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문소식

조회 수 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김해은의 의학이야기] 타인의 이해와 나를 아는 방법


 
김해은 한사랑의원 원장(도봉구 의사회 부회장)
김해은 한사랑의원 원장(도봉구 의사회 부회장)

인생은 일장춘몽이라는 말이 있다. 장자가 봄에 호접몽을 꾸면서 나온 말이다. 사유의 범위는 시대를 초월하여 현대의 유전학적 원리에 닿아있다. 70년 밖에 살지 못하는 생물에게 7000만년이 무슨 의미인가?

 

그것은 100만분의 1에 불과한 찰나이다. 하루 종일 날개짓을 하다가 가는 나비가 하루를 영원으로 알듯이 우리 인간도 그런 식으로 살다 가는 것이다. 지구에 생명이 출현한 것은 약 39억 년 전이지만 생물의 종류가 다양해지고 폭발적으로 개체 수가 증가한 것은 약 1억 년 전이었다. 수많은 종들은 그럭저럭 살다가 멸종되고 말았다. 생물의 수가 다양해지고 종을 이은 묘수는 암수 양성으로 나누어져 유전자를 교환하면서 진화를 거듭했기 때문이다.

생명현상의 핵심을 조금만 깊이 들어다 보면 나무와 인간은 근본적으로 같은 화학반응을 통하여 생명활동으로 생명을 유지함을 알 수 있다. 생명현상이 보여 주는 분자 수준의 동일성으로부터 우리 지구상의 모든 생물이 단하나의 기원에서 비롯됐음을 추리할 수 있다.

세포핵은 세포왕국에서 함부로 출입할 수 없는 구중궁궐과 같은 곳이다. 인간 DNA의 총 정보량은 두꺼운 책 100권에 해당한다. 그리고 그 정보의 복사와 복제과정은 완벽하게 수행된다. DNA 분자는 10억 개의 뉴클레오티드(Nucleotide, DNA와 RNA 같은 핵산을 이루는 단위체)를 갖는 긴 사다리이다. 유용한 핵산을 조합하는 방법은 우주에 존재하는 전자와 양자의 수를 전부 합한 것 보다 훨씬 많다. 그러므로 가능한 인간의 개체의 총수는 지금까지 살았던 사람들의 수를 합한 것보다 훨씬 많다. 인간을 통해서 구현되지 못한 조합들이 아직 무수히 남아있다.

인간이란 종의 잠재력은 어마어마하다. 생물학과 역사학이 우리들에게 주는 교훈에는 공통점이 있다. 그것은 타자를 이해함으로서 자신을 더 잘 이해하게 된다는 것이다. 사고의 출발은 대부분 나에게서 출발한다. 지구가 둥글고 태양 주위를 돈다는 것을 눈치챈 것을 불과 몇백 년 전이다. 지구의 모 든 지역에서 살았던 우리의 선조들은 당연히 지구가 평평하고 모든 천체가 지구를 중심으로 돈다고 생각하였다. 지구 중심의 우주관은 세상에서 가장 자연스러운 우주관이었다. 땅은 안정되어 있고 단단하고 고정적인데 반하여 그 외의 천체들은 하늘에 떠 있고 매일같이 뜨고 지기를 반복하기 때문이었다.

 

천체를 보고 연구하는 일부 극소수 과학자에 의해 풀리지 않는 숙제를 연구하다가 지구가 둥글고 태양을 중심으로 공전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내가 아닌 타인을 이해하려고 노력하다보면 보이지 않는 나의 특유한 모습을 알고 나를 더 자세히 알 수 있다. 그리고 내 안에는 우주보다 더 큰 가능성이 존재한다는 것을 알게 된다. 단지 지금 내가 모를 뿐이다.

 


  1. 김재섭(58회) 영끌엔 대출환수(서울신문)

    Date2020.11.27 By사무처 Views37
    Read More
  2. 성기학(17회) 서울대 동창회보에서 모셔온 글

    Date2020.11.26 By사무처 Views45
    Read More
  3. 김서중(31회)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 논의 유감

    Date2020.11.26 By사무처 Views22
    Read More
  4. 권오용(26회) 무자원 산유국을 만든 SK

    Date2020.11.24 By사무처 Views22
    Read More
  5. 송광호(17회) 6- 북녘땅 북한 안내원이 외조모 친척 찾아줘

    Date2020.11.24 By사무처 Views15
    Read More
  6. 송광호(17회) 5- 미국에 대한 뿌리박힌 증오

    Date2020.11.24 By사무처 Views12
    Read More
  7. 오세윤(11회) 제7회 김태길 수필문학상 선정

    Date2020.11.21 By사무처 Views40
    Read More
  8. 강상빈(19회) 생애와 사상 46편

    Date2020.11.20 By사무처 Views24
    Read More
  9. 김해은(31회) 인간만이 감정 행동 교정 능력 갖고 있다.

    Date2020.11.20 By사무처 Views19
    Read More
  10. 김진혁(27회) 리더가 빠지기 쉬운 함정

    Date2020.11.20 By사무처 Views14
    Read More
  11. 박현채(18회) 깊어지는 코로나 19 대확산 우려

    Date2020.11.16 By사무처 Views29
    Read More
  12. 이성철(36회) - 윤석열 대망론, 실상과 허상

    Date2020.11.16 By사무처 Views51
    Read More
  13. 조동근(23회) 정부는 손 떼고 기업 가만히 놔둬라

    Date2020.11.15 By사무처 Views24
    Read More
  14. 최정예(23회)동문 장녀,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심장이식센터장 부임

    Date2020.11.13 By선농문화포럼 Views44
    Read More
  15. 이광형(25회) 미국 대선 혼란과 전자민주주의 미래

    Date2020.11.12 By사무처 Views38
    Read More
  16. 강창희(18회), 30세부터 3층 연금 쌓고 부동산 비중은 50% 이내로_조선일보 2020.11.11

    Date2020.11.11 By선농문화포럼 Views76
    Read More
  17. '코로나19시대' 감염병 걱정없는 세상 반드시 만들것 - 35회 이종훈

    Date2020.11.09 By사무처 Views25
    Read More
  18. 김성한(31회) 2001년 1월의 반성, 중앙일보 긴급좌담회

    Date2020.11.09 By사무처 Views22
    Read More
  19. 김해은(31회) 타인의 이해와 나를 아는 방법

    Date2020.11.09 By사무처 Views14
    Read More
  20. 김서중(31회) 미 대선 보도, 한국의 관점에서 접급했어야

    Date2020.11.09 By사무처 Views1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5 Next
/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