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png

2018.04.15 05:18

吾欲尊乎欲別乎

조회 수 9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공경하여 달라 했소? 분별을 가져달라 했소? (吾欲尊乎欲別乎) 어느 선비가 기녀(妓女)에 빠지게 되자 그의 아내가 선비를 책망했다. "아내를 박대하고 기녀에게 빠지게 된 연고는 무엇입니까 ?" "아내란 무릇 서로 공경하고 서로 분별을 가져야 하는 의리가 있기 때문이오. 아내는 존귀하여 함부로 욕정을 풀 수 없으나 기녀는 욕정에 맞추어 마음대로 할 수 있소. 음탕한 일에도 마음껏 재미를 다 할 수 있으니 자연히 허물 없고 가깝게 되는 것이 당연한 이치가 아니요 ?" 그러자 이 말에 아내는 크게 노하면서, 남편을 사정없이 때려 주었다. "내가 언제 공경해 달라 했소? 분별을 가져달라 했소 ? " 서로 마주 볼 뿐 할말을 잊다.(相顧無言) 어떤 사람이 이튿날 산소에 벌초하러 가려고 여종에게 새벽밥 지으라 분부하고 안방에서 잠을 잤다. 이튿날 일찍 여종은 새벽밥을 지어놓고 상전이 일어나기를 기다렸다. 동녘 하늘이 밝아와도 아무런 동정이 없어 조용히 창밖에서 엿들어 보았다. 그련데 상전 부부가 안방에서 교합(交合)을 하느라 한창이지 않은가. 여종은 감히 조반을 드시라는 말도 못하고 한숨만 내쉬며 기다리다 보니 어느새 해가 떠올랐다. 그러자 집안의 닭들이 뜰 아래에 내려와 암수가 교합을 시작 하였다. 이에 여종이 분기가 탱천하여 교합하는 닭들을 걷어 차면서 말했다. "너희 닭들도 산소에 벌초 가려고 이런짓을 하느냐 ?" 이말을 듣고 부부는 서로 마주 볼 뿐 할 말을 잊엇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76 당일치기로 다녀오기 좋은 국내 여행지 이기승 2018.06.12 179
1175 나 홀로 떠나도 좋은 국내 여행지 5 이기승 2018.06.11 185
1174 눈물없이 읽을수 없는 스토리 이기승 2018.06.09 177
1173 서울함공원, 6월에 가야 하는 이유! 이기승 2018.06.08 112
1172 기차역장이 보증한다! 여기가 바로 '역전의 맛집' 이기승 2018.06.07 259
1171 한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마을 2호, 여깁니다 이기승 2018.06.05 160
1170 마누라는 듣거라 이기승 2018.06.03 118
1169 국내에서 덜 알려진 명소 이기승 2018.06.02 123
1168 이북 음식 맛집 총정리 이기승 2018.05.31 149
1167 불효자의 효도 이기승 2018.05.30 96
1166 지금 당장 떠나도 좋은 강원도 여행지 3 이기승 2018.05.29 117
1165 남자의 본심과 여자들의 언어 이기승 2018.05.27 217
1164 먹거리 천국 광장시장으로 가볼까? 이기승 2018.05.25 97
1163 고령에서 순장문화를 지닌 대가야를 만나다 이기승 2018.05.23 137
1162 국내여행 많이 다녀도 이건 몰랐을걸? 숨은 여행지.. 이기승 2018.05.21 157
1161 혼자라서 더 좋은 국내 혼행지 이기승 2018.05.19 164
1160 지금 당장 떠나도 좋은 농촌 체험지 5 이기승 2018.05.18 138
1159 가족과 함께 여행가기 좋은 서울 근교 여행지 5곳 이기승 2018.05.16 126
1158 세상 잊고 숨어볼까..한밤마을 10리 돌담길 이기승 2018.05.15 178
1157 '호랑이 꼬리'에서 마주하는 황홀한 일출·일몰 이기승 2018.05.14 136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66 Next
/ 66

서울사대부고 동창회

ADDR. 우)04600 서울시 중구 다산로 43(신당동 366-340)

TEL. 02-588-7871

FAX. 02-588-78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