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png

2018.04.15 05:18

吾欲尊乎欲別乎

조회 수 8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공경하여 달라 했소? 분별을 가져달라 했소? (吾欲尊乎欲別乎) 어느 선비가 기녀(妓女)에 빠지게 되자 그의 아내가 선비를 책망했다. "아내를 박대하고 기녀에게 빠지게 된 연고는 무엇입니까 ?" "아내란 무릇 서로 공경하고 서로 분별을 가져야 하는 의리가 있기 때문이오. 아내는 존귀하여 함부로 욕정을 풀 수 없으나 기녀는 욕정에 맞추어 마음대로 할 수 있소. 음탕한 일에도 마음껏 재미를 다 할 수 있으니 자연히 허물 없고 가깝게 되는 것이 당연한 이치가 아니요 ?" 그러자 이 말에 아내는 크게 노하면서, 남편을 사정없이 때려 주었다. "내가 언제 공경해 달라 했소? 분별을 가져달라 했소 ? " 서로 마주 볼 뿐 할말을 잊다.(相顧無言) 어떤 사람이 이튿날 산소에 벌초하러 가려고 여종에게 새벽밥 지으라 분부하고 안방에서 잠을 잤다. 이튿날 일찍 여종은 새벽밥을 지어놓고 상전이 일어나기를 기다렸다. 동녘 하늘이 밝아와도 아무런 동정이 없어 조용히 창밖에서 엿들어 보았다. 그련데 상전 부부가 안방에서 교합(交合)을 하느라 한창이지 않은가. 여종은 감히 조반을 드시라는 말도 못하고 한숨만 내쉬며 기다리다 보니 어느새 해가 떠올랐다. 그러자 집안의 닭들이 뜰 아래에 내려와 암수가 교합을 시작 하였다. 이에 여종이 분기가 탱천하여 교합하는 닭들을 걷어 차면서 말했다. "너희 닭들도 산소에 벌초 가려고 이런짓을 하느냐 ?" 이말을 듣고 부부는 서로 마주 볼 뿐 할 말을 잊엇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63 자연과 함께하는 길이라면 어디나 OK 이기승(19) 2014.06.17 889
1162 간 김에 그 맛집 이기승 2015.12.08 889
1161 경남 명소 따라가는 봄 여행 이기승(19) 2014.03.23 886
1160 냉전-역사-자연을 한 번에 배우는 철원여행 이기승(19) 2015.06.20 885
1159 국내 최초 시립 수목원, 푸른수목원 이기승(19) 2013.09.06 884
1158 초겨울 맛있는 포구 여행 이기승 2015.12.04 882
1157 여의도의 재구성 (1) - River - 이기승(19) 2013.07.28 879
1156 서울을 거닐다 ① 성곽길 + 홍제동 이기승(19) 2013.10.17 878
1155 '가을 절정'..억새 명소 어디가 좋을까? 이기승(19) 2013.10.21 877
1154 남도 봄맛여행 이기승(19) 2014.03.17 875
1153 文香에 취하는 가을 旅行 이기승(19) 2013.10.04 873
1152 혼자 떠나는 여행 / 인천 강화산성길 이기승(19) 2014.06.07 871
1151 느티나무 산악회 135차 산행안내(2015.3.1) 이기승(19) 2015.02.13 870
1150 축제로 가득한 봄날.. 3월 열리는 축제 이기승(19) 2014.03.13 869
1149 머물고 싶은 아늑한 숲길이 서울 한복판에 이기승(19) 2014.09.24 867
1148 느티나무 산악회 임공빈 선배님의 건강 비결 이기승(19) 2014.06.02 861
1147 한양도성·백악구간 겨울산행, 임진왜란·김신조 사태.. 시간을 가로질러 굴곡의 역사를 걷다 이기승 2016.02.05 861
1146 유부녀 이기승 2016.11.30 858
1145 훌쩍 떠나고 싶을 땐, 서울둘레길 이기승 2016.05.08 858
1144 간이역 따라 봄맞이 이기승(19) 2015.05.01 858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66 Next
/ 66

서울사대부고 동창회

ADDR. 우)04600 서울시 중구 다산로 43(신당동 366-340)

TEL. 02-588-7871

FAX. 02-588-78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