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문소식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박현채 칼럼] 혁신 경연장에서 고군분투하는 한국 기업

투데이 코리아 2020.01.10
4bf7aee124b1e56a2158ff587d63eee0_duwwoQ6XAu6KiE1.png▲ 박현채 주필.

 

정부와 정치권이 기득권의 눈치를 보며 온갖 규제로 혁신산업을 가로막고 있으나 기업들은 퍼스트 무버의 입지를 구축하기 위해 안간 힘을 쏟고 있다. 한국은 9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된 '소비자 가전 전시회(CES) 2020'에 400개 가까운 기업 등이 참가, 혁신기술 선보이기에 나섰다. 역대 최대이자 미국과 중국에 이어 3번째로 많은 규모다.

 

 

올해 161개 국가에서 4500여개 기업이 참가한 CES는 최첨단 혁신 기술을 선보이는 세계 최대 전자제품 박람회다. 단순한 가전박람회 차원을 넘어 앞으로 10년 동안 어떤 미래가 펼쳐질 지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무대이다. 그런 만큼 전통제조업에서 첨단산업으로의 성공적인 전환과 일자리 창출을 주도하고 있는 선진 사례를 벤치마킹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수 있다. 특히 글로벌 대기업과 세계 시장 진출을 노리는 스타트업들은 그동안 개발해 온 신기술을 선보여 빠르게 변화하는 미래기술 전쟁에서 잔존하는 기반을 마련하는 것은 물론이고 새로운 글로벌 니즈를 파악해 혁신의 해답을 찾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고 있다.

 

그래서 그런지 삼성과 LG, 현대자동차, SK, 두산 등 재벌그룹을 비롯해 웅진코웨이, 팅크웨어 등 중소·중견 기업, 창업기업, 협회·단체, 정부출연 연구기관, 대학 등이 올해 CES에 대거 참가했다. 삼성전자는 자율주행 시대를 맞아 5G 이동통신 기반의 ‘디지털 콕핏 2020’과 테두리가 없는 QLED 8K 텔레비전 등을 선보였고 LG전자는 지난해 ‘롤 업’ 방식에 이어 올해는 위에서 아래로 펼쳐지는 ‘롤 다운’ OLED 텔레비전을 내놓았다. 특히 현대차는 2028년 상용화를 목표로 5명이 탈 수 있는 ‘하늘을 나는 자동차’를 선보였다. 활주로가 필요 없는 수직이착륙 기능을 지닌 실물 크기의 날개 달린 개인용 비행체 ‘S-A1’를 공개, 관람객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고 있다.

 

‘CES 2020’ 슬로건은 '삶의 일부로 파고든 인공지능(AI)'이다. 이에 따라 올해에는 AI가 여러 기술과 접목돼 인류의 삶을 변화시키는 다양한 미래 기술들과 함께 AI가 차세대 신기술이 아니라 이미 보편적 기술이 됐음을 알려주는 제품들이 대거 새롭게 선보였다. 삼성전자의 AI로봇 '볼리'를 비롯해 LG전자의 가상 의류 피팅 솔루션 '씽큐 핏 콜렉션', 인텔의 차세대 AI칩 '타이거 레이크' 등이 대표적이다. 이들 제품은 AI가 부지불식간에 우리 곁으로 다가왔음을 실감케 하고 있다. 특히 금년에는 자동차업체 전시관에 항공기와 스마트시티 콘셉트가 등장, 자동차가 전기차와 자율주행차를 넘어 개인용 자율항공기, 이른바 ‘플라잉 카’로 모빌리티 기술이 한 단계 더 확장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한국은행은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서 올해 이후 세계경제 지형 변화를 이끌 이슈로 미국과 중국 등 주요국 간의 4차 산업혁명 주도권 경쟁을 꼽았다.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각국 간 기술 전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는 얘기다. 기술 경쟁에서 뒤처지는 국가나 기업은 더 이상 존속할 수 없는 시대가 도래, 혁신이 이제 생존과 직결된 문제가 된 것이다. 한편 맥킨지글로벌연구소(MGI)는 세계 국내총생산(GDP)이 AI에 힘입어 앞으로 최소한 10년간 매년 1.2%포인트 추가로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18세기 증기기관 발명이 산업 발전에 기여한 것과 비슷한 수준의 대단한 영향력이다.

 

그런데도 우리 정치권은 당장 눈앞의 표만을 의식, 온갖 규제로 혁신산업을 가로막고 있다. 그러니 기업들은 손발이 묶인 채 선진 AI 기업들의 독주를 지켜볼 수밖에 없는 처지에 놓여 있다. 현대차가 지난해 11월 스마트폰 앱을 이용한 카셰어링 등 신규 혁신사업을 국내가 아닌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시작하는 등 국내기업들의 해외 탈출이 줄을 잇고 있는 것은 바로 이 때문이다. 살아남기 위해서는 규제가 없는 해외로 눈을 돌릴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이를 의식해서인지 정부는 지난달 야심찬 ‘AI 국가전략’을 발표하고 ‘정보기술(IT) 강국을 넘어 AI 강국으로’라는 비전을 제시했다. 하지만 우리의 AI 기술수준이 미국, 중국 등 선두주자에 2년여 정도 뒤처져 있는데다 현실성이 떨어진 뜬구름 잡는 구상이 적지 않게 포함돼 있어 이 대책이 얼마나 실효를 거둘지 반신반의하는 분위기다. 하지만 뒤늦게나마 정부가 혁신성장에 관심을 두었다는 점에서 고무적이라 하겠다.

 

4차 산업혁명은 기술혁명이기도 하지만 규제혁명이라는 말도 있다. 제아무리 뛰어난 기술을 지니고 있더라도 이를 펼칠 수 있는 제도적 지원이 뒤따르지 않으면 그 기술은 무용지물이 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특히 AI가 제대로 육성되려면 ‘마음껏 상상하고 도전할 수 있는 마당’이 조성돼야 하는 만큼 기업의 기술과 정부의 정책이 톱니바퀴처럼 잘 맞물려야 미래전쟁의 승자가 될 수 있다. 정부의 ‘AI 국가전략’이 대(對)국민 홍보용이 아니라 진정으로 기득권 장벽을 허무는 혁신 성장의 주춧돌이 되기를 기대해 본다. <투데이 코리아 주필>

 

약력

전) 연합뉴스 경제부장, 논설위원실장

전) 언론중재위원회 중재위원

전)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부회장

 


  1. 조석순(21회) 주한미국주정부대표부 협회 30주년 기념 행사

    Date2020.01.30 By사무처 Views42
    Read More
  2. 권오용(26회) 기부하면 면죄되나?

    Date2020.01.30 By사무처 Views32
    Read More
  3. 차두원(41회) 산업 공간의 트랜스포메이션 시작

    Date2020.01.29 By사무처 Views23
    Read More
  4. 박현채(18회) 컬럼 혁신 경연장에서 고군분투하는 한국기업

    Date2020.01.29 By사무처 Views41
    Read More
  5. 이희범(19회) 경북문화재단 대표 취임

    Date2020.01.26 By사무처 Views35
    Read More
  6. 유하진(36회) 배웁시다! 시작하는 명상

    Date2020.01.21 By사무처 Views37
    Read More
  7. 강상빈(19회) 생애와 사상 6편

    Date2020.01.21 By사무처 Views42
    Read More
  8. 김민기 (38회) 중랑세무서장 인사 이동

    Date2020.01.20 By사무처 Views39
    Read More
  9. 김진혁(27회) 명상, 업무효율을 높이는 마음운동

    Date2020.01.20 By사무처 Views20
    Read More
  10. 김해은(31회) 탐식은 죄악이다

    Date2020.01.20 By사무처 Views16
    Read More
  11. 이인호(7회) 새해의 희망은 어디에서 찾아야 합니까?

    Date2020.01.16 By사무처 Views35
    Read More
  12. 신현균(17회) 대현 5개 여성복 올 목표 3,468억

    Date2020.01.15 By사무처 Views47
    Read More
  13. 장세준(30회) 좋은 아파트 필수 조건

    Date2020.01.15 By사무처 Views35
    Read More
  14. 최병기(30회) CBK 소개

    Date2020.01.15 By사무처 Views31
    Read More
  15. 김서중(31회) 미디어 세상 유권자의 실종

    Date2020.01.13 By사무처 Views21
    Read More
  16. 강창희(18회) 인터뷰 노후 대첵의 첫 시작은 절약

    Date2020.01.13 By사무처 Views21
    Read More
  17. 윤석남(9회) 여성주의 미술 대모 벗들의 얼굴

    Date2020.01.10 By사무처 Views23
    Read More
  18. 송남영(18회) 시인 자작나무 송

    Date2020.01.10 By사무처 Views25
    Read More
  19. 동창회 건물 소방안전관리 용역 신규 체결

    Date2020.01.07 By사무처 Views42
    Read More
  20. 김승호(23회) 동창회 발전기금 1,000만원 기탁

    Date2020.01.06 By사무처 Views5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3 Next
/ 103