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문소식

조회 수 8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사랑하는 자녀 때문에 빈곤층으로 전락하지는 마세요

[방현철 박사의 머니머니] 부모에 얹혀사는 국내 캥거루족 314만명 시대...노후 불청객인 ‘자녀 리스크’를 줄이는 비법은

 

조선일보/방현철 기자/입력 2022.05.02 16:50

 

강창희.jpg

 

2일 오후 5시 조선일보의 경제 유튜브 채널 ‘조선일보 머니’와 조선닷컴을 통해 공개된 ‘방현철 박사의 머니머니’에선

강창희 트러스톤자산운용 연금포럼 대표를 모셔 ‘자녀 리스크, 어떻게 관리해야 하나’라는 주제로 얘기를 나눠봤습니다.

 

강창희 대표는 노후를 설계할 때 가장 큰 리스크 중 하나로 ‘자녀 리스크’를 꼽았습니다. 자녀가 리스크라니 무슨 얘기인가

할 수 있습니다. 강 대표는 “노후 자금을 몇 억 원 갖고 있다고 해도, 자녀가 사업 실패, 신용불량, 이혼 등으로 인해서 손을

내밀면 부모가 안 도와줄 수가 없다”며 “나이가 들어서도 부모에 얹혀사는 ‘캥거루족’도 부모 노후에 리스크가 된다”고 했습니다.

 

부모들의 노후 계획이 자녀 때문에 망가질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통계청이 작년 9월 발표한 2020년 인구주택총조사 표본 결과에 따르면 20살 이상 인구 중 부모의 도움을 받아 생활비를

마련한 사람은 314만명으로 전체의 7.5%를 차지했습니다. 부모에게 얹혀사는 소위 ‘캥거루족’이 314만명에 달한다는

것입니다. 더구나 부모에게 도움을 받아 생활하는 사람 중에서 30~40대는 65만명이었습니다. 성인 ‘캥거루족’ 5명 중 1명은

30~40대라는 것입니다. 한창 돈을 벌어야 할 나이의 성인들도 생활비를 부모에게 의존한다는 것입니다. 여기에 더해 늘어나는

자녀 결혼 비용이나 사교육비 부담도 부모들이 노후를 준비하는 자금을 마련하기 어렵게 하는 요인이 됩니다.

 

강 대표는 “부모 세대는 50대 초반에 주된 직장에서 퇴직하기 일쑤고, 재취업을 해도 소득은 기존의 절반 이하로 떨어질

가능성이 높다”며 “자녀 교육비나 결혼 비용은 증가 추세인데, 노부모들의 요양비나 의료비 지출까지 떠안다 보면 60대

이후에는 중산층에서 탈락하는 게 다반사”라고 했습니다.

노후 준비를 위한 어느 정도 자금을 마련해 놨다고 하더라도, ‘자녀 리스크’를 관리하지 못 하면 노후 설계에 실패할 수밖에

없다는 얘기입니다.

 

강 대표는 ‘자녀 리스크’를 줄일 수 있는 가장 기본적인 방법으로 자녀에게 경제적 자립에 대해서 가르쳐야 한다고 했습니다.

강 대표는 “경제적으로 자립하지 못하면 평생 누군가에게 얹혀서 살 수 밖에 없다”며 “진정한 경제적 자립이란 주어진 경제적

상황에 자기자신을 맞춰 넣는 능력을 기르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강 대표는 “자녀에게 ‘결핍’에 적응하는 방식을 가르치는 것도

중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강 대표는 자녀에게 어릴 때부터 투자 교육을 시키는 것도 중요하다고 했습니다.

 

강창희 대표는 금융투자업계에서만 50년 가까이 잔뼈가 굵은 우리나라 최고의 노후설계 전문가 중 한 명입니다. 증권사에서

국제 업무를 맡았고, 자산운용사 최고경영자(CEO)를 거쳐 투자 교육에 주력하다 최근에는 트러스톤자산운용 연금포럼 대표를

맡아 노후 설계 교육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방현철 박사의 머니머니’는 시장분석, 자산운용, 재테크 전문가, 증권가 고수들의 목소리를 듣는 시간입니다.

영상은 경제 유튜브 채널 ‘조선일보 머니’와 조선닷컴을 통해서 공개됩니다.

 

※ 조선일보 5/3(字) 신문기사 바로가기 :

사랑하는 자녀 때문에 빈곤층으로 전락하지는 마세요 - 조선일보 (chosun.com)


  1. #(주)영원무역 (회장, 17성기학) 인도사업 확대

    Date2022.06.22 By선농문화포럼 Views44
    Read More
  2. 김동호(14회)동문 - 서울사대부고 은사 고 심춘섭 선생님 이름으로 서울대에 장학금 3억원 기부

    Date2022.06.17 By사무처 Views39
    Read More
  3. 변주선(12회) 동문, 말레이시아 걸스카우트 연맹의 최고 훈장 수여

    Date2022.06.13 By사무처 Views36
    Read More
  4. 16회 김윤종 - KAIST경영대학원 AIM (최고경영자과정) 제14대 총동문회장 취임

    Date2022.06.10 By사무처 Views74
    Read More
  5. 국제치의학회 ICD신입회원 8명 인증 30회 최병기 회장 취임

    Date2022.06.07 By사무처 Views60
    Read More
  6. 17회 성기학, 영원무역 기부금 계속확대

    Date2022.05.17 By선농문화포럼 Views131
    Read More
  7. 선농문화포럼 김종량이사 (20회, 한양학원 이사장) 관련기사

    Date2022.05.13 By선농문화포럼 Views93
    Read More
  8. 12회 문광순 동문 대통령 취임식 인터뷰

    Date2022.05.11 By선농문화포럼 Views101
    Read More
  9. 18 강창희 동문 관련기사

    Date2022.05.03 By선농문화포럼 Views81
    Read More
  10. 윤석열 당선인, 국가안보실장에 김성한(31회) 전 차관 지명

    Date2022.05.02 By사무처 Views120
    Read More
  11. 최철순(30회) ‘ConsMa 2022 제12회 세계CM의 날 및 제6회 세계CM경진대회’ 에서 국무총리표창 수상

    Date2022.05.02 By사무처 Views51
    Read More
  12. 노용오(33회장) - 서울사대부고 제14기 학교운영위원회 위원장 선출

    Date2022.04.27 By사무처 Views78
    Read More
  13. 김태련(8회) - 아이코리아 이사장 연임소식

    Date2022.04.27 By사무처 Views60
    Read More
  14. 이상헌(36회) SK텔레콤 부사장 - 정보통신발전 산업포장 수상 소식

    Date2022.04.25 By사무처 Views66
    Read More
  15. 최병기(30회) 최병기 치과 '메디컬아시아 2022 대상 '수상

    Date2022.04.04 By사무처 Views87
    Read More
  16. 최병기(30회) 메디컬아시아 2022, 좋은 얼굴 최병기 치과 치아임플란트부문 수상

    Date2022.04.03 By사무처 Views68
    Read More
  17. 강창희(18회) 100세 시대 자산관리

    Date2022.04.01 By사무처 Views51
    Read More
  18. 조둥근(23회) 아름다운 퇴장 가능할까 (문화일보)

    Date2022.04.01 By사무처 Views59
    Read More
  19. 윤석남(9회) 미술가 윤석남의 나무와 여성이야기

    Date2022.03.29 By사무처 Views67
    Read More
  20. 박현채(18회) 심상치 않은 코로나 사망자 급증

    Date2022.03.27 By사무처 Views6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7 Next
/ 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