 국물로 만든 냉면으로 
담백하고 단맛이 특징이며 고명으로 편육과 배, 잣을 잔뜩 덮었다고 한다. 
그릇을 중심으로 고기 고명을 십(十)자 모양으로 깔고 
4분된 구역에 각각 잣, 계란 지단, 배, 편육 등을 켜켜이 깔아넣었다. 
배는 칼로 썰지 않고 수저로 얇게 떠서 마치 초승달 모양으로 만들어 
국수 전체 위에 엎어 얹는 것도 이 냉면의 특징이었다고 전해진다.

배동치미 냉면에 쓰인다는 동치미 모습. 일제강점기부터 냉면은 동치미 국물보다 고기육수와 화학조미료로 맛을 낸 새로운 냉면육수가 쓰이기 시작했고, 대량생산되면서 대중화가 시작됐다.(사진=궁중음식연구원)

배동치미 냉면에 쓰인다는 동치미 모습. 일제강점기부터 냉면은 동치미 
국물보다 고기육수와 화학조미료로 맛을 낸 새로운 냉면육수가 쓰이기 시작했고, 
대량생산되면서 대중화가 시작됐다.(사진=궁중음식연구원)

이런 동치미 국물을 기본으로 하는 냉면은 만드는 시간이 상당히 오래 걸리는데, 
일단 배를 많이 넣은 동치미를 제대로 만들어 익히는 시간이 들어가기 때문이다. 
1920년대부터 유행한 현대적인 냉면은 시간이 오래걸려 대량생산이 어려운 
동치미 국물보다는 고기를 삶아 마련한 육수에 일본에서 개발한 화학조미료를 써서 
빠르게 만들 수 있는 냉면 육수를 따로 개발해 썼다고 한다.

임금들이 먹던 냉면은 주로 지나치게 맵고, 짜고, 단 
자극적 음식을 피하는 수라상 입맛에 맞추기 위해 꽤 심심하게 만들었던 것으로 보인다. 
숙종 때부터 왕실에서 유행했다는 냉면은 순조의 일화를 거쳐 
헌종, 철종 등 세도집권기에 더욱 화려하게 완성돼, 
고종 때는 아예 고종이 거의 매일 먹다시피 하면서 왕실의 기호식품으로 정착했다. 
고종은 퇴위 당한 이후에도 줄곧 냉면과 식혜를 먹었는데, 
사망 당일 낮에도 먹은 것으로 알려져 독살에 이용됐을 것이란 추측이 나오기도 했다.
                                                                      - 아시아경제 : 이현우 기자 - 
?
  • Tony(12) 2018.04.29 05:32
    저런 진한 음식들을 많이 먹고 궁안에서만 주로 시간을 보냈으니 임금님들이 지병을 앓거나 단명했겠지. 봄에 첫 돋아 나오는 참나물은 임금에게도 안바친다는데 우리집 남향 마당은 참나물 밭으로 변해 이제 파릇파릇 나오기 시작 며칠이면 새 나물 맛을 볼듯. 고산지대 식물이라는 참나물이 해발 1040메터인 이곳에서 너무나 잘 자란다. 이곳 동포들이 종종 와서 뜯어 가기도 하고 모종을 얻어 가기도 한다. 한번은 어느 잘 알지도 못하는
    동포 부인 한분이 와서 아주 싹 쓸어 간적이 있었지만 곧 다시 자라서 아무 이상은 없었다. 속으로 우리는 생각하길 "아니 잘 알지도 못하는 사이인데 소문 듣고 왔다며 어떻게 저리 까까중 머리 깍듯이 가위로 싹 쓸어 갈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65 자연과 함께하는 길이라면 어디나 OK 이기승(19) 2014.06.17 900
1164 화려한 남도 꽃잔치와 여수 여행 필수 코스 이기승 2016.03.30 891
1163 경남 명소 따라가는 봄 여행 이기승(19) 2014.03.23 889
1162 초겨울 맛있는 포구 여행 이기승 2015.12.04 889
1161 냉전-역사-자연을 한 번에 배우는 철원여행 이기승(19) 2015.06.20 888
1160 국내 최초 시립 수목원, 푸른수목원 이기승(19) 2013.09.06 884
1159 여의도의 재구성 (1) - River - 이기승(19) 2013.07.28 883
1158 서울을 거닐다 ① 성곽길 + 홍제동 이기승(19) 2013.10.17 879
1157 '가을 절정'..억새 명소 어디가 좋을까? 이기승(19) 2013.10.21 878
1156 文香에 취하는 가을 旅行 이기승(19) 2013.10.04 878
1155 남도 봄맛여행 이기승(19) 2014.03.17 876
1154 혼자 떠나는 여행 / 인천 강화산성길 이기승(19) 2014.06.07 874
1153 느티나무 산악회 135차 산행안내(2015.3.1) 이기승(19) 2015.02.13 871
1152 축제로 가득한 봄날.. 3월 열리는 축제 이기승(19) 2014.03.13 871
1151 한양도성·백악구간 겨울산행, 임진왜란·김신조 사태.. 시간을 가로질러 굴곡의 역사를 걷다 이기승 2016.02.05 871
1150 유부녀 이기승 2016.11.30 869
1149 머물고 싶은 아늑한 숲길이 서울 한복판에 이기승(19) 2014.09.24 868
1148 훌쩍 떠나고 싶을 땐, 서울둘레길 이기승 2016.05.08 866
1147 간이역 따라 봄맞이 이기승(19) 2015.05.01 866
1146 느티나무 산악회 임공빈 선배님의 건강 비결 이기승(19) 2014.06.02 861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66 Next
/ 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