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문소식

조회 수 2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心香(심향 강상빈 박사)의 생애와 사상 12편

 
 

(3) 새마을 분임토의 및 회사 전 직원 전원참석 야유회 추진

새마을 운동이 시작되면서 농촌 새마을 운동이 기업체에도 확산되어 회사 내에 새마을 분임토의 제도가 생겼다. 직원 10명 내외로 구성된 1개 분임조가 형성되어 조명, 조가, 구호, 활동목표 등 자발적이고 창의성 있는 민주적 모임으로 직원상호간에 친밀감을 유지하게하고 회사 발전에 도움이 되는 회사 직원 모두 윈 윈(win win)하는 제도라고 생각된다.

이 제도가 지속되고 있었다면 지금처럼 강성노조도 탄생하지 않고 경영주와 노동자가 상호 윈 윈 하는 좋은 세상이 될 터인데, 지금은 노조 때문에 기업을 하겠다는 사람들이 점점 사라지고 있다,

결국 노동자들이 직장을 잃게 되고 새로운 일터를 구하기 어려운 매우 안타까운 실정에 직면해 있는 것이다. 더 이상 자기 살을 파먹는 일방적인 노조는 결국 노조를 위한 노조가 아님을 빨리 깨닫고 진정한 읜 윈의 시대를 만들어가야 할 것이다.

1984년 5월 회사 전체 야유회 추진 위원장을 맡게 된 나는 새마을 분임조장들로 하여금 분임토의를 통하여 전 직원이 모두 참여하는 알차고 재미있는 야유회를 만들어 보자고 제안하였다. 좋은 아이디어가 많아 나왔다. 모두들 큰 기대에 부풀었다.

그런데 야유회에 참석치 못하겠다는 직원들이 있었는데 대부분 교회 때문에 참석 할 수 없다고 하는 것이었다.

나는 전원참석이 목표이었기에 1년에 한번 개최하는 회사 단합대회인 야유회에 꼭 참석해 주길 설득하였다. 그런데 몇 명은 죽어도 못 나온다고 한다. 이유는 주일학교 교사, 교회 피아노 반주자, 성가대원이라는 것이었다. 52주 중 딱 한번 빠지는데 교회에서 안 봐 주냐? 고 물어도 절대로 안 된다고 한다.

만일 전 직원이 크리스천으로 일요일은 모두 교회에 반드시 나가야한다면 회사 단합대회인 야유회는 존재 할 수가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나는 불참 의사를 표한 직원들에게 신앙의 자유를 침해 할 수는 없지만, 회사는 교회만을 위해 존재하는 것은 아니다. 교회가 회사보다 중요하다면 회사에 다니지 말고 교회를 다니는 것이 더 좋지 않겠냐고

역설을 펴기도 하였다. 결국 1명 만 제외하고 모두 참석하여 기억에 남는 알차고 즐거운 야유회를 가진 바 있다. 참석치 못한 직원은 그 후 머지않아 자진 퇴사하였다.

그 당시 나는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어야 할 크리스천들이 너무 율법에 얽매여 개인적이고 기복적이고 이기적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나 그 후 1989년 11월 말 내가 예수님을 영접하면서 더 율법적이 되었던 사실을 발견하게 되었다. 좌로나 우로나 치우치지 않은 올바른 신앙생활이 중요하다는 생각이 든다.

 

저작권자 © 파이낸셜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이규용(23회) 총동창회장 1억 기부

    Date2020.03.27 By사무처 Views15
    Read More
  2. 김진혁(27회) 무소의 뿔처럼 당당하게

    Date2020.03.26 By사무처 Views11
    Read More
  3. 차두원(41회) 코로나19와 오웰리언 사회

    Date2020.03.24 By사무처 Views26
    Read More
  4. 전광우(18회) 과거 경제위기는 특정부위 고장 , 코로나 전신마비 수준

    Date2020.03.23 By사무처 Views13
    Read More
  5. 김인식(20회) 산티아고 순례길 에필로그

    Date2020.03.23 By사무처 Views14
    Read More
  6. 권오용(26회) 행복한 경영 이야기

    Date2020.03.23 By사무처 Views8
    Read More
  7. 신용길(23회) 코로나19 조기 극복 지원 실시

    Date2020.03.20 By사무처 Views16
    Read More
  8. 남천현(27회) 우석대 총장, 중국 유학생 격려

    Date2020.03.20 By사무처 Views9
    Read More
  9. 김진혁(27회) 죽기 전에 읽어야 할 52권, 13주차,역사란 무엇인가?

    Date2020.03.20 By사무처 Views5
    Read More
  10. 강상빈(19회) 생애와 사상 12편

    Date2020.03.17 By사무처 Views20
    Read More
  11. 황인태(17회) 봄의 소리(홈피에서 펌)

    Date2020.03.16 By사무처 Views18
    Read More
  12. 이광형(25회) 신종코로나도 꺾이는 시기 알 수 있다.

    Date2020.03.16 By사무처 Views21
    Read More
  13. 이성철(36회) 의원후보 면면에서 미래가 보이시나요

    Date2020.03.16 By사무처 Views16
    Read More
  14. 김진혁(27회) 죽기 전에 읽어야 할 책, 아담스미스, 국부론

    Date2020.03.16 By사무처 Views7
    Read More
  15. 권오용(26회) 동문, 이미경의 등장

    Date2020.03.11 By사무처 Views24
    Read More
  16. 박병철 (36회) 손글씨 작가 '한글의 조형미 전파할 것'

    Date2020.03.11 By사무처 Views20
    Read More
  17. (45회)이상돈-㈜네오메디칼 저소득 가구 위한 마스크 4만장 기부

    Date2020.03.09 By사무처 Views26
    Read More
  18. 성기학(17회) 영원무역 회장, '코로나19' 성금 5억 기탁

    Date2020.03.09 By선농문화포럼 Views36
    Read More
  19. 조동근(23회) 준법감시위원회 '양형거래 수단도 법관기피 사유도 될 수 있다.

    Date2020.03.06 By사무처 Views24
    Read More
  20. 김진혁(27회) 죽기 전에 리더가 읽어야 할 52권, 11주차 법의 정신

    Date2020.03.06 By사무처 Views1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2 Next
/ 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