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png

2018.04.15 05:18

吾欲尊乎欲別乎

조회 수 8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공경하여 달라 했소? 분별을 가져달라 했소? (吾欲尊乎欲別乎) 어느 선비가 기녀(妓女)에 빠지게 되자 그의 아내가 선비를 책망했다. "아내를 박대하고 기녀에게 빠지게 된 연고는 무엇입니까 ?" "아내란 무릇 서로 공경하고 서로 분별을 가져야 하는 의리가 있기 때문이오. 아내는 존귀하여 함부로 욕정을 풀 수 없으나 기녀는 욕정에 맞추어 마음대로 할 수 있소. 음탕한 일에도 마음껏 재미를 다 할 수 있으니 자연히 허물 없고 가깝게 되는 것이 당연한 이치가 아니요 ?" 그러자 이 말에 아내는 크게 노하면서, 남편을 사정없이 때려 주었다. "내가 언제 공경해 달라 했소? 분별을 가져달라 했소 ? " 서로 마주 볼 뿐 할말을 잊다.(相顧無言) 어떤 사람이 이튿날 산소에 벌초하러 가려고 여종에게 새벽밥 지으라 분부하고 안방에서 잠을 잤다. 이튿날 일찍 여종은 새벽밥을 지어놓고 상전이 일어나기를 기다렸다. 동녘 하늘이 밝아와도 아무런 동정이 없어 조용히 창밖에서 엿들어 보았다. 그련데 상전 부부가 안방에서 교합(交合)을 하느라 한창이지 않은가. 여종은 감히 조반을 드시라는 말도 못하고 한숨만 내쉬며 기다리다 보니 어느새 해가 떠올랐다. 그러자 집안의 닭들이 뜰 아래에 내려와 암수가 교합을 시작 하였다. 이에 여종이 분기가 탱천하여 교합하는 닭들을 걷어 차면서 말했다. "너희 닭들도 산소에 벌초 가려고 이런짓을 하느냐 ?" 이말을 듣고 부부는 서로 마주 볼 뿐 할 말을 잊엇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60 지금 당장 떠나도 좋은 농촌 체험지 5 이기승 2018.05.18 128
1159 가족과 함께 여행가기 좋은 서울 근교 여행지 5곳 이기승 2018.05.16 115
1158 세상 잊고 숨어볼까..한밤마을 10리 돌담길 이기승 2018.05.15 161
1157 '호랑이 꼬리'에서 마주하는 황홀한 일출·일몰 이기승 2018.05.14 130
1156 어느새~~ 이기승 2018.05.13 99
1155 완연한 봄 날씨 만끽하기 좋은 걷기여행 길은? 이기승 2018.05.12 113
1154 이야기가 있는 부산 '원도심 투어' 이기승 2018.05.11 122
1153 사릉(思陵) / 정순왕후(定順王后) 송씨 이기승 2018.05.10 112
1152 천불천탑사찰전남화순운주사 이기승 2018.05.09 141
1151 어버이날 효도 많이 받으세요 이기승 2018.05.08 97
1150 인생 최대의 실수 이기승 2018.05.07 91
1149 陽物重打 이기승 2018.05.06 93
1148 공짜 광고 이기승 2018.05.05 86
1147 우와! 여기 한국 맞아요? 이기승 2018.05.04 116
1146 연어와 가물치 아름다운 이야기 1 이기승 2018.05.03 147
1145 경기도 전망대 BEST4를 소개합니다. 이기승 2018.05.02 124
1144 도심 속, 정감 넘치는 익선동 맛집 이기승 2018.05.01 193
1143 무려 70년이 넘은 전설의 맛집 3곳 이기승 2018.04.30 115
1142 紅裳袴衣에 白蛤笑라 이기승 2018.04.29 92
1141 무려 5년 만에 내부 개방, 창덕궁 인정전 이기승 2018.04.28 100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65 Next
/ 65

서울사대부고 동창회

ADDR. 우)04600 서울시 중구 다산로 43(신당동 366-340)

TEL. 02-588-7871

FAX. 02-588-78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