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문소식

조회 수 1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피니언] 포럼 문화일보 게재 일자 : 2021년 01월 27일(水)
 
‘-1%’ 진실과 황당한 文정부 자화자찬

   
 

 
 
 
조동근 명지대 경제학과 명예교수 바른사회 공동대표

한국은행은 26일 2020년 분기별 성장률을 합산한 연간 경제성장률이 -1.0%라고 발표했다. 성장률 -1.0%에 대해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코로나 3차 확산에도 불구하고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을 위한 기반을 강화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경제 규모 10위권 내 선진국들이 -3에서 -10% 이상 역성장이 예상되는 데 비하면 그 폭이 훨씬 작았다”고 강조했다. 한국 경제가 위기에 강함을 다시 입증했다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경제성장률을 분석한 홍 부총리의 페이스북 글을 공유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를 홍 부총리가 위기 상황에도 ‘선방했다’는 격려의 의미라고 해석했다. 1%의 역성장을 자화자찬한 부총리나 이를 칭찬한 대통령의 행태는 ‘아큐정전’의 ‘정신승리법’이 재발했음을 보여준다.

2020년 경제성적표와 관련해 연간 민간소비지출이 5% 줄어든 게 눈에 띈다. 코로나19로 인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타격이 극심했음을 보여준다. 기저효과가 작용했겠지만, 연간 설비투자가 6.8% 증가한 점도 주목할 만하다. 비대면 경제로 디지털과 사이버 투자가 활발했기 때문이다. 따라서 정부가 자화자찬할 게 아니라, 가장 ‘혹독한 겨울’을 지낸 자영업자·소상공인에게 석고대죄하고, 어려운 여건임에도 설비투자에 적극 나서 경기를 방어해 준 기업에 고마운 마음을 표하는 게 도리다.

코로나를 잘 극복했다니 반대 질문을 던진다. 코로나가 창궐하기 전에는 뭘 했느냐는 것이다. 코로나 사태 전인 2018∼2019년 한국의 경제성장률은 최악이었다. 우리나라보다 12배 이상 규모가 큰 미국이 2018년과 2019년 2.9%, 2.3% 성장할 때 우리는 겨우 2.7%, 2.0% 성장했다. 황새가 성큼 갈 때 뱁새는 아장걸음을 한 것이다. 소득주도성장의 주술에 빠진 탓이다.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은 고용시장을 초토화했다. 소득주도성장을 고집한 결과 역설적으로 소득양극화는 더욱 심해졌다. 만약 2018∼2019년에 성장률이 정상 수준을 유지했다면 위기 국면을 넘기는 데 튼실한 완충이 이뤄졌을 것이다.

2020년 경제성장률보다 더 중요한 것은, 올해 ‘V자 반등’을 할 것인가이다. 낙관할 수 없다. 홍 부총리가 은연중에 조롱한 경제대국은 V자 반등을 할 것이다. 백신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그들에게 백신을 의존해야 하고 ‘K방역’에 취해 백신 확보 경쟁에서 뒤로 밀린 우리가 V자 반등하긴 쉽지 않다.

문 정부는 ‘30-50클럽’(1인당 국민소득 3만 달러, 인구 5000만 명) 입성에 대해 생색을 냈다. 2017년에 30-50클럽에 들어간 건 사실이다. 하지만 유감스럽게도 우리는 30-50클럽 탈락을 걱정해야 할 형편이다. 2018∼2019년에 저성장했기 때문이다. 2020년에는 1% 역성장했다. 아직 확정 수치가 나온 건 아니지만, 최근 원화 가치가 강세를 보여 1인당 달러 표시 국민소득은 3만 달러에 턱걸이할 것이다. 하지만 올해 원화 표시 성장이 부진한 데다 원화 가치가 떨어져 강(强)달러가 되면 소득 3만 달러 클럽 탈락을 배제할 수 없다. 여기에다 한국 경제의 고질인 저출산이 개선되지 않으면 5000만 인구를 유지하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다. 사정이 이러한데도 정신승리법에서 헤어나지 못한다면 비극도 그런 비극이 없다.

 

  1. 14회 이종수 - 한국 전통시인 협회의 신인문학상을 수상

    Date2021.02.24 By사무처 Views10
    Read More
  2. 권오용(26회) 남극서 알프스까지, K푸드의 대명사 신라면

    Date2021.02.23 By사무처 Views12
    Read More
  3. 故 강철은(16왕) 부친의 뜻 기리며 장학사업 전개

    Date2021.02.22 By사무처 Views17
    Read More
  4. 윤석남(9회) 잊혀진 여성 독립운동가들의 부활 윤석남 작품전

    Date2021.02.22 By사무처 Views45
    Read More
  5. 이광형(25회) 넥슨 김정주 스승

    Date2021.02.19 By사무처 Views28
    Read More
  6. 이광형(25회) - 17대 KAIST 총장

    Date2021.02.18 By사무처 Views24
    Read More
  7. 김성한(31회) 한국, 주한 미군 배치 재검토에 협의할 준비됐나

    Date2021.02.17 By사무처 Views23
    Read More
  8. 커피의 대명사 스타벅스의 성공비결

    Date2021.02.15 By사무처 Views34
    Read More
  9. 차두원(41회) 세계 소비자 가전 전시회 2021이 남긴 고민들

    Date2021.02.15 By사무처 Views15
    Read More
  10. 송광호(17회) 북녘땅 김정일과 성혜림

    Date2021.02.15 By사무처 Views7
    Read More
  11. 김종훈(20회) 한미글로벌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가속화

    Date2021.02.13 By사무처 Views21
    Read More
  12. 김해은(31회) 면역력은 인구집단 흥망성쇠에 지대한 영향

    Date2021.02.10 By사무처 Views23
    Read More
  13. 이성철(36회) 최태원의 메시지

    Date2021.02.08 By사무처 Views27
    Read More
  14. ​봉산옥 만두국_31회 윤영숙

    Date2021.02.08 By선농문화포럼 Views64
    Read More
  15. 윤계섭(15회) 자랑스러운 부고인 상 수상 소감

    Date2021.02.08 By사무처 Views12
    Read More
  16. 자랑스러운 부고인상 윤계섭 권오준

    Date2021.02.04 By사무처 Views26
    Read More
  17. 권오용(26회) ESG경영과 공익법인

    Date2021.02.02 By사무처 Views24
    Read More
  18. 조동근(23회) -1% 진실과 황당한 文정부 자화자찬

    Date2021.02.02 By사무처 Views13
    Read More
  19. 2월의 시작, 행복을 맞이하세요

    Date2021.02.01 By사무처 Views14
    Read More
  20. 박현채(18회) 손실보상제 등 코로나 3법 급물살

    Date2021.02.01 By사무처 Views1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7 Next
/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