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문소식

조회 수 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김진혁의 슬기로운 직장생활] 리더가 빠지기 쉬운 사고의 함정


 
“반대의견이 없다면 의사결정을 내리지 말라”
김진혁 한국취업컨설턴트협회 대표 (행정학 박사)
김진혁 한국취업컨설턴트협회 대표 (행정학 박사)

인간은 습관의 동물로서 자신의 생각 박스 안에서 행동하는 것에 익숙하다. 자칫하면 편협한 사고와 경험의 폭이 좁아 문제가 발생된다. 특히 리더의 잘못된 사고는 자신은 물론이고 함께 있는 다른 사람에게까지 치명적인 악영향을 미친다. 바로 리더의 딱딱한 사고로 인해 조직이 위험에 빠진다.

 

리더가 범하기 쉬운 대표적인 오류로 ‘자만심의 함정’을 꼽는다. 이것은 “나만 옳고 다른 사람들은 모두 틀리다”는 전제에서 비롯된다. 리더가 과거의 성공에 지나치게 집착하고 자신이 모든 답을 알고 있다고 착각한다. 충만한 자신감으로 능력을 인정받고 타인으로부터 존경을 받아 최고의 자리에 오른 리더일수록 쉽게 발견된다.

 

미국의 선물중개회사 MF글로벌은 자산이 424억6천만 달러에 달하는 대형회사였다. 존 코자인 CEO의 잘못된 생각과 결정으로 회사가 망했다. 코자인은 당시 유럽의 재정 위기에도 불구하고 유로존 국가의 채권에 지나치게 많이 투자했다. 물론 그의 결정에 내부의 반대도 많았지만, 그는 이런 목소리를 무시했다. 자신보다 채권투자를 잘 아는 사람은 없다고 생각한 나머지 자신이 직접 주문을 내기도 했다.

 

한때 재계 5위까지 이른 쌍용그룹은 시멘트, 정유, 제지 등 경기를 별로 타지 않는 업종 중심으로 탄탄한 기업이었다. 문어발식 경영과 과도한 부채로 1997년 외환위기 시 직격탄을 맞아 그룹이 해체되었다. 쌍용이 망한 가장 큰 요인으로 지적되는 것은 열혈 자동차 애호가였던 김석원 회장의 자동차에 대한 과도한 집착이다.

 

파리바게뜨, 배스킨라빈스 등으로 유명해진 SPC 삼립의 전신은 삼립식품이었다. ‘삼립 크림빵’은 국민 빵으로 통할 정도의 성장하는 기업이었지만 신사업인 리조트 산업에 진출함으로써 법정관리에 들어갔다. 이 회사의 설립자는 빵으로 큰돈을 번 사람이지만 겉보기에 좋아 보이는 신산업에 충분한 검토 없이 섣부른 판단을 했다. 신사업은 밝은 면과 어두운 면이 있어 결정 과정에서 갑론을박의 과정이 있어야 하는 데 최고 의사결정권자의 말에 토를 달 수 있는 사람은 없다. 설립자 본인도 부정적인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지 못했다.
 

심리학자로서 노벨경제학상을 받은 대니얼 카너먼에 따르면 사람들의 의사결정은 오류투성일 가능성이 크다고 한다. 느낌과 과거 경험에 의한 직관에 의지하기 때문이다.

리더로서 보고 싶은 것만 보는 편협한 사고를 막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나?

 

익숙한 것과의 결별을 선언하라. 고정관념, 관성에서 벗어나라. 다른 사람의 의견을 경청하는 생각의 다양성을 확보해야 한다.

효율적 의사결정 방법으로 ‘악마의 변호인’, ‘브레인스토밍’, ‘브레인트러스트’ 등이 있다. 이번에 소개하는 브레인트러스트란 정부나 기업 등에 속하여 자문에 응하는 학식과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 집단이다. 중요한 결정을 할 때 믿고 의견을 구할 수 있는 외부 두뇌집단이다.

신경 철학의 선구자 퍼트리샤 처칠랜드는 “통찰과 공감을 이끌기 위해서는 과학적 질문에 철학적 사고를 덧대 두뇌에서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1932년 프랭클린 D. 루즈벨트는 대통령 선거 운동 기간에 정부나 기업의 각 전문 분야의 두뇌를 이용하여 대통령에 당선되었다. 픽사 애니메이션 회사는 영화제작 중 어려움에 봉착될 때 브레인트러스트를 소집하여 이슈에 집중하고 다양한 전문가의 솔직한 이야기를 경청함으로써 위기를 돌파했다.

 

리더는 중립적 자세 및 선입견과 과거 성공한 경험의 터널에서 벗어나야 한다. 반대의견이 없다면 의사결정을 내려서는 안 된다는 말을 기억하라.


  1. 대한민국헌정회에 서문원(8회)동문이 쓴 '나의 자랑 이건희'

    Date2020.12.03 By사무처 Views6
    Read More
  2. 30회 이효정 동문이 운영하는 노스페이스 아울렛쇼핑 site

    Date2020.12.02 By사무처 Views20
    Read More
  3. 박현채(18회) 살얼음판 걷는 듯한 조류독감 방역

    Date2020.12.02 By사무처 Views4
    Read More
  4. 조동근(23회) 영혼까지 끌어모아 노조천국 만들려나

    Date2020.12.01 By사무처 Views9
    Read More
  5. 퓨리글로벌 (30회)정연삼 대표, 대한민국문화연예대상 '경영혁신상' 수상 영예

    Date2020.11.30 By사무처 Views17
    Read More
  6. 차두원(42회) 유인드론, 드디어 날다

    Date2020.11.30 By사무처 Views9
    Read More
  7. 김재섭(58회) 영끌엔 대출환수(서울신문)

    Date2020.11.27 By사무처 Views24
    Read More
  8. 성기학(17회) 서울대 동창회보에서 모셔온 글

    Date2020.11.26 By사무처 Views33
    Read More
  9. 김서중(31회)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 논의 유감

    Date2020.11.26 By사무처 Views14
    Read More
  10. 권오용(26회) 무자원 산유국을 만든 SK

    Date2020.11.24 By사무처 Views13
    Read More
  11. 송광호(17회) 6- 북녘땅 북한 안내원이 외조모 친척 찾아줘

    Date2020.11.24 By사무처 Views6
    Read More
  12. 송광호(17회) 5- 미국에 대한 뿌리박힌 증오

    Date2020.11.24 By사무처 Views4
    Read More
  13. 오세윤(11회) 제7회 김태길 수필문학상 선정

    Date2020.11.21 By사무처 Views32
    Read More
  14. 강상빈(19회) 생애와 사상 46편

    Date2020.11.20 By사무처 Views15
    Read More
  15. 김해은(31회) 인간만이 감정 행동 교정 능력 갖고 있다.

    Date2020.11.20 By사무처 Views12
    Read More
  16. 김진혁(27회) 리더가 빠지기 쉬운 함정

    Date2020.11.20 By사무처 Views9
    Read More
  17. 박현채(18회) 깊어지는 코로나 19 대확산 우려

    Date2020.11.16 By사무처 Views25
    Read More
  18. 이성철(36회) - 윤석열 대망론, 실상과 허상

    Date2020.11.16 By사무처 Views42
    Read More
  19. 조동근(23회) 정부는 손 떼고 기업 가만히 놔둬라

    Date2020.11.15 By사무처 Views22
    Read More
  20. 최정예(23회)동문 장녀,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심장이식센터장 부임

    Date2020.11.13 By선농문화포럼 Views4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3 Next
/ 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